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런 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런 버
Aaron Burr, Jr
AaronBurr.jpg
미국 미국제3대 부통령
임기 1801년 3월 4일~1805년 3월 3일
전임: 토머스 제퍼슨(제2대)
후임: 조지 클린턴(제4대)

출생일 1756년 2월 6일
출생지 미국 미국 뉴저지 주 뉴어크
사망일 1836년 9월 14일 (80세)
사망지 미국 미국 뉴욕 주 스태튼아일랜드
정당 민주-공화당
종교 장로교(Presbyterian)
배우자 테어도시아 버

에런 버 2세(Aaron Burr, Jr, 1756년 2월 6일 ~ 1836년 9월 14일)는 미국의 정치가로, 반 연방주의자이다. 1801년에서 1805년까지 토머스 제퍼슨 행정부의 부통령을 지냈다. 부인은 시어도시아 버(Theodosia Bartow Prevost Burr)이다.

루이지애나 준주에서 민병대를 조직해 루이지애나 준주를 빼앗아 새로운 친 프랑스 국가를 만들려는 음모를 계획하고, 친구인 제임스 월킨슨과 함께 멕시코를 공격하여 "멕시코의 황제"라 참칭했으나 월킨슨의 배신으로 실패했다. 외할아버지는 저명한 목사 겸 신학자였던 조너선 에드워즈였다.

정치경력[편집]

초기 생애[편집]

에런 버는 미국 뉴저지 주 뉴어크에서 태어났고, 뉴욕 주 출신으로 어머니 에스더 에드워즈는 영국 식민시 시대의 목사이자 신학자였던 조나단 에드워드의 딸이었다. 에런버의 아버지는 1757년에 세상을 떠나고, 어머니는 그 다음해에 2살인 버를 혼자 남겨두고 떠나셨다. 할아버지 에드워즈와 그의 아내 세라 역시 그 해에 죽었으며, 어린 에런은 그의 여동생 셀리와 함께 윌리엄 쉬펀 가족과 필라델피아에서 지내게 되었다. 열세살의 나이에, 에런 버는 프린스턴 뉴저지대학에 입학 하였고 미국 휘그당의 학회에 참여했다. 이 그룹은 인격을 발전시키고, 언어적 기술을 강화 시켜주는데에 큰 역할을 했다. 1772년, 그는 문학사 학위를 받았지만, 2년 동안 그의 직업 진로를 바꿨으며 그의 처남 리브와 함께 법률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부통령 지명[편집]

1800년 대통령 선거에 나선 같은 주 출신인 알렉산더 해밀턴의 표를 분산하기 위해 1800년 같은 당이었던 토머스 제퍼슨과 선거에 나서, 당으로부터 부통령 지명을 받으나, 선거에서는 제퍼슨과 똑같은 표로 공동 1위를 하게 되었다. 그러자 대선 결과는 미국 하원으로 넘어갔다. 그 당시 미국 하원은 연방주의자가 득세했고, 알렉산더 해밀턴을 비롯한 강경 연방주의자는 그를 두려워하여 토머스 제퍼슨을 대통령으로 선포했다. 부통령이 된 그는 제퍼슨에게 많은 공이 있다며, 대가를 요구하자 제퍼슨은 그를 멀리하게 되고 그리하여 부통령으로서 할 일이 없었던 그는 토머스 제퍼슨과 정치적 관계를 끝내게 되고, 제퍼슨은 그보다 해밀턴을 비롯한 연방주의자들을 썼다.

재선[편집]

1804년 전 재무장관이자 연방주의자며, 자신을 미워하여 제퍼슨을 도와줘 당선시킨 알렉산더 해밀턴과 결투를 벌여 그를 사살하게 되는데, 이 일로 정적이었지만 그를 인정했던 토머스 제퍼슨에런 버를 비난하고 차기 선거 때는 그 대신 조지 클린턴을 지목하여 재선에 성공하였다.

결투[편집]

이 결투는 미국 역사상 초유의 결투사건으로, 서로 정적지간인 미국의 두 정치인 에런 버와 알렉산더 해밀턴 사이에서 벌어진 대결이었다.

