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식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방식(房植, ? ~ ?)은 후한의 정치가로, 자는 백무(伯武)[1]이며 기주(冀州) 청하국(淸河國) 사람이다.[2]

사적[편집]

영화(永和) 연간, 장작대장(將作大匠) 이고(李固)는 상소를 올려 방식 등 여러 인재를 천거하였다.

건강(建康) 원년(144년) 8월, 순제(順帝)가 붕어하고 충제(沖帝)가 즉위하였다. 양황후(梁皇后)가 섭정을 하였는데, 천하에 일식과 지진이 일어났다. 양황후가 조서를 내려 천하의 어진 인재를 발탁하게 하니, 소부(少府) 방식은 광록훈(光祿勳) 두교(杜喬)와 상의하여 순숙(荀淑)을 천거하였다.[3]

영흥(永興) 원년(153년) 10월, 사공(司空) 조계(趙戒)가 면직되었다. 광록훈이었던 방식은 사공으로 전임되었다.[4]

영수(永壽) 원년(155년) 6월, 면직되었다.[4]

일화[편집]

환제(桓帝)는 즉위 후 예전에 사사한 감릉 사람 주복(周福)을 발탁하여 상서(尙書)에 임명하였다. 이때 하남윤(河南尹) 방식 또한 조정에서 명성이 있었는데, 방식과 주복의 빈객들은 서로 우열을 겨루며 다투었다. 결국 감릉에서 남부와 북부로 파벌이 갈리니, 당인은 여기에서 비롯하였다.[1]

각주[편집]

  1. 범엽(范曄), 《후한서》(後漢書) 권67 당고열전(黨錮列傳)
  2. 범엽, 《후한서》 권63 이두열전(李杜列傳)
  3. 범엽, 《후한서》 권62 순한종진열전(荀韓鐘陳列傳)
  4. 범엽, 《후한서》 권7 효환제기(孝桓帝紀)
전임
두장
후한소부
(144년 당시)
후임
번릉
전임
양불의
후한하남윤
(147년 당시)
후임
당현
전임
오웅
후한광록훈
? ~ 153년
후임
윤송
전임
조계
제33대 후한의 사공
153년 ~ 155년 음력 6월
후임
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