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auteur.png
최정례
작가 정보
출생 1955년
대한민국 경기도 화성군
사망 2021년 1월 16일(2021-01-16) (66세)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
장르

최정례(1955년 ~ 2021년 1월 16일)는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시와 산문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을 하였다.[1]

195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90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했다.[2][3]

1999년 김달진문학상, 2003년 제10회 이수문학상, 2006년 제52회 현대문학상, 2012년 제14회 백석문학상, 2015년 제15회 미당문학상[4]과 제8회 오장환문학상을 받았다.[2]

2021년 1월 16일, 암 투병 중 숨졌다.[5][6]

저서[편집]

시집[편집]

  • 《내 귓속의 장대나무 숲》(민음사, 1994)
  • 《햇빛 속에 호랑이》(세계사, 1998)
  • 《붉은 밭》(창비, 2001)
  • 《레바논 감정》(문지, 2006)
  • 《캥거루는 캥거루고 나는 나인데》(문지, 2011)
  • 《개천은 용의 홈타운》(창작과비평사, 2015)
  • 《빛그물》(창비, 2020)

각주[편집]

  1. 신준봉 (2015년 9월 22일). “[미당·황순원문학상 수상자] 시인 최정례·소설가 한강”. 《중앙일보》. 2019년 12월 19일에 확인함. 
  2. “최정례”. 《다음 인물백과》. 2019년 12월 19일에 확인함. 
  3. “최정례”. 문학과지성사. 2019년 12월 19일에 확인함. 
  4. 신준봉 (2015년 12월 4일). “최정례 시인 “노벨문학상은 시·소설 상금 같은데 … ” 너스레”. 《중앙일보》. 2019년 12월 19일에 확인함. 
  5. 이승우 (2021년 1월 16일). “최정례 시인 별세”.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보존) (서울). 2021년 1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1년 1월 17일에 확인함. 
  6. 김호정 (2021년 1월 16일). "진통제 1㎎이 너무나 무거웠다" 투병하던 최정례 시인 별세”. 《중앙일보》. 네이버 뉴스(보존). 2021년 1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1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