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마 복음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지주의
(나스티시즘, 그노시즘)
Simple crossed circle.svg
역사 · 용어
시리아-이집트의 영지주의

토마스주의
바실리데스주의
발렌티누스주의
세트파

페르시아의 영지주의

만다야교
마니교

기독교 영지주의 교부들

마르키온
바실리데스
발렌티누스
시몬 마구스
케린투스

초기 영지주의

오피스파
카르포크라테스주의
카인파

중세의 영지주의

바오로파
보고밀파
카타리파

영지주의 문헌

나그함마디 문서
유다의 복음서
차코스 사본

관련 항목

그노시스
신지학
아브라삭스
영지주의파 목록
피타고라스주의


v  d  e  h

도마 복음서(Gospel of Thomas) 또는 토마스 복음서기독교 신약성서 외경의 하나로서, 서문에서 예수의 12사도 중 한 명인 디디모스유다 도마가 썼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문서는 이단으로 배척된 영지주의 문서로 알려져 있다.

고대 그리스어 원문을 콥트어로 번역한 것으로 보이는 완전한 콥트어판본이 1945년 나지함마디에서 발견되었으며 이후, 1898년 이집트에서 발견된 그리스어 문서 중 일부가 도마 복음서인 것으로 판명되었다.

도마 복음서는 4대 복음서와는 달리 예수의 삶에 대한 내용을 담지 않고 있으며, 예수의 가르침만을 다루고 있는데, 소위 겨자씨의 비유등의 일부 내용이 복음서에도 나온다.

도마 복음서는 비슷한 이름의 문서인 도마행전(The Acts of Thomas), 도마의 유아기 복음(The Infancy gospel of Thomas)과는 다른 것이다.

발견[편집]

1945년 나지 함마디에서 발견되었다. 이 문서는 이집트의 고문서성의 소유였다. 1956년에 사진 촬영판이 출판되었고, 1959년부터 학자들이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일반인들에게는 1975년에 알려졌고 이후 많은 번역이 존재한다.

도마 복음서의 콥트어 판이 발견된 이후에, 학자들은 이집트의 옥시링크스에서 1898년 발견된 그리스어 문서들 중에 도마 복음서의 그리스어 판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흔히 후자를 구별하여 그리스어 도마 복음서라고 부른다.[1] 후자는 200년 경에 필사되었다고 추정되며, 콥트어 판은 340년 경의 문서로 추정된다. 많은 학자들은 콥트어 판이 그리스어 판의 번역이라고 생각한다.

내용[편집]

도마 복음서는 예수의 가르침만을 담고 있는 "어록 복음서"이다.

도마 복음서는 다음과 같은 말로 시작된다. "이것은 살아있는 예수께서 했던 비밀의 말씀이며, 그것을 디두모스 유다 도마가 기록한 것이다. 그가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이 말들의 뜻을 밝히는 자는 죽음을 맛보지 않을 것이다.'"

이는 114개의 어구로 이루어져 있어 장 대신 "114구"로 분류한다(따라서 시편보다 더 짧은 구절로 되어 있다). 예수의 가르침이라고 되어 있다. 이들 중 일부는 4복음서에 나오는 것들과 비슷하지만, 그 이외의 것은 발견되기 전에는 알려지지 않았던 것들이다.

영지주의적인 내용이 많이 포함되어 있다. 대표적인 것은 다음 3구이다.

예수께서 말씀하시니라. "만약 너희 인도자들이 너희에게 말하길, '보라 아버지의 나라가 하늘에 있노라'고 한다면 공중의 새들이 너희를 앞설 것이요, 만일 그들이 너희에게 말하길, '아버지의 나라가 바다에 있노라'고 한다면 물고기들이 너희를 앞설 것이라. 차라리 그 나라는 너희 안에 있으며 또 너희 바깥에 있느니라. 너희가 자신을 안즉 알려진 바 될 것이요 너희가 살아계신 아버지의 자녀임을 깨달으리라. 그러나 만약 너희가 자신을 모른다면 빈곤 가운데 사는 것이며 또 너희는 빈곤이니라."

흔히 이것을 내부로부터의 자각을 주장하는 영지주의적인 구절로 해석한다. 그러나 루카 복음서 17:20-25와 유사하기도 하다.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에게서 하느님의 나라가 언제 오느냐는 질문을 받으시고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나라는 눈에 보이는 모습으로 오지 않는다. 또 ‘보라, 여기에 있다.’, 또는 ‘저기에 있다.’ 하고 사람들이 말하지도 않을 것이다. 보라,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날을 하루라도 보려고 갈망할 때가 오겠지만 보지 못할 것이다. 사람들이 너희에게 ‘보라, 저기에 계시다.’, 또는 ‘보라, 여기에 계시다.’ 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는 나서지도 말고 따라가지도 마라. 번개가 치면 하늘 이쪽 끝에서 하늘 저쪽 끝까지 비추는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날에 그러할 것이다. 그러나 그는 먼저 많은 고난을 겪고 이 세대에게 배척을 받아야 한다.


