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다이묘(일본어: 大名 (だいみょう) 대명[*])는 10세기에서 19세기에 걸쳐 일본 각 지방의 영토를 다스리며 권력을 누렸던 영주를 말한다. 무로마치 시대부터 전국 시대를 거쳐 에도 막부 시대까지 다양한 계급의 변천사가 있었으나, 대체적으로 쇼군 바로 아래의 높은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다이묘들은 사무라이들을 고용하여 자신들의 영지를 지키도록 하곤 하였다. 에도 시대에는 주로 1만 석 이상의 영지를 막부로부터 부여받은 무사를 지칭하였다. 다이묘들의 통치는 1871년 메이지유신을 통해 근대적인 현도부 제도가 완성되면서 소멸되었다.

에도 시대의 다이묘 분류[편집]

에도 시대에는 세키가하라 전투 전후 시기를 기준으로 하여 세 부류로 다이묘들을 구분하고 있다.

  1. 신판 다이묘: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남계 자손이 시조가 되는 번의 다이묘들
  2. 후다이 다이묘: 세키가하라 전투 이전부터 도쿠가와 가문에 봉사한 세력인 다이묘들
  3. 도자마 다이묘: 세키가하라 전투를 전후하여 에도 막부에 편입된 다이묘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