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문학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현대문학상(現代文學賞)은 월간지 현대문학에서 제정하여 ·소설·희곡·비평 부문에서 각각 우수한 작품에 수여하는 문학상이다. 1956년 제1회를 시작으로 매년 수상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문학상 가운데 하나이다.

역대 수상자 및 수상작품[편집]

수상년 부문 수상자   수상작품명
제1회(1956년) 김구용 「잃어버린 姿勢」「그네의 微笑」
소설 손창섭 「血書」「未解決의 章」「人間動物園抄」
제2회(1957년) 박재삼 「春香이 마음」
소설 김광식 「二一三號 住宅」
평론 최일수 「현대문학의 근본특질」
제3회(1958년) 이수복 「꽃씨」외
소설 박경리 「不信時代」「玲珠와 고양이」
희곡 김양수 「민족문학 확립의 자세」
제4회(1959년) 구자운 「異香二首」「墓碑名」
소설 이범선 「갈매기」「死亡保留」
희곡 임희재 『꽃잎을 먹고 사는 기관차』
평론 유종호 「비평의 반성」「산문정신고」
제5회(1960년) 정공채 「石炭」「自由」
소설 서기원 「孕胎期」「오늘과 내일」
희곡 오학영 「深淵의 다리」「抗拒」
평론 김상일 「近代詩人論」
제6회(1961년) 김상억 「秘敎錄序」
소설 오유권 「異域의 山莊」
평론 원형갑 「해석적 비평의 길」
제7회(1962년) 이종학 「피의 꿈속에서」
소설 이호철 「板門店」
제8회(1963년) 박봉우 「四月의 火曜日」
소설 권태웅 「假主人散調」
제9회(1964년) 소설 한말숙 「흔적」「광대 김서방」
평론 문덕수 「전통론을 위한 각서」「신라정신의 영원성과 현실성」
제10회(1965년) 박성룡 「東洋畵集」외
소설 이문희 장편『墨麥』
제11회(1966년) 이성교 시집『山吟歌』
소설 이광숙 「卓子의 位置」「賭博師」
평론 천이두 「한국단편소설론」
제12회(1967년) 소설 최상규 「下午의 巡遊」「寒春無事」
제13회(1968년) 황동규 「四行詩抄」외
소설 정을병 「아데나이의 碑銘」
희곡 오혜령 「인간적인 진실로 인간적인」
제14회(1969년) 김후란 시집『粧刀와 薔薇』
소설 송상옥 「熱病」
제15회(1970년) 이성부 시집『李盛夫 詩集』
소설 유현종 「유다 行傳」
평론 홍기삼 「주제의 변천」「전위예술론」
제16회(1971년) 유경환 「겨울 저녁 바다」
소설 박순녀 「어떤 巴里」
평론 이유식 「한국소설론」
제17회(1972년) 김영태 「鉛筆畵 몇점」
소설 최인호 「處世術槪論」「他人의 房」
희곡 오태석 「移植手術」
평론 김교선 「東仁 문학의 근대성의 저변 」
제18회(1973년) 박재릉 시집『밤과 蓮花와 上院寺』
소설 송기숙 창작집『白衣民族』
평론 김윤식 「식민지문학의 상흔과 그 극복」
제19회(1974년) 김광협 시집『千波萬波』
소설 이제하 창작집『草食』
희곡 윤대성 「奴婢文書」
평론 김영기 평론집『한국문학과 전통』
제20회(1975년) 강우식 시집『四行詩抄』
소설 김원일 「잠시 눕는 풀」「波羅庵」
평론 김운학 「현대불교문학론」「한국적 테마론」
제21회(1976년) 문정희 시극집『새떼』
소설 김문수 창작집『聖痕』
평론 윤재근 「시정신과 그 비극성」「李箱의 시사적 위치」
