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대 브라질 (1950년 FIFA 월드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루과이 대 브라질
경기 1950년 FIFA 월드컵
날짜 1950년 7월 16일
장소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심판 조지 리더 (잉글랜드)
관중수 199,854
1938
1954

우루과이 대 브라질 또는 마라카낭의 비극(포르투갈어: Maracanaço, 스페인어: Maracanazo)은 1950년 FIFA 월드컵의 최종 라운드의 마지막 경기이자 사실상 대회의 결승 경기로, 1950년 7월 16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열렸으며, 총 199,954명의 관중이 입장하여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 당시 최종 라운드에서 브라질스웨덴을 7-1, 스페인을 6-1로 각각 크게 이기고 조 1위를 달리고 있었으며, 우루과이는 스웨덴을 3-2로 간신히 이기고 스페인과는 2-2로 무승부를 내어 브라질에 비해 승점 1점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우루과이는 이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였으며, 브라질은 패배하지만 않는다면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경기가 시작되자 브라질의 파상공세로 우루과이는 계속 위기에 위기를 거듭하였다. 47분에 프리아카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우루과이의 패색은 짙어졌다. 그러나 우루과이는 66분에 후안 알베르토 스치아피노가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79분에 알키데스 기히아가 역전골을 넣어 이 경기를 승리하여 우승을 거머쥐게 되었다.

한편, 이 경기는 2005년에 국제 축구 연맹이 선정한 FIFA 월드컵 11대 이변에 포함되었다.[1]

양 팀의 결선 라운드 2경기까지의 결과[편집]

브라질 라운드 우루과이
상대팀 결과 1라운드 상대팀 결과
멕시코 멕시코 4 - 0 1경기 볼리비아 볼리비아 8 - 0
스위스 스위스 2 - 2 2경기 2팀만 참가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 공화국 유고슬라비아 2 - 0 3경기
경기 골득실 승점
브라질 브라질 3 2 1 0 8 2 +6 4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 공화국 유고슬라비아 3 2 0 1 7 3 +4 4
스위스 스위스 3 1 1 1 4 6 -2 3
멕시코 멕시코 3 0 0 3 2 10 −8 0
결과
경기 골득실 승점
우루과이 우루과이 1 1 0 0 8 0 +8 2
볼리비아 볼리비아 1 0 0 1 0 8 −8 0
프랑스 프랑스[2] 기권
상대팀 결과 결선 라운드 상대팀 결과
스웨덴 스웨덴 7 - 1 1경기 스페인 스페인 2 - 2
스페인 스페인 6 - 1 2경기 스웨덴 스웨덴 3 - 2

배경[편집]

마지막 경기가 시작 되기 전의 상황
승점 경기 GAv
브라질 브라질 4 2 2 0 0 13 2 6.500
우루과이 우루과이 3 2 1 1 0 5 4 1.250
스페인 스페인 1 2 0 1 1 3 8 0.375
스웨덴 스웨덴 0 2 0 0 2 3 10 0.300

1950년 FIFA 월드컵은 특이하게 진행되었다. 이 대회는 흥행을 목적으로 한 경기라도 더 치르게 하기 위해 모든 경기 일정을 리그전 형식(1라운드:조별리그, 2라운드:결선리그)으로 짜서 월드컵을 개최했다. 각 조에서 1위를 차지한 팀은 브라질, 우루과이, 스페인, 스웨덴으로 이루어져 결선 라운드를 치루어 지게 되었다. 우루과이의 경우 같은 조에 편성된 터키스코틀랜드가 기권해서 프랑스를 초청했지만 프랑스마저 기권하는 바람에 볼리비아와의 한 경기만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브라질은 이 경기 전의 두 경기를 스웨덴과 스페인을 상대로 7-1과 6-1로 완파하며 마지막 경기만을 앞두고 있었다. 반면 우루과이는 스페인과의 첫 경기에서 비기고,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84분에 터진 오스카 미구에스의 결승골으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마지막 경기에서 스페인과 스웨덴은 브라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 관계 없이 각각 3, 4위를 차지하게 되었고, 브라질은 앞서 차지한 승점으로 우루과이와 비기기만 해도 우승컵을 차지할 수 있었다.