루카 복음서 17:20-25, 새번역성경

저자와 시기[편집]

첫 구절은 디디모스 유다 토마/도마가 저자라고 되어 있다. 그는 예수의 열두 제자 중의 하나였다. 그러나 여러가지 이유에 의해 도마가 직접 쓰기보다는 후대 사람들에 의해 쓰여진 것이라고 본다. 베드로가 로마에서 그랬듯 도마는 시리아 지역의 믿음의 대표격이었다. 따라서 도마 복음은 시리아에서 지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와 관련하여 니콜라스 페린(Nicholas Perrin)은 도마 복음이 타티아노스(Tatianos)의 "Diatessaron"에 근거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오쇼는 도마의 복음서가 아주 단순하기 때문에 부정확한 기록일 수가 없다고 말한다. 도마복음서는 그만큼 직접적이고 꾸밈이 없어서 도마는 사라지고 예수만 남아 있다. 도마가 첫 번째로 인도에 도착한 예수의 제자라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2]

도마 복음서의 저작 시기는 논란의 여지가 많다. 어록 복음서의 특성상 4복음서보다 먼저 씌었다고 보는 이들도 있고, 영지주의적인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보아 영지주의가 유행했던 1세기 후반 이후의 저작, 또는 후대에 편집된 것이라고도 볼 수도 있다.

4복음서와의 관계[편집]

P. Oxy. 655

도마 복음서의 많은 내용이 4복음서와 중복되어 있는 평행 본문이다.

  • 씨 뿌리는 자의 비유
  • 잃은 양의 비유
  • 마태오 5:3 - 루카 6:20 - 토마스 54
  • 마태오 5:10-11 - 루카 6:22 - 토마스 68, 69
  • 마태오 5:6 - 루카 6:21 - 토마스 69
  • 마태오 6:3 - 토마스 62
  • 마태오 6:24 - 루카 16:13 - 토마스 47
  • 마태오 6:25-28 - 루카 12:22-27 - 토마스 36
  • 마태오 7:6 - 토마스 93
  • 마태오 7:7-8 - 루카 11:9-10 - 토마스 92, 94
  • 마태오 8:20 - 루카 9:58 - 토마스 86
  • 마태오 9:14-15 - 마르코 2:18-20 - 루카 5:33-35 - 토마스 104
  • 마태오 9:16-17 - 마르코 2:21-22 - 루카 5:36-37 - 토마스 47
  • 마태 10:16[3] - 도마 39
  • 마태 10:37[4] - 루카 14:26-27 - 도마 55, 101
  • 마태 10:27b[5] - 루카 12:3 - 도마 33a
  • 마태 10:34–36[6] - 루카 12:51-53 - 도마 16
  • 마태 10:26[7] - 루카 12:2 - 도마 5b, 6
  • 마태오 11:7-8 - 루카 7:24-25 - 토마스 78
  • 마태오 11:11 - 루카 7:28 - 토마스 46
  • 마태오 12:29 - 마르코 3:27 - 토마스 35
  • 마태오 12:31-32 - 마르코 3:29 - 루카 12:10 - 토마스 44
  • 마태오 12:47-50 - 마르코 3:32-35 - 루카 8:20-21 - 토마스 99
  • 마태오 13:12 - 토마스 41
  • 마태오 13:24-30 - 토마스 57
  • 마태오 13:33 - 루카 13:21 - 토마스 96
  • 마태오 13:57 - 마르코 6:4 - 루카 4:24 - 토마스 31
  • 마태오 15:11 - 마르코 7:15 - 토마스 14
  • 마태오 15:14 - 토마스 34
  • 마태오 17:20 - 토마스 48, 106
  • 마태오 19:14 - 마르코 10:14 - 루카 18:16 - 토마스 22
  • 마태오 19:30 - 마르코 10:31 - 토마스 4
  • 마태오 21:33-39 - 마르코 12:1-8 - 루카 20:9-15 - 토마스 65
  • 마태오 21:42 - 마르코 12:10 - 루카 20:17 - 토마스 66
  • 마태오 22:2-10 - 루카 14:16-23 - 토마스 64
  • 마태오 22:17-21 - 마르코 12:14-17 - 루카 20:22-25 - 토마스 100
  • 마태오 24:40 - 루카 17:34 - 토마스 61
  • 루카 10:7 - 토마스 14
  • 루카 11:27-28, 23:29 - 토마스 79
  • 루카 11:52 - 토마스 39
  • 루카 17:20-21 - 토마스 113
  • 요한 1:9-10 - 토마스 77
  • 요한 7:34 - 토마스 38
  • 요한 16:5-6 - 토마스 92