제22회(1977년) 최원규 연작시집『비 속에서』
소설 전상국 「私刑」「껍데기 벗기」
평론 이선영 평론집『상황의 문학』
제23회(1978년) 함혜련 시집『강물이 되어 바다가 되어』
소설 이세기 「離別의 方式」
희곡 윤조병 「참새와 機關車」
평론 김용직 「대중사회와 시의 길」
제24회(1979년) 박제천 연작시「心法」
소설 김국태 「우리 교실의 傳說」
희곡 이현화 장막「우리들끼리만의 한 번」
평론 조병무 평론집『가설의 옹호』
제25회(1980년) 임성숙 시집『소금장수 이야기』
소설 유재용 「두고 온 사람」「호도나무골 傳說」
희곡 이재현 희곡집『李仲燮』
평론 정창범 「朴木月의 시적변용」
제26회(1981년) 김혜숙 시집『豫感의 새』
소설 김용운 「山行」
평론 김현 평론집『문학과 유토피아』
제27회(1982년) 오규원 시집『이 땅에 씌어지는 서정시』
소설 조정래 「流刑의 땅」
희곡 홍승주 희곡집『목마른 太陽』
평론 김치수 「일상언어와 문학언어」「朴景利 <土地> 분석」
제28회(1983년) 김종해 「賤奴 일어서다」
소설 윤흥길 장편『완장』
평론 김병익 평론집『지성과 문학』
제29회(1984년) 이승훈 시집『事物들』
소설 김용성 장편『도둑일기』
평론 박철희 「근대시 형식과 조선시 논의」평론집『서정과 인식』
제30회(1985년) 김원호 시집『행복한 잠』
소설 홍성원 장편『마지막 偶像』
평론 김시태 평론집『문학과 삶의 성찰』
제31회(1986년) 김석규 시집『저녁 혹은 패주자의 퇴로』
소설 이동하 「폭력요법」「폭력연구」
제32회(1987년) 이수익 시집『단순한 기쁨』
소설 송영 「친구」「보행규칙 위반자」외
희곡 오태영 「전쟁」「트로이얀 테바이」
평론 박동규 「한국소설의 전개」
제33회(1988년) 김형영 시집『다른 하늘이 열릴 때』
소설 한승원 장편『갯비나리』
희곡 김숙현 「젊은 왕자의 무덤」
평론 김재홍 평론집『현대시와 열린 정신』
제34회(1989년) 박정만 「다 가고」외
소설 손영목 「바다가 부르는 소리」「밀랍인형들의 집」
평론 조남현 평론집『삶과 문학적 인식』
제35회(1990년) 이건청 시집『하이에나』
소설 현길언 「司祭와 祭物」
평론 권영민 「월북문인연구」
제36회(1991년) 황지우 시집『게눈 속의 연꽃』
소설 한수산 「타인의 얼굴」
평론 이동하 평론집『혼돈 속의 항해』
제37회(1992년) 강은교 「그대의 들」 외
소설 이문열 「시인과 도둑」장편『시인』
평론 이남호 「비유법 그리고 고통 혹은 절망의 양식」「현실에 대한 관찰과 존재에 대한 통찰」
제38회(1993년) 임영조 시집『갈대는 배후가 없다』
소설 박완서 「꿈꾸는 인큐베이터」
평론 이상옥 평론집『이효석―문학과 생애』
제39회(1994년) 조정권 「튀빙겐 가는 길」
소설 윤후명 「별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평론 신동욱 평론집『우리 시의 짜임과 역사적 인식』
제40회(1995년) 정현종 「내 어깨 위의 호랑이」
소설 신경숙 「깊은 숨을 쉴 때마다」
제41회(1996년) 김초혜 「만월」외 4편
소설 양귀자 「곰 이야기」
평론 오생근 평론「숨결과 웃음의 시학」
제42회(1997년) 홍신선 「해, 늦저녁 해」
소설 이순원 「은비령」
평론 홍정선 평론「맥락의 독서와 비평」
제43회(1998년) 천양희 「오래된 골목」외 4편
