우키타 히데이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키타 히데이에(宇喜多秀家)
Ukita Hideie.jpg
오카야마 성에 소장되어 있는 초상화
시대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 에도 시대 초기
출생 겐키 3년(1572년)
사망 메이레키 원년(1655년)
개명 하치로(八郎), 이에우지(家氏), 히데이에(秀家), 규후쿠(久福)
별명 하시바 히데이에(羽柴秀家), 도요토미 히데이에(豊臣秀家), 비젠사이쇼(備前宰相)
시호 규후쿠(休復)
관위 종3위 지쥬(侍從), 산기(參議), 사콘에이곤쥬죠(左近衛權中將), 곤쥬나곤(權中納言)
주군 오다 노부나가 → 도요토미 히데요시 → 도요토미 히데요리
아내 마에다 고우(豪姬)
자녀 히데다카(秀高), 히데쓰구(秀繼) 등

우키타 히데이에 또는 우키다 히데이에(일본어: 宇喜多秀家, 1572년 ~ 1655년 12월 17일)는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비젠 오카야마 57만 4천 석의 다이묘이다. 1572년에 오카야마 성에서 우키타 나오이에(宇喜多直家)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1581년에 나오이에가 병으로 죽자, 당시 우키타 씨가 종속하고 있던 오다 노부나가의 뜻에 의해 이듬해인 1582년에 영지를 보장받고 가독(家督)을 물려받게 된다.

가독을 물려받은 뒤 노부나가의 명령으로 츄고쿠 원정을 맡고 있던 하시바 히데요시의 군에 편입되어 빗츄다카마쓰 성 공략을 돕게 된다. 다만 아직 소년이었던 탓에 숙부인 우키타 다다이에(宇喜多忠家)가 대신하여 부대를 지휘했다.

노부나가 사후에도 도요토미의 총애를 받아 유시(猶子)의 연을 맺고, 1586년에는 히데요시의 양녀 고우히메(豪姫, 마에다 도시이에의 딸)를 정실로 맡는다. 어린 나이임에도 히데요시의 신임이 지극하여 도쿠가와 이에야스, 마에다 도시이에, 모리 데루모토, 고바야카와 다카카게등과 함께 고다이로에도 임명되었다.

1592년 임진왜란 때에는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총대장으로 참전하여 벽제관 전투에서 승리하는 등의 공을 세웠다. 그러나 행주산성 전투에서는 권율에 맞서 싸워 대패하였다. 더군다나 우키타 히데이에는 이 전투에서 중상을 입었으나 부하 병사들이 우키타 히데이에를 업고 도망쳐서 겨우 살아남았다. 《간양록》에는 임진왜란 때 히데이에가 능성(綾城)ㆍ화순(和順)을 치고 한양의 남별궁까지 들어온 일이 있으며, 사람을 죽이거나 물건을 약탈하는 일을 엄하게 금하면서도 조선 사람들을 많이 포로로 잡아갔고 또한 정유재란 때에는 실책이 많아서 휘하 군졸들의 신망을 잃었다고 적었다.

세키가하라 전투에서는 히데요시의 양자인만큼, 도요토미 가문의 수호를 위하여 서군에 속하였으며, 전투초기 후쿠시마 마사노리등을 격파하며, 전투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하지만 고바야카와 히데아키 등의 서군 내부의 배신으로 급속히 전세가 기울면서 패배하였고, 패배 후 달아나 시마즈 요시히로의 영지에 숨는다. 그러나 시마즈 씨가 히데이에를 숨겨주고 있다는 소문이 돌아 요시히로의 아들인 다다쓰네에 의해 1603년에 이에야스에게 넘겨진다. 이후 다다쓰네와, 처남인 마에다 도시나가의 탄원으로 죽음을 면하고 구노산토죠구에 유폐되었다가 1606년하치조 섬으로 유배된다. 하치죠 섬에서는 처가인 마에다 씨 등의 원조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높은 신분 출신에 맞는 대우를 받았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러나 풍랑으로 인해 하치죠 섬에 잠시 상륙한 후쿠시마 마사노리의 부하에게 술을 얻어마셨다는 일화나 하치조 섬의 대관(代官)에게 주먹밥을 얻어 먹었다는 일화 등, 궁핍하게 살았다는 설도 있다.

1655년 11월 20일에 83세로 죽었다.

세키가하라 관련 일화[편집]

세키가하라 전투와 관련한 통설로는 미쓰나리가 나오에 가네쓰구와 밀약을 맺고 거병했다고 알려져 있으나, 우키타 히데이에가 미쓰나리에 앞서 이에야스 타도를 기치로 군사를 일으켰다는 설이 있다.

  • 음력 7월 1일 히데이에가 도요쿠니 신사에서 전대미문의 성대한 출정식을 가졌던 점
  • 미쓰나리와 친밀했던 쓰가루 다메노부사다케 요시노부등이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던 점
  • 사나다 마사유키가 미쓰나리의 협력 요청에 대해 사전에 알려주지 않았던 것을 아쉬워하는 문서가 전해지고 있는 점
  • 미쓰나리의 친우인 요시쓰구 역시 미쓰나리의 계획을 모른채 도쿠가와를 도우러 가는 도중 서군에 편입되었다는 점
  • 세키가하라에서 가장 주도적으로 움직이고, 함께 히데요시의 양자였던 고바야카와 히데아키의 배신을 믿을 수 없다며 창을 잡았다는 설등으로 미루어 짐작되는 인물됨

간양록에 기록된 히데이에[편집]

《간양록》은 평소 우키타 히데이에는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사이가 좋지 않았으며, 세키가하라 전투가 있기 5개월 전인 경자년, 게이초 5년(1600년) 4월에 히데이에의 부하들이 반란을 시도했다가 오타니(大谷) 형부소보(刑部少輔)의 개입으로 실패하고 반란 주모자는 자살하거나 달아났을 때, 이에야스는 히데이에의 진영에 생긴 분란을 오히려 다행으로 생각해서 자살한 반란 주동자들의 죄를 묻지 않았고 당시 일본 사람들은 이 일을 두고 이에야스를 소인배 취급했다는 기록을 남기고 있다.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