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다이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다이로(일본어: 五大老)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정권 말기에 도요토미 가의 가로(다이로)의 자격으로 정무에 참가하였던 5명의 다이묘를 지칭하는 용어이다. 물론 당시에는 '五大老'이란 용어 대신에 '고닌고부교 '(五人御奉行)이라 불렸었으나, 에도 시대에 있었던 이른바 고부교(五奉行, 고닌고도시요리(五人御年寄) 등으로 불림)와 같은 이름으로 혼동이 되는 이유로, 후대에 '고다이로' 라고 불리게 된 것이다.

고다이고는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그의 사후, 아들인 히데요리를 다섯명의 다이로(大老)가 보좌하여 합의제도를 두는 것으로,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전횡을 막고자 하는 생각으로 만들어진 것이었으나, 이에야스의 계속되는 맹약의 위반으로 인해 유명무실화되었다. 단, 마에다 도시이에의 병사 이전까지는 이에야스의 전횡 그 자체는 막지는 못하였으나, 히데요리의 후견인 역할로 이에야스를 견제하며 오사카(大坂)의 침공을 막는 역할을 하였다.

5명의 다이로[편집]

고다이로의 구성원과 각 보유했던 석고는 다음과 같다.

한편 고바야카와 다카카게가 죽은 이후에는, 우에스기 가게카쓰(上杉景勝, 아이즈(会津, 현 후쿠시마 현) 지역 120만 석)가 다이로가 되었으며, 마에다 도시이에의 사후에는 장남 도시나가(利長)가 그 자리를 승계하였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