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랑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손랑(孫朗, ? ~ ?)은 후한의 관료로, 대평(代平)[1][주해 1]이며, 북해국 고밀현(高密縣)[2] 사람이다.

사적[편집]

영수 3년(157년) 11월, 사도 윤송이 죽었다. 사공 한연이 뒤를 이어 사도가 되었고, 당시 태상이었던 손랑은 한연을 대신하여 사공이 되었다.[3]

연희 2년(159년) 8월, 조정에서 전횡을 일삼은 대장군 양기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양기와 연루된 수많은 중신들이 벌을 받았는데, 손랑은 호광·한연과 함께 하옥되었다.[3] 이후 처형될 것을 한 등급 낮추어, 봉토를 빼앗기고 서인이 되었다.[4]

가계[편집]

손랑 (후한).png

동생은 낙안태수(樂安太守)를 지냈고, 맏아들 손근(孫根)은 안평상(安平相)을 지냈으며, 손근의 동생은 한양태수(漢陽太守) · 시어사(侍御史)를 지냈다. 손근의 아들은 승씨(乘氏令)이었다.[5]

각주[편집]

  1. 단, 성윤의 예로 볼 때 이는 이현이 《후한서》에 주석을 달 때 당태종의 휘를 피하기 위하여 ‘세(世)’를 ‘대(代)’로 고친 것일 수 있다. 이러할 경우, 손랑의 자는 세평(世平)이다.
  1. 범엽, 《후한서》 권7 효환제기(孝桓帝紀) 이현주(李賢注)
  2. 왕선겸(王先謙), 《후한서집해》(後漢書集解) 권7 효환제기
  3. 범엽, 《후한서》 권7 효환제기
  4. 범엽, 《후한서》 권44 등장서장호열전
  5. 홍괄(洪适), 《예석》(隷釋) 권10 안평상손근비(安平相孫根碑)
전임
한연
후한태상
? ~ 157년 음력 11월
후임
호광
전임
한연
제35대 후한의 사공
157년 음력 11월 ~ 159년 음력 8월
후임
성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