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마 다이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자마 다이묘(일본어: 外様大名 (とざまだいみょう))는 일본 봉건 시대 다이묘(大名)의 주군과의 주종관계가 얼마나 긴밀한가를 따져 구별한 것이다. 이미 무로마치 시대부터 존재했는데, 막부와의 연계가 깊지 않은 다이묘들을 가리켜 '도자마츄(外様衆)'라고 불렀다. 에도 시대에 와서는 세키가하라 전투 이전부터 도쿠가와 막부를 섬겼던 다이묘, 이른바 '후다이(譜代) 다이묘'와 달리 전투 이후에 막부를 섬기게 된 다이묘들을 '도자마 다이묘'라고 부르게 되었다. 다이묘를 출신 성분에 따라 분류한 것 중 하나이다.

'도자마(外様)'란 말은 본래 주군의 가문과 주종관계를 가지지만, 정사는 논하지 않고 군사 동원에만 응하며, 주군의 집안에서 혼란이 일어났을 때 주군의 세력에서 이탈하여도 도의적 책임이 없는 가신을 가리킨다. 도자마 다이묘들 중에는 넓은 영지를 차지한 다이묘들도 많았지만, 기본적으로 에도를 중심으로 하는 간토교토·오사카·도카이도 등의 전략적인 요지에는 영지를 가지지 못했고, 에도 초기에는 막부의 경계를 사서 사소한 일에도 검문당하고 개역되는 다이묘도 많았다. 일반적으로 로슈(老中) 등의 막부 각료로서의 요직에는 앉히지 않는다고 여겨졌지만, 쓰시마 후추 번의 소씨(宗氏) 집안은 전통적으로 조선과의 외교에 중점을 두었고, 에도 후기가 되면 마쓰마에 번의 마쓰마에씨(松前氏)와 같이 요직에 종사하는 도자마 다이묘도 나타났다. 또, 도도씨(藤堂氏) 집안은 도쿠가와씨 집안의 선봉으로 여겨져 후다이의 필두였던 이이씨(井伊氏) 집안과 동격이었고, 이케다 데루마사(池田輝政)는 친번(親藩) 즉 쇼군 집안의 친척과 동격으로 여겨져 오사카의 진에서 총대장을 맡을 예정이었다고 한다. 또, 같은 도자마 다이묘도 비교적 이른 시기부터 도쿠가와 집안과 우호 관계가 있던 이케다·구로다·호소카와 집안이나 세키가하라의 싸움 뒤에 따르게 된 모리·시마즈·우에스기 집안과는 취급이 달랐다는 설도 있다.

덧붙여 혈연 관계나 공적 등으로 후다이에 준하는 취급을 받은 도자마 다이묘에 대해서는 편의적으로 준(準)후다이 다이묘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들에게 도쿠가와 집안의 성인 마쓰다이라(松平)가 수여되기도 했다. 또 도자마 다이묘의 분가나 별가로 1만 석 이하의 하타모토(旗本)에서 시작해 차츰차츰 제후가 된 경우에는 후다이 다이묘로서 대우되었다.

결국 도자마 다이묘들은 메이지 유신을 일으켜 도쿠가와 막부를 전복시켰다.

주요 도자마다이묘[편집]

  • 마에다(前田) 집안(가가加賀 번)
  • 시마즈(島津) 집안(사쓰마薩摩 번
  • 모리(毛利) 집안(조슈長州 번)
  • 도사 야마우치(土佐山内) 집안(도사土佐 번)
  • 도도(藤堂) 집안(쓰津 번|이마바리今治 번)
  • 아사노(浅野) 집안(히루시마広島 번|아코赤穂 번)
  • 우에스기(上杉) 씨(요네자와米沢 번)
  • 사타케(佐竹) 집안(아키타秋田 번)
  • 호소카와(細川) 집안(히고肥後 번|나카쓰中津 번|오쿠라小倉번)
  • 이케다(池田) 집안(오카야마岡山 번|돗토리鳥取번|히메지姫路번)
  • 나베시마(鍋島) 집안(사가佐賀 번)
  • 구로다(黒田) 집안(후쿠오카福岡 번)
  • 다테(伊達) 집안(센다이仙台 번|우와지마宇和島 번)
  • 마쓰마에(松前) 집안(마쓰마에 번)
  • 고데(小出) 집안(데이시出石 번)
  • 가토(加藤) 집안(히고肥後 번)
  • 아리마(有馬) 집안(구루메久留米 번)
  • 난부(南部) 집안(모리오카盛岡 번)
  • 오무라(大村) 집안(오무라 번)
  • 스기하라(杉原) 집안(도요오카豊岡 번)
  • 사나다(真田) 집안(우에다上田 번)
  • 마쓰우라(松浦) 집안(히라도平戸 번)
  • 호조(北条) 집안(사야마狭山 번|이와토미岩富 번)
  • 오다(織田) 집안(가이바라柏原 번|덴도天童 번)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