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한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삼성증권배 2002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은 10월 21일부터 11월 10일까지 열렸다.

준 플레이오프[편집]

준 플레이오프에서는 3위 현대 유니콘스와 4위 LG 트윈스가 격돌했다.

1차전[편집]

10월 21일 - 수원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B
LG 트윈스 0 2 0 0 4 0 0 0 0 6 - - {{{원정팀볼넷}}}
현대 유니콘스 2 0 0 0 0 0 0 1 0 3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최원호  패전 투수 : 김수경  세이브 : 이상훈  홀드 : {{{홀드투수}}}
홈런 :
  LG마르티네스(5회 4점)  현대박경완(8회 1점)

2차전[편집]

10월 22일 - 서울 잠실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B
현대 유니콘스 0 0 1 0 0 0 0 0 0 1 - - {{{원정팀볼넷}}}
LG 트윈스 0 0 0 3 0 0 0 0 X 3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장문석  패전 투수 : 토레스  세이브 : 이상훈  홀드 : {{{홀드투수}}}

LG 트윈스, 2승으로 플레이오프 진출

준 플레이오프 MVP: 최동수(LG,내야수) 6타수 3안타 2타점

플레이오프[편집]

플레이오프에서는 2위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가 맞붙었다.

1차전[편집]

10월 26일 - 광주무등경기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10 11 R H E B
LG 트윈스 1 0 0 0 0 1 0 0 0 0 4 6 - - {{{원정팀볼넷}}}
KIA 타이거즈 0 1 0 0 0 0 0 0 1 0 0 2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이동현  패전 투수 : 김진우  세이브 :   홀드 : {{{홀드투수}}}
홈런 :
  LG최동수(6회 1점, 11회 3점)  KIA신동주(2회 1점), 김인철(9회 1점)

2차전[편집]

10월 27일 - 광주무등경기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10 11 R H E B
LG 트윈스 0 0 0 0 1 0 0 0 3 0 0 4 - - {{{원정팀볼넷}}}
KIA 타이거즈 1 0 1 0 0 0 0 2 0 0 1x 5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이강철  패전 투수 : 최원호  세이브 :   홀드 : {{{홀드투수}}}
홈런 :
  KIA이종범(8회 솔로), 김종국(8회 솔로)

3차전[편집]

10월 29일 - 서울 잠실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B
KIA 타이거즈 1 0 2 0 1 0 1 0 0 5 - - {{{원정팀볼넷}}}
LG 트윈스 0 0 0 0 0 0 0 0 0 0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최상덕  패전 투수 : 케펜  세이브 :   홀드 : {{{홀드투수}}}

4차전[편집]

10월 30일 - 서울 잠실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B
KIA 타이거즈 1 0 0 0 1 0 0 0 0 2 - - {{{원정팀볼넷}}}
LG 트윈스 2 0 0 1 0 0 0 0 X 3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만자니오  패전 투수 : 리오스  세이브 : 이상훈  홀드 : {{{홀드투수}}}

5차전[편집]

11월 1일 - 광주무등경기장 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B
LG 트윈스 1 0 0 0 1 1 3 2 0 8 - - {{{원정팀볼넷}}}
KIA 타이거즈 1 0 1 0 0 0 0 0 0 2 - - {{{홈팀볼넷}}}
승리 투수 : 이동현  패전 투수 : 키퍼  세이브 :   홀드 : {{{홀드투수}}}
홈런 :
  LG박용택(1회 1점, 6회 1점)  KIA장성호(3회 1점)

LG 트윈스, 3승 2패로 한국시리즈 진출

플레이오프 MVP: 박용택(LG,외야수)

한국시리즈[편집]

정규 시즌 4위로 포스트시즌에 턱걸이했던 LG 트윈스는 1998년 이후 4년 만이자, 정규 시즌 4위팀으로는 통산 3번째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그러나 12년 만에 만난 삼성 라이온즈와의 대결에서 비교적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6차전에서 9회말 이승엽에게 동점 3점 홈런, [마해영]]에게 굿바이 홈런(이른바 '이마포')를 연이어 얻어맞으며 삼성의 21년 한풀이의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