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EnseiKiki1.jpg

난학(蘭學, 일본어: 蘭学 (らんがく) 란가쿠[*])은 에도 시대 네덜란드를 통해서 들어온 유럽의 학문, 기술, 문화 등을 통칭해서 이르는 말이다. 쇄국 이전에는 나가사키를 통해 유입된 서양학문은 남만학(南蠻學) 또는 만학(蠻學)이라고 하며, 막부 말기 네덜란드 이외 서양 국가의 학문을 양학(洋學)이라 하여 난학과 구별하기도 하나, 넓은 의미에서 난학,만학,양학 모두를 통틀어서 양학이라고 하기도 한다.[1]

난학의 전개[편집]

에도 막부는 원래 서양과의 교류를 금지하였지만, 네덜란드만은 일본과 교류하였다. 네덜란드 상인들은 장사를 목적으로 일본과 교류하였으므로 막부에서 금지한 기리시단, 즉 기독교 선교를 하지 않았을 뿐더러, 서양 문화를 이해하는 통로로서의 가치가 있었다. 그래서 에도 막부는 다른 서양 나라들과 달리 예외로 나가사키를 통한 교역을 허락했다. 또 쇼군 도쿠가와 요시무네가 새로운 정보의 통로인 양서의 수입 금지를 완화하여 아오키 곤요, 노로 겐죠에게 네덜란드어를 배우도록 명한 이후로 서양학문 연구가 활발하게 되었다. 에도 시대 후기로 갈수록 난학에 심취한 시마즈 시게히데 등의 다이묘가 생겨 그들의 지원을 받기도 했다. 스기타 겐파쿠, 마에노 료타쿠 등이 네덜란드 의학서를 번역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해체신서』(해부학서)를 내기도 했다. 해체신서 이후 의학 뿐만 아니라 과학, 수학, 천문학 등 여러 방면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었다.

같이 읽기[편집]

주석[편집]

  1. 박경희 엮음, 《연표와 사진으로 보는 일본사》, 일빛출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