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도 시대
Mon-Tokugawa.png
정치
도쿠가와 이에야스
쇼군·
다이로·로주·소바요닌
신판 다이묘
후다이 다이묘
도자마 다이묘
경제
겐로쿠 호황
에도 상인
상방 상인
문화
동조궁
겐로쿠 문화
기리시탄
난학
대외 관계
조선 통신사
당인옥부
데지마

동조궁(일본어: 東照宮 (とうしょうぐう) 도쇼구[*])는 일본센고쿠를 통일하고 에도 막부를 세운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1616년 이에야스가 세상을 떠나자 닛코(日光)에 웅장한 동조궁을 건조하고 이듬해 그 유골을 안장하였다. 이후 일본 각지에 그의 위패를 모신 동조궁이 속속 세워져 에도 시대에는 그 수가 500여개소에 이르렀다.

메이지 시대 초기에 상당수의 동조궁들이 철폐되거나 통합되는 수난을 겪었고, 무녀들도 추방되었다. 어떤 것은 세월이 다소 흐르면서 복구되기도 했다. 현재 남아있는 동조궁은 130여개소 정도이다.

각지의 동조궁[편집]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