그 외에도 도마복음서 26절과 공관복음서(마태복음서루카복음서)모두 "다른 사람의 티는 잘 보면서, 자기안의 들보는 못 본다"는 예수의 말씀이 있다.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형제의 눈속에 있는 티는 보고 여러분 눈속의 들보는 깨닫지 못합니까? 먼저 여러분 눈속에 있는 들보를 빼면, 그후에는 밝히 보고 여러분 형제의 눈속에서 티를 뺄 수 있을 것입니다."

도마복음서 26절[8]

마태복음서에서는 '위선자'[9]라는 단어를 추가하여, 예수의 가르침을 강조하고 있다.

너는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네 눈 속에는 들보가 있는데, 어떻게 형제에게 ‘가만, 네 눈에서 티를 빼내 주겠다.’ 하고 말할 수 있느냐?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 그래야 네가 뚜렷이 보고 형제의 눈에서 티를 빼낼 수 있을 것이다.”

마태복음서 7:3-5, 새번역

정경으로 채택되지 않은 이유[편집]

El Evangelio de Tomás-Gospel of Thomas- Codex II Manuscritos de Nag Hammadi-The Nag Hammadi manuscripts.png

도마복음서가 정경으로 채택되지 않고 사라진 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 때문이다.

  • 이단 문서로 정죄되었다.
  • 가짜 문서라고 여겨졌다.
  • 초대 기독교에 알려져 있지 않았다. 이레니우스가 《이단에 반대하여》(=《이단반박》)에서 언급한 비슷한 책이 있으나 도마 복음서인지 다른 도마의 이름이 들어간 문서인지는 불분명하다.
  • 서술 복음서들을 위협한다고 여겨졌다.
  • 아타나시우스 파가 배척했다.

한국어 해설[편집]

도마복음서의 한국어 해설은 기독교 월간지 《기독교사상2008년 1월호부터 '깨달음을 위한 안내서-도마복음 풀이'라는 제목으로 연재되고 있다. 해설자는 종교학오강남 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 명예교수)이다. 최근 2010년 4월, 도올 김용옥이 3권으로 나누어 한글 역주한 본이 출간되었다.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6261639

하지만 김용옥의 급진적 주장, 즉 도마 복음서가 영지주의의 영향을 받아 쓰여졌고 나아가 불교 철학과 통하는 것이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반론이 있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etaworld&logNo=30059085420

최근 도마복음의 한국어 해설 가운데, 《예수의 인성교육》(금곡산방 2014년)이라는 제목으로 도마복음 강론이 연재되고 있다.[10] 종교철학자인 공병효의 도마복음 해설서는 특정한 신학적 해석이 아닌 현대세계에 맞는 동서양의 문화를 넘는 시각에서 교육적으로 접근한 것이다. 전통적으로 복음의 내용을 신성에 국한된 종교적인 것이었다면, 복음에 담긴 종교적인 성격을 인성교육으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주석[편집]

  1. P. Oxy. I 1; IV 654; IV 655
  2. 오쇼, 《내가 사랑한 책들》동광 1991. p.235-236 공병효 엮음
  3. 보아라, 내가 너희를 내보내는 것이 마치 양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과 같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과 같이 슬기롭고, 비둘기와 같이 순진하게 되어라.
  4. 나보다 아버지나 어머니를 더 사랑하는 사람은 내게 적합하지 않고, 나보다 아들이나 딸을 더 사랑하는 사람도 내게 적합하지 않다.
  5. 내가 너희에게 어두운 데서 말하는 것을, 너희는 밝은 데서 말하여라. 너희가 귓속말로 듣는 것을, 지붕 위에서 외쳐라.
  6. 너희는 내가 땅 위에 평화를 주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말아라.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나는 '아들이 제 아버지를, 딸이 제 어머니를, 며느리가 제 시어머니를 거슬러서 갈라서게' 하러 왔다. '사람의 원수가 제 집안 식구'일 것이다.
  7. 그러므로 너희는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아라. 덮어둔 것이라 해도 벗겨지지 않을 것이 없고, 숨긴 것이라 해도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다.
  8. 기독교사상2008년 4월호,'깨달음을 위한 안내서-도마복음풀이(4),오강남, 대한기독교서회 p.159
  9. 그리스어: hypokrites 휘포크리테스[*]: 직역하면 배우,연기자
  10. http://blog.hani.co.kr/jidusun/49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