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도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TechCrunch SF 2013 SJP2372 (9727140956).jpg

L. 존 도어(L. John Doerr, 1951년 6월 29일 ~ )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클레이너 퍼킨스의 미국의 투자자, 벤처 캐피털리스트이다. 2009년 2월, 도어는 고용 및 경쟁력에 관한 대통령 자문위원회의 일원으로 임명되어 대통령과 대통령 관할 부서에 미국의 경제 침체의 해결을 시도하는 고충을 제공하였다.[1] 2017년 포브스와 관련하여 그는 기술 부문 40대 부자로 이름을 올렸다.[2] 포브스는 미국에서 105번째, 전 세계에서는 303번째로 부유한 사람으로 등재하였으며 순자산은 2021년 3월 3일 기준 US$ 12.7 billion이다.[3]

각주[편집]

  1. “Los Angeles Times article Who's Who on new economic advisory board”. 《Los Angeles Times》. 2009년 2월 6일. 2009년 2월 5일에 확인함. 
  2. “The Richest People in Tech 2017”. 《Forbes》 (영어). 2019년 4월 8일에 확인함. 
  3. “Forbes”. 2019년 11월 2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