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개음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개음화(口蓋音化)는 닿소리가 가까운 구개음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즉 자음의 조음점이 경구개와 가까워지는 현상을 의미한다. 보통은 /i/, /y/ 등의 전설모음의 앞이나 경구개 접근음[j] 앞에서 많이 일어난다.

한국어의 구개음화[편집]

한국어에서 구개음화는 닿소리 뒤에 , , , , , 등이 올 때에 주로 발생한다.

본디 닿소리 바뀌는 닿소리
[n] [ɲ]
[t]/[d] [ʨ]/[ʥ]
[t'] [ʨ']
[ɾ] [ʎ]
[s] [ɕ]
[s'] [ɕ']
[tʰ] [ʨʰ]
[h] [ç]

예를 들어 ‘굳이’, ‘같이’는 각각 /구지/, /가치/로 발음한다. 한국어의 구개음화는 일부 외래어에도 적용되어~ 광복 이전에 태어난 사람들이 주로 라디오(radio), 비디오(video)를 /나지오/, /비지오/로 불렀고, 지금도 적잖은 사람들이 센티미터(centimeter)를 /센치미터/, 스티로폼(styrofoam)을 /스치로폼/으로 발음하지만, 네 개 모두 국어연구원에서 정한 표준 발음법에 어긋난다. 또한 일부 지역 방언에서는 ‘ㅎ’이 ‘ㅅ’으로, ‘ㄱ’이 ‘ㅈ’으로 발음이 되는 구개음화 현상도 발견된다. 예를 들어 ‘힘’을 /심/, ‘기름’을 /지름/으로 소리내는 경우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이런 구개음화가 일어나지 않는 사투리도 있다. 위 표에서 ㄷ, ㅌ의 구개음화를 제외한 나머지 자음의 구개음화한 자음들은 한국어의 독립적인 음운 요소변이음로 인식이 되지 않는다.

한국 표준 발음에서 인정되는 ㄷ, ㅌ의 구개음화에는 특정한 조건이 있는데 뒤이어서 모음 ㅣ 또는 ㅑ,ㅕ,ㅛ,ㅠ,ㅖ,ㅒ 등의 반모음[j]로 시작하는 조사나 접미사 등의 종속적 관계를 가진 형식 형태소가 나올 때 구개음화된 발음이 실현된다. 예를 들어 ‘디디다’와 ‘느티나무’는 구개음화하지 않지만 ‘같이’와 ‘굳이’에서는 구개음화가 발생한다.

역사[편집]

조선 중기에 언어 전반적인 구개음화가 일어났는데, /ㄷ/와 /ㅌ/가 /i/나 /j/ 앞에서 /ㅈ/와 /ㅊ/로 소리나게 된 것이다. 그 시기는 여러 가지 문헌으로 볼 때 17세기에서 18세기로 넘어가는 시점인 것으로 보인다. 그 때에도 관서 지방에서는 그러한 구개음화가 일어나지 않은 것을 시사하는 기록이 있는데, 이는 현재 문화어에서 일부 어휘에 구개음화가 일어나지 않는 것과 일치한다.

하지만 철자 관습은 20세기 초까지 그대로 남았는데, 예를 들어 /조/ · /치/ 등은 관습적으로 ‘됴’ · ‘티’로 써 왔다. 이를 1933년 한글 맞춤법 통일안에서 소리나는 대로 ‘조’ · ‘치’로 밝혀적도록 하였지만, 관습적으로 쓰였던 예전 표기법은 1970년대까지 사라지지 않았다. 한편 구개음화해서 발음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를 쓰는 경우도 있었는데, ‘잔듸’, ‘늬우스’ 등이 그런 표기이다. 이는 오늘날의 ‘무늬’, ‘씌우다’, ‘희다’ 등의 표기에 남아 있다.

다른 언어에서의 구개음화[편집]

구개음화는 한국어에서만 볼 수 있는 음운 현상이 아니다. 다른 많은 언어에서도 구개음화 현상을 찾을 수 있다.

고대 영어에서 [sk]는 대부분 [ʃ]로 변화한 적이 있다. Shirt의 옛 철자는 <scyrt>였는데, 이 철자를 보면 음운변화가 완료된 후 유입된 외래어인 skirt는 shirt와 동일한 어원을 지님을 알 수 있다.

러시아어에서 ДТЕ, Ё, И, Ю, Я의 앞에 올 때 구개음화된다. 실제로 발음해 보면, 발음을 편하게 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혀가 올라감을 느낄 수 있다.

일본어의 た행(chi)와 (tsu)는 각각 /ti/, /tu/였던 것이 변화한 것이다. 탁음(濁音)인 ぢ와 づ 역시 각각 /ji/와 /zu/로 바뀌었다. 현대 일본어에서 /ti/, /di/를 나타낼 때에는 ティ와 ディ를 사용한다.

라틴어에서는 [ke][ki]였던 발음이 이탈리아어에서는 [tʃe], [tʃi]로 발음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탈리아어에서는 그래서 [tʃe] 발음을 <ce>로 표기하는 한편 [ke]/[ki] 발음은 구개음화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표시로 <h>를 덧붙여 <che>/<chi>로 적는다.

브라질 포르투갈어에서는 /d/와 /t/가 /i, ĩ/ 앞에서 [dʒ][tʃ]로 소리나는데, 이는 별도의 음운을 차지하지는 않는 이음이다.

참고 문헌[편집]

  • 이기문, 《국어음운학연구(國語音韻史硏究)》, 한국문화연구소, 1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