경기 결과[편집]

1950년 7월 16일
15:00 (UTC-03)
우루과이 우루과이 2 : 1 브라질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경기장
관중수: 199,854명
심판: 조지 리더 (잉글랜드)
스치아피노 득점 66'
기지아 득점 79'
리포트 프리아카 득점 47'
우루과이
브라질
우루과이
우루과이:
GK 로케 마스폴리
SW 마티아스 곤살레스
RB 빅토르 로드리게스 안드라데
CB 에우세비오 테헤라
LB 슈베르트 감베타
CM 훌리오 페레스
CM 옵둘리오 바렐라 (주장)
CM 오스카 미구에즈
RF 알키데스 기히아
CF 후안 알베르토 스치아피노
LF 루벤 모란
감독:
우루과이 후안 로페스 폰타나
브라질
브라질:
GK 모아시르 바르보사
RB 아우구스투
CB 주베나우
LB 비고지
DM 조제 카를루스 바우에르
DM 다닐루
AM 지지뉴
AM 자이르
RF 프리아카
CF 아데미르
LF 치쿠
감독:
브라질 플라비우 코스타

경기 후[편집]

최종 결과
승점 경기 GAv
우루과이 우루과이 5 3 2 1 0 7 5 1.400
브라질 브라질 4 3 2 0 1 14 4 3.500
스웨덴 스웨덴 2 3 1 0 2 6 11 0.545
스페인 스페인 1 3 0 1 2 4 11 0.364

쥘 리메는 경기가 끝나기 전부터 포르투갈어로 브라질의 승리 연설을 준비하고 있었다. 브라질 축구 연맹은 선수들의 이름이 적힌 22개의 우승 메달을 만들고 있었다. (이 당시만 해도 FIFA는 우승국의 메달을 준비하지 않았다.) 그러나 우루과이가 우승을 차지하자, 메달들은 폐기처분되었다. 브라질의 우승곡은 "Brasil os vencedores" ("Brazil The Victors")으로 정해졌는데, 브라질이 우승을 놓치게 되자 이 노래 역시 다시는 행해지지 않았다. 브라질에서는 예정됐던 모든 우승 기념 행사가 순식간에 취소됐다.

브라질에서는 비겨도 우승인 이 경기에서 패배하여 우승을 놓치게 되자 전 국민이 격분하였다. 마라카낭 경기장에서는 관중 중 절반인 약 10만명이 밤새도록 스탠드에 앉아 통곡하였으며, 브라질 전역에 전국적으로 반기가 계양되었고, 수십명이 권총으로 자살을 하여(일명 권총 자살) 자살자들이 속출하였다.[3]

특히 이 경기에서 브라질이 패배한 것에 대한 울분을 참지 못한 브라질 사람들이 폭동을 일으키는 바람에 여기저기서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 분위기 탓에 우루과이 국가대표팀쥘 리메 컵 수상식이 끝나자마자 겁을 먹고 도망치듯이 경기장을 빠져 나와 바로 귀국하였다.

브라질 축구 협회는 이 경기 이후 유니폼을 초록색 선과 노란색의 티셔츠, 파란색의 반바지 유니폼으로 바꾸었다. 바꾸기 전의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의 유니폼 색은 상의, 하의, 스타킹 모두 흰색이었으며 현재의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의 색깔은 그 당시 바뀐 그 색깔이다. 또한 이 당시 출전했던 브라질 축구선수들은 경기 종료 후 모두 해고당했으며 두 번 다시 브라질 국가대표로 선발되지 못했다. 특히 이 경기에서 브라질 대표팀의 골키퍼를 담당했던 모아시르 바르보사는, 브라질의 입장에서 당연히 승리해야만 했던 경기에서 패배한 책임을 물어 소속 프로팀에서도 방출되고 브라질 축구협회에 의해 영구제명까지 당한 끝에 더 이상 축구를 하지 못하게 되었다.

주석[편집]

  1. "2002년 한국-이탈리아 16강전 월드컵 ‘11대 이변의 명승부’", 《서울신문》, 2005년 9월 16일 작성. 2010년 5월 10일 확인.
  2. RSSSF는 이 자리에 스코틀랜드와 터키가 배정되어 있었다고 함
  3. "50년 결승전 브라질 패하자 수십명 권총자살", 《경향신문》, 1993년 10월 31일 작성. 2010년 6월 7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