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 소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토모 소린

오토모 소린 / 오토모 요시시게 (일본어: 大友宗麟 / 大友義鎮 (おおともそうりん / おおともよししげ), 1530년 1월 31일 ~ 1587년 6월 11일)는 센고쿠 시대의 무장, 분고의 센고쿠 다이묘, 기리시탄(キリシタン) 다이묘이다. 오토모 가문(大友氏) 제 21대 당주이다. 본명 요시시게보다 소린이라는 법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약력[편집]

오토모 가문은 가마쿠라 시대부터 난보쿠초 시대에 걸쳐 쇼니 가문(少弐氏)과 시마즈 가문(島津氏)과 더불어 막부고케닌(御家人)으로서 권세를 누려, 무로마치 시대에 들어서는 오우치 가문(大内氏)의 규슈 진출에 대항하여 쇼니 가문과 연합하여 대항하였다.

오우치 가문과 모리 가문(毛利氏)을 비롯한 슈고 다이묘(守護大名)와 토호 등의 세력이 복잡하게 뒤얽혀 있는 센고쿠 시대의 북규슈 동부를 평정한 것이 바로 오토모 소린이다. 아버지는 오토모 가문 제 20대 당주 오토모 요시아키(大友義鑑)이고, 어머니는 일단 오우키 요시오키(大内義興)의 딸이라고 하나, 요시아키의 차남으로 스오 오우치 가문의 가독을 이은 오우치 요시나가(大内義長)와는 이복형제 간이라는 말도 있어, 이설로 구게(公家) 출신의 딸 또는 가신의 딸이 아닌가 하는 설도 있다. 일설에 따르면 생모는 아소 고레노리(阿蘇惟憲)의 딸이라고도 한다. 동생으로 오우치 요시나가, 오토모 시오이치마루(大友塩市丸), 오토모 지카사다(大友親貞)[1]등이 있다. 자식은 오토모 요시무네(大友義統), 오토모 지카이에(大友親家), 오토모 지카모리(大友親盛) 등.

해외 무역에 따른 경제력과 뛰어난 무장진, 교묘한 외교술[2][3]등으로 오토모 가문의 세력판도를 크게 넓혔다.

당초는 선종에 귀의했으나, 후에 기독교에 큰 관심을 가져, 결국 스스로 세례를 받은 크리스천 다이묘로서도 유명하다. 한때 규슈 6개국을 평정한 규슈 최강의 다이묘이기도 했다. 그러나 「크리스천 왕국(キリシタン王国)」건설의 꿈을 목전에 두고 시마즈 요시히사(島津義久)의 영지 휴가(日向)를 침공하였으나 대패하여(미미가와 전투(耳川の戦い)), 만년에는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수하의 일개 다이묘로서의 처지를 감수하며 분고 1국만을 간신히 유지하는 정도까지 쇠퇴하였다.

인물・일화[편집]

인물[편집]

  • 꽤나 호색가였던 듯, 일부러 교토까지 가서 미녀를 찾으러 다니며 한 번 점찍으면 분별 없는 약탈혼 수준의 행동을 몇번이나 반복하였다고 한다. 가신의 아내를 빼앗기도 하였으며, 기독교를 둘러싸고 아내와 이혼하기도 하였다.
  • 다른 사람의 기분을 배려하지 않는 성격이라고 전해지고 있고 주색을 탐하는 등 횡포를 부리는 군주라는 기록도 남아 있어서, 그것이 가신과 일족의 반란을 일으키게 한 요인이 되고 있다. 정무를 게을리하고 유흥에 빠진 소린을 중신 다치바나 도세쓰(立花道雪)가 훈계했다는 일화도 남아 있다.
  • 한편, 그와는 상반되는 「욕심 없는 무장」이라는 말도 있으나, 그것은 소린이 만년에 영지보다 자신의 영생과 평안함을 추구하였던 것에서 온 것이 아닌가 하고 생각된다(젊을 때의 소린은 영토 확대에 적극적이었다).
  • 문화인으로서의 활동도 활발하여 서화, 다도, (能), 축국(蹴鞠) 등 여러 기예에도 능통하여, 중앙의 문화인을 초대하고 있었다. 축국에는 특히 능했던 듯, 유년시절부터 구게(公家) 아스카이 마사쓰나를 사범으로 삼아 전수를 받았고 아들 요시무네에게도 가르쳤다고 한다. 당시의 쇼군 아시카가 요시테루(足利義輝)도 소린의 축국 사랑을 알고 있어, 축국을 할 때 착용하는 전용 의복 등을 보내왔다. 또한, 이러한 다양한 취미 때문인지 수집벽도 있었던 듯, 은거한 뒤에도 하카타(博多)의 상인을 통해 서화와 다기를 대량으로 사들여 수집하였다. “아버님의 수집벽이 재정을 크게 압박하고 있기 때문에 자중해 주셔야 합니다”라고 아들 요시무네가 서신을 보냈을 정도.
  • 나라시바카타쓰키(楢柴肩衝), 하쓰하나카타쓰키(初花肩衝)와 더불어 ‘천하 삼대 카타쓰키(肩衝, 다구의 일종)’로 불리는 닛타카타쓰키(新田肩衝)를 소유하고 있을 정도의 문화인이기도 했다.

