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대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행주대첩
(임진왜란의 일부)
날짜 1593년 3월 14일(음력 2월 12일)
장소 조선 경기도 행주산성
(현재 고양시 덕양구 행주내동)
결과 조선군의 승리,
교전국
Coat of Arms of Joseon Korea.png
조선 왕국
Toyotomi mon.png
쇼쿠호 일본
지휘관
조선

권율
선거이 병사
김천일 창의사
조경 조방장
허욱 충청감사
배흥립 조방장
정걸 수군

일본
우키타 히데이에
이시다 미쓰나리
깃카와 히로이에
고니시 유키나가
구로다 나가마사
호소카와 다다오키
가토 기요마사
나카야 센시로
아카시 요에몬
도자키 히코에몬노조
병력
행주 대첩 수비군 총 10,000여명 3만여 명
피해 규모
130여 명 사상 15,000여명 전사
9,000여명 중상
우키타 히데이에 중상
이시다 미쓰나리,
킷카와 히로이에 부상

행주대첩(幸州大捷)은 임진왜란행주산성에서 권율이 지휘하는 조선군과 백성들이 일본군을 싸워 크게 이긴 전투이다. 행주대첩은 진주대첩, 한산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3대 대첩(大捷, 크게 이긴 전투)으로 불리고, 진주대첩, 연안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육전 3대첩으로 불리며, 살수대첩, 귀주대첩, 한산대첩과 함께 한민족 4대첩의 하나로 불린다.

배경[편집]

권율은 임진왜란 초에 광주 목사(光州牧使)로 있으면서 이치 전투독성산성 전투 등 전공을 세워 전라도 순찰사가 되었다. 권율은 행주산성에 웅거하며 명군과 합세해서 한양을 탈환하려다 명군이 벽제관에서 대패하여 평양으로 돌아감으로써 고립 상태에 빠졌다.

한편 일본군은 총퇴각을 하던 중 벽제관 전투에서 명군을 대파하고 한양에 머물게 되었다.


평양에서 남진 중이던 이여송의 명군과 협공을 펼칠 계획. 명군이 한양에서 왜군을 몰아내면 조선군은 탈출로를 봉쇄하는 작전. 평양성전투 (2차): 1593년 (선조26) 1월 6~9일, 조/명 연합군이 왜군에게 승리하며 7개월만에 평양성 탈환 [출처: 행주대첩과 리더의 실수, 임용한 한국학 박사, www.sericeo.org]

전투 과정[편집]

권율은 1593년 음력 2월에는 병력을 나누어 부사령관 선거이에게 시흥 금주산(衿州山)에 진을 치게 한 후 병력을 이끌고 한강을 건너 행주산성에 주둔하였다. 이때 의병장 김천일과 승병장 처영의 병사들도 합세하여 총병력은 2,800여명에 이르렀다.

행주산성의 지형은 전방만 뚫려 있으며 후방에 한강이 흐르고 있었으므로 배수진이 되었다. 왜군은 오직 전방에서만 공격이 가능했다. 행주산성의 군민들은 3만 명의 대군으로 공격해 온 우키다 히데이에의 일본군을 맞아 바위, 화살, 불덩이, 끓는물을 퍼부어 1만여명의 사상자를 내게 하고 적장 우키타 및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오른팔이라 불리던 이시다 미츠나리, 킷카와 히로이에게 모두 부상을 입히고 격퇴하였다. 특히 우키타 히데이에는 중상을 입고 죽을 위기에 몰렸으나 부하 병사들이 우키타 히데이에를 업고 뛰어서 도망친 덕택에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이때 성내의 아녀자들이 치마 위에 짧은 덧치마를 대어 적군들에게 던질 돌덩이를 운반한 것이 행주치마의 유래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으나, 1527년(중종 12년) 최세진이 편찬한 사성통해(四聲通解)에 의하면 임진왜란 전부터 행주치마라는 단어가 존재했다는 점으로 볼때 이는 잘못되었다. 또한 이때 조선군의 신무기인 화차비격진천뢰도 맹활약한 바 있다. 행주대첩은 이순신한산대첩, 김시민진주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3대첩의 하나로 빛난다. 권율은 이 전공으로 도원수에 올랐다가 탈영병을 즉결 처분한 죄로 해직되었으나, 한성부판윤으로 재기용되어 비변사당상(備邊司堂上)을 겸직하였고, 1596년 충청도 순찰사에 이어 다시 도원수가 되어 어마(御馬)까지 하사받았다.


권율의 부대는 한강 남쪽에서 명군을 기다리며 대기할 예정이었으나 강북으로 이동, 나루 옆 작은 야산에 주둔했다. 이곳이 행주산성인데, 제대로 된 성벽이 남아있지 않아 방어능력이 전무했다. 권율은 "하루를 머물더라도 참호를 파고 진지를 구축하는 것은 군사학의 철칙" vs "우리나라는 대부분이 화강암 암반이라 진지 구축에 많은 시간 소요" 중에서 언제 시작될 지 모르는 전투에 대비해 병사들을 쉬게 하기로 결정했다. 부하 몇 명이 반론을 제기하고 진지 구축을 주장했으나, 권율이 끝내 명을 거두지 않자 조방장 조경은, 권율 장군이 출타한 틈을 타, 목책공사를 강행했다. 공교롭게도 공사가 끝나자마자 왜군 3만명이 공격을 시작했다.

명군은 벽제관에서 왜군에 대패하여 도주했고, 왜군은 기세를 몰아 조선군마저 쓸어버리기 위해 한양에 주둔 중이던 전 병력을 데리고 이동했다. 1593년 2월 12일, 행주대첩이 시작되는데, 부녀자등 민간인이 개입할 여지가 전혀 없었던 치열했던 전투였고, 행주치마가 행주대첩에서 유래했다는 이야기는 사실무근이다.

왜군은 3만명 병력을 7개 제대로 나눠 하루 동안 9차례나 공격했다.

1진 공격 (지휘: 고니시 유키나가) - 총을 마구 쏘며 돌격, 조선군은 일제 사격으로 격퇴

2진 공격 (지휘: 이시다 미츠나리) - 총을 마구 쏘며 돌격, 조선군은 일제 사격으로 격퇴

3진 공격 (지휘: 구로다 나가마사) - 누각 위에 조총병을 배치해 사격, 조선군은 누각 파괴로 응수

4진 공격 (지휘: 우키타 히데이에 총대장) - 1차 목책 돌파 후 2차 목책까지 접근, 조선군은 우키타에게 집중 사격해 우키타가 화살에 맞고 퇴각

5진 공격 (지휘: 깃카와 히로이에) - 2차 목책에서 격전 발발, 목책에 불을 질러 공격, 조선군은 물로 불을 끄며 응수, 깃카와는 낙마 부상으로 퇴각

6진 공격 (지휘: 모리 히데모토, 고바야카와 히데카네) - 별다른 전술없이 백병전을 목적으로 돌격, 조선군은 사력을 다하여 응전함으로써 왜군 희생자 수 급증.

7진 공격 (지휘: 고바야카와 다가카게) - 2차 목책 돌파, 조선군은 승병장 처영이 이끄는 승병대가 백병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맞붙어 격돌하여, 왜군의 공세 꺾고, 승리.


당시, 조선군은 활과 총통에 강해, 거리를 두고 싸우는 전투에서 우세했으나 백병전에는 매우 취약했던 반면, 왜군은 일본도, 경험 (오랜 일본 내전), 전술 등에서 조선군보다 우세했다. [출처: 행주대첩과 리더의 실수, 임용한 한국학박사, www.sericeo.org]

같이 보기[편집]

바깥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