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르바이트(독일어: Arbeit)는 단기 혹은 임시 고용되어 일하는 것을 말한다. 간단히 파트 타임(part time, 시간제)이라고도 한다. 주로 학생, 주부가 수입을 얻기 위해 시간제로 일하거나 직업인이 부업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으며 단기 계약직을 뜻하기도 한다.

용어[편집]

아르바이트는 한국어식 낱말인데 원래 독일에서 'Arbeit'는 "일" 또는 "노동"을 뜻하며, 독일어에서 이에 해당하는 낱말은 영어로 job이라고 한다. 대한민국에서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이를 짧게 줄여 ‘알바[1]라고도 한다.

이 용어는 일본을 통하여 들어온 것으로, 아르바이트(アルバイト)라는 용어에서 가져온 것이며 한국에서와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시간제 노동을 의미한다. 다만 한국과는 달리 줄여 말할 때는 “바이토”(バイト)라고 부른다.

영어권에서는 이런 시간제 근무를 파트타임잡(영어: Part-time job), 전일제 근무는 풀타임잡(영어: full-time job)이라고 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계약직으로 생계를 꾸리는 사람들을 프리터(일본어: フリーター)라고도 한다. 미국에서는 저임금 단순노동을 맥잡(McJob)이라고 한다.

대한민국의 아르바이트[편집]

임금 보장[편집]

이러한 아르바이트로 고용된 경우 근무조건이 열악하거나 급료의 안정적인 지급이 보장되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에서는 이러한 단기/임시 고용도 최저임금 이상을 받는 최저임금제가 법으로 보장되어 있다. 2011년은 4,320원, 2012년은 최저임금은 시간급 4,580원(일급 8시간 기준 36648원), 2014년의 최저임금은 시급 5,210원으로 대한민국 노동부에 의해 고시되었다.[1] 하지만 실제로는 잘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만약 임금 체불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는 대한민국에서는 노동부 종합상담센터(1350)으로 문의하면 된다.

근로자의 권리[편집]

대한민국에서는 야간근로, 휴일근무, 초과근무시에는 추가로 임금을 받을 수 있으며 일주일에 15시간 이상 근무하면 하루의 유급 휴일을 인정받을 수 있다. 또한 50명 이상의 사업장에서는 규정상 하루 7시간 1주일 40시간 이상은 일할 수 없다. (2008년 7월 1일부터는 20명 이상으로 확대 적용) 초과 근로는 1일 1시간, 1주일 6시간으로 제한되며 위험한 일이나 유흥주점, 노래방, 호프집 등 유해한 업종에서의 종사는 불법이다. 근무 도중 다쳤을 경우에는 산재보험법 또는 근로기준법에 따라 치료와 보상이 가능하다.

청소년의 아르바이트[편집]

대한민국에서는 연소근로자 특례규정이 있어 취업기간이 6개월을 경과하지 아니한 13세 이상 14세 미만의 취직인허증, 15세 이상 18세 미만의 근로자에 대하여는 시간급 최저 임금액의 90%에 해당되는 금액이 최저 금액이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나면 전액을 지급해야 한다. 미성년자의 경우 부모님이나 보호자의 동의서와 나이를 증명하고 연소자 근로 계약서를 작성해야 한다.

 
노동부, 청소년! 아르바이트 바로 알기[2]

피해 사례[편집]

개인정보를 요구로 한 알바채용 사기도 있다. [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알바의 사용빈도는 구어체나 젊은 층에서 높으며, 특히 인터넷 용어로서 "알바"는 커뮤니티 웹사이트에서 글을 관리, 삭제하는 관리직원이나, 인터넷 여론몰이를 하는 세력을 비아냥대는 의미도 있다.
  2. 연소근로자 보호 홍보 리플렛 (PDF 첨부파일)
  3. "알바 미끼 개인정보 유출 주의보 “‘고수익’에 속지마라", 《일요신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