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태제
太帝

太帝
지위
조위 황제(추존)
전임자 고제
후임자 태조
이름
조숭(曹嵩)
시호 태황제(太皇帝)
신상정보
출생지 중국
사망일 193년
사망지 서주
부친 조등(의붓아버지)

조위 태황제 조숭(曹魏 太皇帝 曹嵩, ? ~ 193년)은 후한 말의 정치가로, 자는 거고(巨高)[1] 이며 예주(豫州) 패국(沛國) 초현(譙縣) 사람이다. 무제(武帝)의 아버지이다. 본래 하후(夏侯)씨로, 하후돈(夏侯惇)과 하후연의 숙부였으나 환관인 십상시 조등(曹騰)의 양자가 되었다.[2][3]

생애[편집]

본래 조숭은 환관 출신이 아니었는데, 중상시 조등(曹騰)이 환관이라 아들이 없었으므로 조숭을 양자로 삼았다. 조숭은 환관에게 뇌물을 바치고 서원전(西園錢) 1억 전을 바쳐 태위까지 올랐다고 전해지나, 《후한서》 본전에는 이외에 특별한 기록이 없다.[4] 속한서를 따르면 사례교위를 지냈고 영제에게 발탁돼 대사농, 대홍려를 역임하고 최열을 대신해 태위가 되었다.[1] 후한서 본기에서는 대사농을 지내다가 바로 중평 4년(187년)에 태위가 되었다고 나오며, 중평 5년(188년)에 파면되었다.[5] 이후 아들 조조가 거병하자, 따르지 않고[4] 작은 아들들과 함께 피란하여 낭야로 갔다.[4][6] 초평 4년(193년) 무렵, 서주목 도겸의 통치 구역을 지나가던 중에 살해되었는데, 후한서 조등열전에서는 도겸에게 살해되었다고 하고[4] 오서에서는 조숭이 태산에서 살해당하니 그 죄가 도겸에게 돌아갔다 하며[7] 도겸열전에서는 도겸의 별장의 사졸들이 조숭의 재물을 탐냈기 때문에 그들에게 살해당했다고 한다.[6] 응소열전에서는 흥평 원년(194년)에 낭야에서 태산으로 가려 했다가 아들 조조에게 여러 차례 공격받은 도겸에게 공격을 받아 살해당했다고 한다.[8]

손자 조비(曹丕)가 왕에 오른 후 태왕(太王)에 추증되었고, 다시 황제에 오르자 태황제(太皇帝)로 추증됐다.

삼국지연의에서의 조숭[편집]

조조의 거병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조조가 대세력을 이루자, 193년 일가친척과 함께 진류로 가던 중 도겸을 만나서 극진한 대접을 받는다. 이후 장개의 호위를 받으며 연주로 가던 중, 조숭의 재화를 탐낸 장개에게 살해당하였다.

전임
장순
후한대사농
? ~ 187년
후임
사손서

각주[편집]

  1. 사마표(司馬彪), 《속한서(續漢書)》[진수(陳壽), 《삼국지(三國志)》 권1 무제기(武帝紀) 배송지주(裴松之注)에 인용]
  2. 저자 미상, 《조만전(曹瞞傳)》[진수, 《삼국지》 권1 무제기 배송지주에 인용]
  3. 곽반(郭頒), 《세어(世語)》[진수, 《삼국지》 권1 무제기 배송지주에 인용]
  4. 범엽: 《후한서》 권78 환자열전제68 - 嵩靈帝時貨賂中官及輸西園錢一億萬, 故位至太尉.
  5. 위와 같음, 권8 영제본기
  6. 위와 같음, 권73 유우공손찬도겸열전제63
  7. 위요 등, 《오서》[진수, 《삼국지》 권8 이공손도사장전 배송지주에 인용]
  8. 위와 같음, 권48 양진적응곽원서열전제38

가계[편집]

  • 조등(曹騰) (양부)
    • 조숭
      • 조조 (아들)
      • 조덕(曹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