알렉산더 해밀턴은 미 합 중국 대통령선거에서 토머스 제퍼슨을 대통령에 당선되도록 했다. 이로 인해 낙선한 에런 버는 자신이 해밀턴에 의해 정치적으로 크게 희생되었다고 생각해 그에 대한 원한과 분노가 쌓였고, "비열한 선동가"라는 해밀턴의 비난에 격분한 버는 해밀턴에게 목숨을 건 결투신청을 했다. 해밀턴은 1801년에 그의 아들이 결투로 목숨을 잃은 적이 있었기 때문에 결투를 원치 않았으나 결투를 회피할 경우 자신의 명예가 훼손될 것 이라 생각함으로써 어쩔 수 없이 결투신청을 받아들였다. 그 당시 뉴욕주는 결투를 법으로 금지하고 있었고 결투를 하는 자에 대한 처벌은 곧 죽음이었다. 뉴저지에도 결투를 금지하는 법이 있었지만 그에 대한 처벌은 그다지 심하지 않았다. 1804년 7월 11일, 애런 버와 알렉산더 해밀턴은 강을 건너서 결투가 합법화된 지역인 뉴저지 주의 위호켄 외곽의 허드슨 강변 바위절벽 인근에서 만나 결투를 벌였다. 두 사람은 서로 총을 겨누고 동시에 방아쇠를 당겼으나 해밀턴이 쏜 총알은 빗나갔다. 하지만 버가 쏜 총알은 해밀턴의 오른쪽 골반을 향했고 총알은 간과 척추까지 관통했다. 해밀턴은 치명적인 부상을 당했고 그 결과 그는 그 다음날 48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버는 뉴욕과 뉴저지에서 살인을 포함한 여러 범죄로 인해 혐의를 받았지만, 어느 관할권에서도 그에 대한 재판을 하지 않았고 버는 자신이 딸이 그녀의 가족들과 사는 사우스캐롤라니아로 도주했다. 하지만 그는 부통령의 남은 임기를 마치기 위해 다시 필라델피아를 통해 워싱턴으로 돌아갔고 한동안 뉴욕과 뉴저지를 피해 다닌 버에 대한 모든 혐의는 결국 기각되었다.

버의 음모와 재판[편집]

1805년 에런 버의 부통령 임기가 끝난후, 정치생명이 끊긴 버는 스페인 정부로부터 160㎢ 정도의 현재 루이지애나 지역을 임대했고 뉴올리언지에 있는 미국 육군의 총 사령관이자 루이지애나 지역의 총독인 제임스 윌킨슨 장군과 함께 루이지애나 에서 민병대를 조직했다. 버와 윌킨슨은 미국과 스페인이 루이지애나 국경문제로 전쟁이 일어나기를 바라면서 멕시코를 이용해 새 공화국을 세우려는 음모를 모의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불안을 느낀 제임스 윌킨슨은 버를 배신하고 이 사실을 제퍼슨 대통령에게 알렸고, 제퍼슨은 군사를 움직여 버를 체포 했다. 하지만 법정에서는 버의 행동은 합법적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그를 풀어주었다. 제퍼슨 대통령은 버의 반역죄는 명백한 유죄라 생각했고 영장을 발부하여 계속 쫓아다녔다. 버는 스페인으로 도망치려 하였으나 반역혐의로 다시 체포 당했다. 내란반역죄로 재판에 넘겨진 버는 1807년 5월 버지니아 리치먼드에서 결국 유죄로 기소되었으나 증거 불충분이라는 이유로 인해 무죄판결을 받아 석방되었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에게 접근[편집]

버는 1807년 5월 버지니아 리치먼드에서 결국 유죄로 기소되었으나 증거 불충분이라는 이유로 인해 무죄판결을 받아 석방되자마자 바로 프랑스로 망명했다. 프랑스에 도착한 버는 바로 나폴레옹을 만나서 영국 대신 미국을 공격하도록 설득했다. 그러나 나폴레옹은 버가 자신을 이용해서 개인원한을 해소하려고 하는 속셈인 것을 간파했기 때문에 버의 요구를 거절했다.

귀국 후 생애[편집]

나폴레옹이 계속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버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1812년에 다시 미국으로 귀국한 후 남은 생애를 변호사로 보내게 되었다.

유산[편집]

공공과 민간을 위한, 자신의 정치적 원수에 의한 버의 행동은 배려있고 품위가 있었으며, 그는 좋은 청취자로 평가 받았다. 그리고 그의 최초의 상원 탄핵 재판을 위한 가이드 및 규칙, 그의 행동과 의회의 절차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고, 아직 까지도 좋은 평을 듣고 있다.

관련 항목[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