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춘문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춘문예(新春文藝)는 대한민국에서 일간 신문사가 주관하여 새해를 맞이해, 상금을 걸고 문학 작품을 공개 모집하여 새내기 문학 작가를 등단시키는 제도이다.

공모 분야는 소설, , 동시, 시조, 희곡, 동화, 평론 등이며, 매년 1월 1일자 일간 신문 지면에 당선자를 발표하고 당선작을 싣는다.[1]

초기의 신춘문예[편집]

처음에는 주제가 있었으며, 반드시 본격 문예 작품에 한정하지 않았다. 주제가 여럿이면 그 가운데 하나를 택하여 썼다. 순한글로 쓰되 1행 14자로 200행 이내로 분량이 정해져 있었다. 이는 오늘날의 200자 원고지 20매 이내였다. 원고에는 주소와 씨명(성명)을 명기하고, 겉봉에는 ‘신춘문예계’라고 붉은 글씨로 써야 했는데, 이 붉은 글씨 표시는 1970년대까지 이어졌다. 그리고 투고한 원고는 되돌려주지 않았다.

또한 1928년에는 현상금 대신 ‘박사 진정’(薄謝進呈, 사례로서 얼마 안 되는 돈이나 물품을 준다)이라고 했으나, 이듬해부터, 소설의 경우 1등에게는 60원, 2등에게는 30원을 주었는데, 당시 쌀 중급품 한 가마가 30원, 택시 요금이 1원(균일가)이었다. 첫해에는 4편의 소설체와 8편의 시가체가 뽑혔다. 첫해 주제가 ‘싸움 이야기’와 ‘용 이야기’였는데, 싸움 이야기를 택한 3개 작품 중 한 작품은 전면 삭제를 당했다. 당시의 작가와 작품명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배일(排日) 작품이라서 검열에 걸렸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 [1] 신춘문예는 ‘여러 부문의 문학 신인 선발을 목적으로 신문사에서 매년 행하는 문예행사’로 정의할 수 있다. 1912년 2월 9일의 "현상모집"은 신춘문예의 정의를 바탕으로 할 때, 그 본격적인 출발점으로 삼을 수 있다. ‘각지기문(各地奇聞), 속요(俗謠), 소화(笑話), 시(詩), 단편소설(短篇小說), 서정서사(敍情敍事)’의 6개 부문에서 작품을 모집했다. 또한, 1919년 12월 2일의 "현상모집"에서는 신춘문예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하였다. 한시, 신체시, 시조, 미어(謎語, 수수께끼), 만화를 모집했는데, 마감일은 12월 15일이었다.
  • [2] 신춘문예는 《매일신보》에서 비롯되었으며, 《동아일보》,《조선일보》가 그 뒤를 이었다. 1937년 일본에서 발행된 󰡔신년문예작품집󰡕에 의하면, 해방 이전 일본 전역에서 46개 신문사가 ‘신년문예’를 시행했다.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등단제도라는 기존의 인식과는 달리 현재 일본에도 신춘문예제도가 시행되고 있다. 대략 10여개의 신문사인데, 《나가사키신문(長崎新聞)》, 《야마나시니치니치신문(山梨日日新聞)》, 《호쿠리쿠주니치신문(北陸中日新聞)》, 《후쿠이신문사(福井新聞社)》, 《시모스케신문(下野新聞)》, 《미나미니혼신문(南日本新聞)》, 《미야자키니치니치신문(宮崎日日新聞)》, 《이바라키신문(茨城新聞)》에서는 ‘新春文芸’(신춘문예)라는 명칭을, 《이와테일보(岩手日報)》, 《아리아케신보(有明新報)》, 《아키타사키가케신보사(秋田魁新報社)》에서는 ‘新年文芸’(신년문예)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주로 短歌、俳句、川柳、詩, 수필, 소설 등을 모집하고 있는데, 마감일은 12월 초순이며 당선작 발표는 1월 1일이다. 더구나 신춘문예 명칭과 형식을 사용한 작품 모집은 언론사 외에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종종 시행되고 있다.
  • [3] 해방전의 신춘문예는 1943년 《매일신보》신춘문예로 마감되는데, 총독부에서 신춘문예 대신 "국어문예작품 총독상(문예총독상)"을 신설했기 때문이었다. 1943년 1월 28일에 문예작품에 대한 총독상의 결정이 있은 후 “文藝作品에 總督賞”(1943.2.4.), “文學의國家化-總督賞設定의要點”(1943.2.5.) 등의 다양한 기사가 게재되었다. 그리고 드디어 2월 17일에는 국어문예작품 총독상전형위원회가 구성되었다. 그리고 3월 1일 오후 1시 총독부에 모여서 추천받은 11편의 작품 중 3편을 고르고, 그 중에서 최종적으로 金村龍濟의 《아세아시집(亞細亞詩集)》을 제1회 “문예총독상”으로 선정했다. 작품의 전형을 맡은 하다(波田) 국민총력조선연맹 총장은 작품 선정사유로 “타는듯한 일본정신에의하야 일관되엿슬뿐만아니라 원숙한 문학적형식”을 가지고 있었다는 점을 들었다. 해방이후 본격적인 신춘문예의 흐름은 1955년부터 시작된다. [4]

시행 일간지[편집]

중앙 일간 신문으로 조선일보, 동아일보, 경향신문, 문화일보, 세계일보, 한국일보, 서울신문, 중앙일보가 있고, 지방 일간 신문으로 강원일보, 대구매일신문, 부산일보, 경상일보, 경인일보, 경남신문, 국제신문, 광주일보, 대전일보, 무등일보, 전남일보, 전북일보, 한라일보가 있다.

각주[편집]

  1. 《중앙일보》는 신춘문예 명칭을 ‘중앙신인문학상’으로 바꾸고 신문사 창간일인 9월 22일에 발표한다.
  2. 한겨레신문, 2015년 1월 2일 신춘문예 100년과 <한겨레>
  3. 김은신 (1995년 11월 1일). 《이것이 한국 최초》. 삼문. 30~32쪽쪽. ISBN 9788985407359. 
  4. 조재영, 「신춘문예제도의 명칭과 기원에 관한 연구」, <한국시학연구>47집, 한국시학회,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