기독교와 신앙, 난반문화[편집]

  • 크리스천 다이묘로서도 잘 알려져 있는 소린은 덴분 20년(1551년)에 포교하기 위해 분고를 방문한 예수회 선교사 프란치스코 하비에르(Francisco Xavier)를 접견하였을 때 기독교를 처음 접했다. 27년 후인 덴쇼 6년(1578년) 7월에 세례를 받고, 포르투갈 왕국에 친서를 지닌 가신을 파견하였다. 영내에서의 포교활동을 보호하고, 남만무역을 행한다. 또한 하카타 상인 시마이 소시쓰(島井宗室)와 가미야 소탄(神谷宗湛)등과 교우하여, 명나라조선과의 무역도 행한다. 그러나 실제로 명・조선과의 무역으로 이익을 본 것은 15세기 후반까지로, 삼포 왜란을 계기로 적어도 명・조선과의 무역관계는 쇠퇴하게 되어 명의상 오토모 가문의 간판을 이용하고 있던 쓰시마의 고쿠진과 하카타의 호상들이 실리를 챙기게 된다. 또한 수입품은 식재료와 무기 등 경제・군사적으로 영향을 미칠 만한 물건은 적었고, 대부분은 소위 사치품이어서 그다지 실질적인 이익은 올리지 못했다는 것이 도야마 미키오(外山幹夫)의 저작 등에서 지적되고 있다. 오히려 소린 시대에는 유력 가신에게 은상으로 내릴 영토가 부족하여, 사찰과 신사의 토지를 몰수하거나 영지 대신에 살구잎 문양(오토모 가문의 문장)의 사용권을 주는 것으로 대신하는 등 경제 상황이 결코 좋지 않았다.
  • 덴쇼 10년(1582년)에 규슈의 크리스천 다이묘들이 로마에 파견한 덴쇼 소년사절단에는 이토 만쇼(伊東マンショ)를 대리로 삼아 파견하였다(단, 이 건에 대해서 소린 본인은 관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설도 있다).
  • 소린은 영내에서 선교사가 전해준 서양 의학을 기반으로 병원을 세워, 영민을 무료로 진찰 받을 수 있게 했다. 이것이 일본 최초의 종합병원이라고도 한다.
  • 기독교 신자가 된 것은 난반(南蛮)의 뛰어난 문화를 받아들이기 위한 것이라고 여겨진다. 그러나 크리스천이 된 것이 오토모 가신단과의 대립과 결부되어, 이것이 소린의 만년에 고쿠진 봉기라는 형태로 표면화된 것은 아이러니하다. 또한, 소린은 기독교 신앙에 깊이 빠져든 나머지, 신사와 불당을 철저하게 파괴하고, 금・토요일에는 단식하고, 그때까지 가보로 전해져오던 다루마(だるま)를 파괴하는 등의 행위를 하였다.
  • 후반생에 기독교에 경도되어 신사와 불당을 파괴하였다는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있으나, 이것은 휴가 침공 때 기독교 왕국 건설을 꿈꾸게 된 소린이 휴가 국내에 한정하여 벌인 행위로, 본거지인 분고 국내에서 소린이 신사와 사찰을 파괴했다는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차기 당주였던 요시무네는 지쿠고와 분고 국내 등에서 적극적으로 사찰과 신사를 파괴하였다. 그것은 종교적인 문제라기보다도 오토모 가문의 세력이 쇠퇴하던 중에 사원・신사 세력이 비협조적인 자세를 취했으며 또한 가신들에게 영지로 줄 토지가 모자랐기 때문에, 사원・신사의 토지를 빼앗아 가신들에게 준다는 정치적 이유가 컸다고 여겨진다. 어쨌든 소린이 적극적으로 사찰・신사 파괴를 명한 것은 일시적으로 휴가 북부를 지배했던 시기뿐이었다.
  • 젊었을 적에 난반진(南蛮人, 센고쿠 시대에 서양인을 가리키던 말)이 가지고 온 총포가 시험 사격 때 폭발하여 동생이 손에 상처를 입었으나, 그 때 이루어진 서양 의학에 의한 응급처치를 본 소린은 서양 기술에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 우스키 성(臼杵城)에서 농성하고 있을 때, 소린은 기독교도든 아니든 모두 성으로 피난시켜 스스로 주먹밥 등을 나눠주었다. 선교사는 그 행위를 기록하였는데, 거기에 소린을 「왕」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 또한 신앙이 깊은 만큼, 기독교의 「살인하지 말라」[4]라는 가르침과 전장에서 살생을 피할 수 없는 센고쿠 시대의 현실의 사이에서 번민했다고 전해진다.

주석[편집]

  1. 지카사다에 대해서는 조카라는 말도 있다.
  2. 이마야마 전투(今山の戦い)와 미미가와 전투(耳川の戦い)에서 대패한 것으로 볼 때, 소린은 전략가로서는 이류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략에 대해서는 모리 모토나리(毛利元就)조차 쥐었다 폈다 할 정도의 수완을 보여주고 있다. 이미 유명무실해진 무로마치 막부의 권위를 이용하고자 막부에 막대한 헌상금을 바쳐 슈고직(守護職)과 규슈 단다이(九州探題, 규슈를 통치하는 막부의 역직)직을 얻어내어, 규슈 지배의 정당성을 확립하였다. 더욱이 덴쇼 9년(1581년)에는 당시의 천하인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와 우의를 다져서 그것을 등에 업고 시마즈 요시히사)와 일시적으로 화의를 맺는 등, 외교 수완은 특히 뛰어났다.
  3. 발급 문서가 대단히 많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현존하는 문서만으로도 1000통이 넘고, 문서의 종류 또한 가신단의 통솔과 중앙정권과의 연통은 물론, 심지어 외국 여러나라와의 통신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걸쳐 있어서 이 역시 소린이 외교에 굉장히 뛰어난 인물이었던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4. 십계명의 다섯번째 계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