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게임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8세대 휴대용 게임기인 닌텐도 3DS플레이스테이션 비타.

휴대용 게임기(携帶用 - 機)란 게임기 중에서 들고 다닐 수 있게 소형화된 게임기이다.

특징과 경향[편집]

  • 본체가 작아서 갖고 다니기 쉬우며 본체와 컨트롤러가 일체화되어 있다.
  • 표시 장치가 내장되어 있으며, 보통 액정 디스플레이 화면이다.
  • 본체나 소프트웨어가 비교적 거치형 게임기보다 저렴하다.
  • 전원은 건전지나 리튬이온 전지, 수은 전지가 쓰인다.
  • 소프트웨어 교체식 게임기의 경우 보통은 롬(ROM) 카트리지를 사용한다. 충격에 강하고 로딩이 빠르기 때문이다. (PSP는 예외)
  • 사용된 부품은 소비전력이 낮은 것들이 많아, 같은 시기의 거치형 게임기나 컴퓨터보다 성능이 떨어지는 면이 있었지만 성능이 높은 휴대용 게임기가 개발되면서 그 차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 잠깐 즐기게 되는 일이 많기 때문에 게임 시스템이나 조작법이 간단한 게임, 수시로 저장할 수 있는 게임의 비율이 비교적 높다.
  • 거치형 게임기는 보통 가족이 모두 사용하는 기기가 되나, 휴대용 게임기는 가족이 돌려 쓰는 일이 적다.

사용자의 경향[편집]

컴퓨터 게임과 비디오 게임 및 휴대용 게임기의 사용자는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다. 전 세계적으로 중고등학생 사용자와 주 사용자가 많은 컴퓨터 게임과 비디오 게임에 비해 휴대용 게임기의 경우 친구들과 함께 게임을 돌려 하는 어린이들이나 잠깐 틈을 내 게임을 하는 주부를 비롯한 여성, 직장인 사용자가 많다.

전원을 넣고 얼마 기다리지 않아도 게임이 바로 실행되는 소프트웨어가 대부분이므로 다른 일을 하면서 잠시 남는 시간에 플레이하기 쉽다는 점이 특이한 사용자 구성을 불러 일으킨 것이다. 동시에, 소프트웨어별로 사용자 층이 다를 수밖에 없는 이유가 된다. 이것은 휴대폰용 게임에도 해당한다.

발전의 역사[편집]

사실상 처음으로 히트한 휴대용 게임기는 1980년에 발매된 닌텐도게임 앤드 워치 시리즈라 볼 수 있다. 그러나 당시의 게임기는 소프트웨어 교체 형식이 아니라, 액정 화면부터 내장부품까지 하나의 게임만을 즐기기 위한 게임기였다. 그 이후 10년 가량 지나, 닌텐도에서 게임보이를 발매하며 소프트웨어 교체 형식 휴대용 게임기의 대명사가 된다.

휴대용 게임기가 발전한 역사는 대개 6개로 나뉘나 여기서는 일어판 및 영문판 위키 백과 자료에 따라서 8개로 나뉜다. 또한 4세대 이전까지는 미국과 일본에서 각각 개별적인 시장 개척이 이루어졌으므로 일부 게임기는 일어판 및 영문판 위키 백과 자료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참고로 엔하위키에서는 세대별 게임기 시기를 7개로 나누고 있다.)

초창기 (1970년대 중반 ~ 1970년대 후반)[편집]

제 3세대 (1980년대 전반 ~ 1980년대 중반)[편집]

제 4세대 (1980년대 후반 ~ 1990년대 전반)[편집]

제 5세대 (1990년대 중반 ~ 1990년대 후반)[편집]

제 6세대 (1990년대 후반 ~ 2000년대 전반)[편집]

제 7세대 (2000년대 중반 ~ 2000년대 후반)[편집]

제 8세대 (2010년대 전반 ~ 2010년대 중반)[편집]

제 9세대 (2010년대 중반 ~ 현재)[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