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년필

만년필(萬年筆)은 몸통에 잉크를 저장하는 잉크통이 들어 있는 필기구이다. 잉크는 중력과 모세관 현상으로써 펜촉에 공급된다. 만년필 잉크통에 잉크를 넣는 방법은 일회용 잉크 카트리지를 안에 넣는 방법과 만년필 내부에 장착된 작은 병에 넣는 방법과 일반으로 잉크를 펜촉에서 잉크통에 넣는 방식을 많이 쓴다. 과거에 생산된 만년필은 내부에 고무를 넣고 압축과 이완을 이용해서 잉크를 충전했다. 현대에 생산된 만년필은 일회용 카트리지를 사용하거나 스크류나 피스톤 방식으로 잉크를 넣을 수 있는 잉크통인 컨버터 방식을 많이 쓴다.

만년필의 용도[편집]

로마자 알파벳을 표기하려고 발명되어 지속으로 개량되어 제작된 필기구로서 많은 유명한 작가와 미술가에게 만년필은 종이 위에 잉크로 쓰거나 그리는 최고 도구로 여겨진다. 그러나 만년필은 볼펜보다 비싸고 보관이 여려우며, 망가지기 쉬운 데다가 깃촉펜[quill]처럼 미술가가 선호하는 유성 잉크나 입자로 된 잉크(예컨대 India Ink)와 함께 사용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촉(Nib)[편집]

만년필 촉은 독일 발명가인 Friedrich Soennecken에 의해서 발명되었다.

현대에는 보통 스테인레스 스틸이나 금으로 촉을 만들며, 14K나 18K 금을 사용한다. 만년필 잉크는 종종 산성이나 알카리성 물질이었기에 뛰어난 유연성이 있고 부식에 강한 금속인 금이 최적 재료로 판단되었다. 금촉은 촉 끝에 마찰에 강한 백금(Pt)계 합금으로 촉 끝을 대어 촉 급속한 마모를 최소화한다. 촉 끝에 융착하는 이 재료에는 이리듐이 사용되는데 이 재료를 사용하는 회사는 소수에 불과하다. 강철 촉은 촉이 더 단단할 수 있는데 촉 끝에 이리듐을 위시한 마찰에 강한 백금계 합금 재료를 대지 않은 강철 촉은 종이와 마찰 탓에 꽤 빠르게 닳는다. 촉은 닳아 없어지면서 사용자의 스타일에 맞게 스스로 조정하는데 이것을 사람들이 '만년필을 길들인다'고 말하기도 한다. 스테인레스 스틸은 부식에 강하여 금을 대체하려는 저렴한 재료로서 많이 사용한다

펜촉은 대부분 중간에 세로로 자른 홈이 있는데 이 홈은 잉크를 모세관 현상에 의해서 펜촉 끝으로 운반하는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홈 끝에 있는 자그마한 구멍은 만년필 저장고에 공기를 넣는 역할을 한다. 모든 펜촉은 폭이 좁은 점으로 잉크를 종이로 운반하고 일반 펜촉이 점의 크기가 다르더라도(Extra Fine, Fine, Medium, Broad), 펜촉 구조는 유사하다.

예술작품으로서 만년필[편집]

만년필은 종종 예술작품으로서 찬사받는다. 화려한 만년필은 귀금속과 보석으로써 자주 제작된다. 다른 방법으로는 옷칠 위에 상감 세공하는 마키에도 있다. 만년필 수집광 모임에서는 고대와 현대 만년필을 모으고 옛날 잉크와 지금 잉크, 잉크병, 잉크가 잘 나오는지 정보를 공유한다. 수집가는 종종 확실하게 그걸 유리 뒤에 놔두고 보는 대신 옛날 만년필을 사용하는 행위에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만년필 제조사 목록[편집]

참조자료[편집]

  • Finlay, Michael (1990). Western Writing Implements in the Age of the Quill Pen. Wheteral: Plains Books. ISBN 1-872477-00-3.
  • Fischler, George - Schneider, Stuart (1992). Fountain Pens and Pencils. New York: Shiffer Publishing. ISBN 0-88740-346-8;
  • Lambrou, Andreas (2003). Fountain Pens of the World. New York: Philip Wilson Publisher. ISBN 0-302-00668-0;
  • 박종진(2013). 만년필입니다!. Seoul: 엘빅미디어 출판사. ISBN 978-89-94819-09-9;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