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깨비는 한국의 전래동화에 등장하는 상상의 존재로 사람의 형상을 띠기도 하고, 비상한 재주를 부리기도 한다.

특징[편집]

도깨비는 사람을 형상을 하고 있지만 사람은 아닌, 상상의 존재다. 도깨비는 특정 존재를 지칭한다기보다는 비슷한 특성을 가진 존재들을 묶어부르는 이름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 보통, 도깨비의 모습은 특정한 모습이 없고 기록마다 형태가 각각 다른데, 일반적으로 한국 고유의 도깨비는 한복을 입고 패랭이를 쓰고 다니며, 대다수의 도깨비의 성은 김(金)씨라고 한다. 귀신, 괴물로 인식되어 있으나 도깨비는 사람을 괴롭히거나 혼내 주는 걸 좋아하기보다는 순하고 우직하며, 같이 놀고 싶어하고 친하게 지내려 했다. 또 따돌림을 당하면 화를 내고, 체면을 중시하는가 하면 시기와 질투도 많고, 약간 멍청하기까지 한다. 메밀묵, 막걸리, 이야기, 노래, 씨름, 장난 같은 것을 좋아하고 붉은 색을 싫어한다. 붉은 색을 싫어하기 때문에 , 등은 도깨비를 쫓아낸다고 알려져 있다. 씨름을 좋아해서 길을 가던 과객을 불러다가 씨름을 하기도 한다. 보통 인적 없는 야산이나 오래된 폐가에 거주한다고 하며, 이따금 민가로 내려와 소를 지붕에 올려 놓는다거나, 솥뚜껑을 솥 안에 집어 넣거나 하는 장난을 벌여 놓기도한다.

대표적으로 알려진 도깨비 이야기로는 도깨비 대왕이라고 하는 귀왕의 본래 전신 치우(戰神 蚩尤), 이야기로 사람을 홀린다는 허깨비, 사람과 친해지려 했다가 피를 보고 도망쳤다는 도깨비, 빈쌀독에 쌀을 채워넣거나 삼년이 지나도록 돈을 갚는다는 도깨비, 바늘을 무서워하는 도깨비 등이 있다.

빗자루부지깽이,깨진 사발, 짚신 등이 오래 되면 혼이 깃들어서 생긴다. 많은 고전에서 도깨비가 오래된 낡은 물건에서 발생한다고 기록하고 있으며, 구전된 이야기 중 많은 이야기가 [도깨비와 씨름을 해서 이긴 장소에 돌아가보니 빗자루나 부지깽이가 있었다]는 식의 내용이다. 그리고 혼이 깃들어 발생한다기보다는 무생물에서 절로 발생한다고 보는 것이 옳다. 따라서 비단 인공적인 물건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물에서 발생할 수도 있다.

한국 도깨비와 일본의 오니 혼돈 논란[편집]

한국인이 일반적으로 상상하는 도깨비는 다음과 같은 특징을 보인다.이러한 모습은 대개 한국 전래 동화책이나 교과서에서 등장한다.

  1. 머리에 뿔이 솟아 있다.
  2. 원시인 복장을 하고 있다.
  3. 도깨비 방망이를 잡고 있다.

하지만, 현대에 와서는 이 도깨비의 모습이 일제 강점기 때 들어와 한국의 도깨비로 잘못 알려진 일본의 오니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1][2] 이화여대 인문학 연구원에서는 일본의 '오니'가 변형된 국적 불명의 도깨비를 벗어나 한국 고유의 도깨비를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3]교육인적자원부는 이 사안을 재검토한 후 오류라고 밝혀질 경우 초등학교 교과서를 수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4] 또한, 도깨비에 대한 이야기 중 일부는 일본의 설화에서 온 이야기로 일본이 식민정책의 일환으로 이러한 이야기를 교과서에 실어 오늘날까지 이러한 이야기가 이어져 내려왔다는 이야기도 있다.[5] EBS에서는 한국의 도깨비는 머리에 뿔이 달려있지 않고, 피부도 붉지 않으며, 사람들에게 해를 주지 않는 존재라는 이야기를 역사채널e 라는 TV 프로그램을 통해 제시하였다.[6]

다만, 한국의 도깨비에 뿔이 없다는 주장에 대한 반박으로는 원래 한국에서 전래되는 도깨비의 머리에도 뿔이 있었다는 것이 있다. 그 근거로, 한국과 중국[출처 필요]에선 도깨비를 독각귀(獨角鬼 또는 獨脚鬼)나 이매망량(魑魅魍魎)이라고 쓴다. 이매망량은 산과 물 속의 요괴와 괴물을 뜻하며, 독각귀는 외다리 귀신, 또는 외뿔귀신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도깨비를 獨角鬼,獨脚鬼라고 쓰는 것은 어느 것이나 실제 어원과는 동떨어진 취음 표기이므로, 옛 사람들이 도깨비의 특징을 머리에 난 뿔이나 외다리로 인식하고 있었다는 근거는 될 수 있으나, 뿔난 요괴 또는 외다리 요괴가 곧 도깨비인 것은 아니다. 도깨비는 獨甲이라고도 썼는데 이것도 소리만 빌린 취음표기이다.

또다른 근거로, 고대부터 만들어진 귀면와[7]에 그려진 도깨비의 머리에는 보통 소나 사슴 같은 동물의 뿔이 달려있다는 것이다. 물론 귀면와의 도깨비가 민간에 구전된 도깨비와 같은 도깨비인지는 알 수 없지만, 한국 전래의 도깨비에 뿔이 있었다는 주장도 일리는 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0&article_id=0000412550&section_id=102&menu_id=102
  2. 디지털자료실지원센터(도깨비 이야기)
  3. 이화소식 62호
  4.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214&article_id=0000043098&section_id=102&menu_id=102
  5. 한국의 도깨비
  6. 50화 도깨비를 찾아라
  7. http://terms.naver.com/entry.nhn?cid=200000000&docId=1082705&mobile&categoryId=200000075

참고 자료[편집]

  • 「한국과 그 이웃 나라들」, 한국의 귀신들, 이사벨라 버드 비숍 저, 이인화 역, 살림(1996년, 473p)
  • 「한국의 박물관」, 도깨비와 용, 한국박물관연구회 저, 문예마당(2000년, 229~254p)
  • 「한국인의 돈」, 도깨비와 돈, 김열규 저, 이숲(2009년, 138~153p)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