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재용(柳在用, 1936년 6월 6일~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강원도 금화 출생이며 1948년에 월남하였는데, 환일고교 재학 중 병세로 학업을 중단하였다. 1965년조선일보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었으며, 1968년 문공부 제정 신인예술상에 〈손 이야기〉가 입상하여 문단에 데뷔했다. 1987년 《어제 울린 총소리》로 동인문학상을 수상하였으며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작품에는 〈누님의 초상〉,〈꼬리 달린 사람〉,〈성하〉 등과 장편 《성역》 등이 있다. 1996년에는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회장을 지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