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코끼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아프리카코끼리속
Elephant in Botswana.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VU.png
취약(VU), IUCN 3.1[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장비목
과: 코끼리과
속: 아프리카코끼리속
종: 아프리카코끼리
(L. africana)
학명
Loxodonta africana
(Blumenbach, 1797)
African Elephant distribution map.svg
아프리카코끼리의 분포

아프리카코끼리(Loxodonta africana)는 코끼리의 한 종이다. 사바나코끼리라고도 한다. 코끼리과에 속하며 학명은 Loxodonta africana 이다.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 전역에 분포하지만, 그 분포지역이 점차 좁아져가고 있다. 몸길이 5.4~7.5m, 몸높이 3.2~4m, 몸무게는 약 6t에 이른다. 엄니는 수컷의 경우 3.58m나 되는 것도 있다. 몸색깔은 일반적으로 짙은 회색을 띤다. 앞머리는 매끈한 곡선을 이루며 귀 너비는 1.2m로 커서 어깨를 덮는다. 암수 모두 상아가 있는데 수컷은 1.8-2.4m로, 하나의 무게가 23-45kg이 나간다. 암컷의 상아는 7-9kg으로 수컷에 비해 가볍다. 코 끝에는 손가락 같은 살 덩어리 2개가 있다. 또 코에 있는 피부는 깊게 주름이 져 있다. 앞발은 각각 발가락이 4-5개이며, 뒷발은 발가락이 3개이다. 아프리카코끼리는 뒷다리와 옆구리 사이의 피부가 늘어져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서울대공원에 유일하게 한 마리가 있었으나, 2008년 사망했으며 뼈 표본을 만들기 위해 지하에 묻혀있다.[2]

주석[편집]

  1. Blanc, J. (2008). Loxodonta africana. 2010 IUCN 위기종의 적색 목록. IUCN 2010. 04 April 2010 내려받음.
  2. 정지섭 기자. "코끼리 죽어서 뼈를 남기다", 2009년 1월 8일 작성.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