소설 윤대녕 「빛의 걸음걸이」
평론 도정일 평론「우리는 모르는 것을 경배하나니」
제44회(1999년) 장석남 「마당에 배를 매다」외 6편
소설 김영하 「당신의 나무」
평론 성민엽 평론「불의 체험과 그 기록」
제45회(2000년) 김명인 「그 등나무꽃 그늘 아래」외 6편
소설 김인숙 「개교기념일」
평론 정과리 「유령들의 전쟁」「죽음 옆의 삶, 삶 안의 죽음」
제46회(2001년) 김기택 「불룩한 자루」외 6편
소설 마르시아스 심 「美」
평론 남진우 「행복의 시학, 유출의 수사학」
제47회(2002년) 최승호 「두엄」 외 6편
소설 이혜경 「고갯마루」
평론 류보선 「두 개의 성장과 그 의미-『외딴방』과 『새의 선물 』에 대한 단상」
제48회(2003년) 나희덕 「마른 물고기처럼」 외 5편
소설 조경란 「좁은 문」
평론 이광호 「굿바이! 휴먼-탈내향적 일인칭 화자의 정치성」
제49회(2004년) 김선우 「피어라, 석유!」 외 6편
소설 성석제 「내 고운 벗님」
평론 권오룡 「비하(飛下/卑下)의 상상력이 우리에게 묻는 것-배수아의 『일요일 스키야키 식당』」
제50회(2005년) 김사인 「노숙」 외 5편
소설 윤성희 「유턴지점에 보물지도를 묻다」
평론 김영찬 「한국문학의 증상들 혹은 리얼리즘이라는 독법」
제51회(2006년) 박상순 「목화밭 지나서 소년은 가고」 외 5편
소설 정이현 「삼풍백화점」
평론 황종연 「민주화 이후의 정치와 문학―고은 『만인보』의 민중-민족주의 비판」
제52회(2007년) 최정례 「그녀의 입술을 따스하고 당신의 것은 차거든」외 4편
소설 이승우 「전기수傳奇叟 이야기」
평론 복도훈 「축생, 시체, 자동인형ㅡ2000년대 젊은 작가들의 소설에 등장한 캐릭터와 신(新)인류학」
제53회(2008년) 이성복 「기파랑을 기리는 노래―나무인간 강판권」외 6편
소설 김경욱 「99%」
희곡 김미현 「수상한 소설들―한국 소설의 이기적 유전자」
제54회(2009년) 마종기 「파타고니아의 양」외 6편
소설 하성란 「알파의 시간」
제55회(2010년) 고형렬 「옥수수수염귀뚜라미의 기억」외 5편
소설 박성원 「얼룩」
평론 심진경 「김애란을 다시 읽는다」
제56회(2011년) 진은영 「그 머나먼」외 6편
소설 전경린 「강변마을」
제57회(2012년) 김소연 「오키나와, 튀니지, 프랑시스 잠」외 7편
소설 전성태 「낚시하는 소녀」
평론 박혜경 「일상의 정치학」
제58회(2013년) 이근화 「한밤의 우리가」외 6편
소설 김숨 「그 밤의 경숙」
제59회(2014년) 허연 「북회귀선에서 온 소포」외 7편
소설 황정은 「양의 미래」
평론 신형철 「2000년대 시의 유산과 그 상속자들」
제60회(2015년) 이기성 「굴 소년의 노래」외 5편
소설 편혜영 「소년이로少年易老」
제61회(2016년) 김경후 「잉어가죽 구두」외 5편
소설 김채원 「베를린 필」
평론 박상수 「기대가 사라져버린 세대의 무기력과 희미한 전능감에 관하여」
제62회(2017년) 임승유 「휴일」외 7편
소설 김금희 「체스의 모든 것」
평론 장은정 「지켜내는 반복-2010년대 시를 향한 하나의 각도」
제63회(2018년) 황인숙 〈간발〉 외 5편
소설 김성중 〈상속〉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