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 방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북 방언(西北方言) 또는 평안도 사투리평양시, 평안남도, 평안북도자강도에서 쓰는 방언으로, 관서 지방에서 쓰인다고 하여 관서 방언(關西方言)이라고도 불린다. 이 방언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표준어인 문화어의 밑바탕이 되고 있다.

발음 체계[편집]

자모[편집]

서북방언은 8모음체계(이·에·애·으·어·아·우·오)를 가진다. 특히 '어'는 다른 방언에 비해 훨씬 후설적이어서 '오'에 가깝게 들린다. 자음체계는 중부방언과 비슷하나 'ㅈ·ㅊ' 등이 구개음으로 실현되는 중부방언과 달리 치조음으로 실현된다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이 방언에서 음장이 단어의 의미를 분화시켜주는 기능을 하여 서북방언은 중부방언, 서남방언과 함께 음장지역으로 묶인다. 이중모음 '위, 왜, 워, 와' 등은 대개 원음대로 실현되나 '야, 여, 요, 유' 등은 자음 뒤에서 '아, 어, 오, 우'로 실현되기도 한다(차포[차표]). 중부방언의 '외'가 '왜'로 대응함은 특이하다. '의'는 대체로 제1음절에서는 '으'로, 제2음절 이하에서는 '이'로 대응한다(흐생[희생], 홰이[회의]).

구개음화[편집]

서북방언은 'ㄷ'구개음화뿐 아니라 제1음절에서 'ㄱ'과 'ㅎ'의 구개음화도 경험하지 않았다(뎡거댱[정거장]·기름·힘). 또한 'ㅅ·ㅈ·ㅊ' 뒤에서의 전설고모음화 현상도 일어나지 않았다(승겁다[싱겁다]). 어두의 'ㄴ'은 '이·야·여·요·유·에' 등 모음 '이'나 반모음 'y' 앞에서 그대로 발음된다(닐굽[일곱]). 한자어에서 어두의 'ㄹ'은 'ㄴ'으로 발음된다(뉴행, 노동).

활용[편집]

용언의 활용에서는 'ㄷ'불규칙·'ㅂ'불규칙·'ㅅ' 불규칙 활용을 모두 보인다. 다만 '듣다'의 경우 이 방언에서 'ㄷ' 규칙 활용을 보임은 특징적이다(듣다·드드니[들으니]). 어말에 '·' 자음군을 가진 체언이나 용언어간은 'ㄱ'이나 'ㅂ'을 탈락시켜 발음한다(흘[흙]·발찌만[밟지만]·널따[넓다]).

조사와 어휘[편집]

조사[편집]

이 방언에서 주격조사로, 선행어간의 끝소리가 자음일 때나 모음일 때나 '-이'가 쓰이지만 모음으로 끝나는 체언 어간 뒤에서 '-레'가 쓰이기도 한다(바다이[바다가]·내레[내가]). 공동격조사로는 '-과'만 쓰인다(친구과[친구와]). 특징적 어미로는 과거시제선어말어미 '-뎃-·-드렛-', 미래시제선어말어미 '-갓-', 존대의 설명종결어미 '-(슴)무다·-(소)와요·-(사)와요'·'-왜다·-쉐다·-쉬다·-수다', 평대의 설명종결어미 '-슴매·-구레', 하대(下待)의 의문종결어미 '-안·-언', 존대의 명령종결어미 '-라요', 존대의 청유종결어미 '-ㅂ세다·-ㅂ수다' 등이 있다.

어휘[편집]

서북방언에서는 '간나'(계집애)·'아바니'(아버지)·'클마니'(할머니) 등 다른 방언에서 찾아보기 힘든 어휘들이 쓰이기도 한다. '우틔'[衣] 등 만주어 어원의 어휘들을 가지고 있는 것도 이 방언의 한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