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젊은이의 양지
장르 드라마
방송 채널 KBS 2TV
방송 기간 1995년 5월 6일 ~ 1995년 11월 12일
방송 시간 토·일요일 저녁 8시
방송 분량 60분
방송 횟수 56부작
기획 최상식
연출 전산
조연출 김종창, 지영수, 신호균
각본 조소혜
출연자 하희라, 이종원, 허준호, 배용준
음성 한국어

젊은이의 양지(-陽地)》는 1995년 5월 6일부터 1995년 11월 12일까지 방영된 한국방송공사 주말연속극이다. 80년대 후반, 사북의 탄광촌과 서울을 배경으로, 출세를 갈구하는 젊은이들의 야망과 배신을 주제로 해 최고 시청률 62.7%(역대 드라마 시청률 5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줄거리[편집]

박인범, 인호 형제를 남편 없이 혼자 키워온 천귀자. 형인 인범은 바르게 성장하지만 동생인 인호는 폭력조직원이 된다. 차희에게는 소설가 지망생인 여동생 종희와 발달장애아인 남동생 수철을 돌봐야 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광부로 일하던 황윤배는 권투 선수가 되어 신인왕전에서 승리를 거머쥔다. 인호는 잦은 사건을 일으켜 흑곰과 연루되고 결국 세상을 떠난다.

등장 인물[편집]

주요 인물[편집]

박인범의 연인. 임수철의 첫째 큰 누나. 임종희의 언니. 박범수의 어머니.
임차희의 연인. 임차희를 배신하고 하석란과 연인이 되지만 과거가 밝혀지면서 하석란과 헤어진다. 인범이가 사북에 내려갈 때 어린아들을 불린 채 박범수의 친아버지로 보인다.
황윤자의 오빠. 권투 선수.
하석란의 쌍둥이 오빠. 임종희의 연인. 후에 영화감독이 된다.
임차희의 여동생. 임수철의 둘째 누나. 후에 소설 <광부의 딸>을 출간하는 작가가 된다.
박인범의 동생. 조직 폭력배.
소매치기. 하일태의 숨겨진 딸. 하석주·석란의 이복동생. 박인호의 연인.
임차희의 남동생. 임종희의 막내 남동생이며, 발달장애아로 어머니와 분식집을 운영한다.
황윤배의 여동생. 임차희의 친구로 후에 배우가 된다.
하석주의 쌍둥이 동생. 박인범의 연인.

석주네[편집]

하석주·석란의 아버지. 진미화장품 대표.
  • 김민자 : 하석주·석란의 어머니 역

차희네[편집]

  • 남능미 : 임차희·종희·수철의 어머니 역
  • 이원종 : 임차희·종희·수철의 아버지 역

인범네[편집]

박인범·인호의 어머니.

기타[편집]

  • 김미현 : 미스 리 역
황윤배를 좋아하는 아가씨.
황윤배를 지도하는 권투 감독.
소매치기 소년. 조현지와 같이 다닌다.
박인호·조현지가 소속된 폭력조직 두목.
  • 이한수 : 김태수 역 - 권투 체육관 부장
  • 조성규 : 땡초 역 - 권투 체육관 터줏대감
  • 최주봉 : 배동팔 역 - 양지다방 건물주
  • 김을동 : 배동팔의 아내 역
  • 박건식 : 쌍칼파 두목 역
  • 이철민 : 양춘식 역
  • 윤진호 : 용태 역 - 양춘식의 일행
  • 김경응 : 흑곰 수하 역
  • 이지형 : 흑곰 수하(동그란 썬글라스) 역
  • 성지은 : 유주희 역 - 하석란의 친구
  • 지윤환 : 박범수 역 - 임차희의 아들
  • 김영주 : 이지현 역 - 임수철의 첫사랑, 새마을금고 직원
  • 김원배 : 진미화장품 비서 역
  • 김성희 : 진미화장품 경리 역
  • 설경구 : 양춘식의 고향 시절 초등학교 동창 역
  • 차태현 : 임종희를 짝사랑하는 남학생 역

수상[편집]

참고 사항[편집]

  • 황윤배 역의 허준호와 임차희 역의 하희라는 <젊은이의 양지>에 캐스팅되기 전 당초 <남자는 외로워> 후속 KBS 2TV 주말극으로 1994년 7월 초 첫 회가 나갈 예정이었던 <바람은 불어도>에서 남녀주인공으로 낙점됐으나 작가와 연출자 간의 마찰로 인해 편성이 취소된 바 있었다.[1]
  • <사랑이 뭐길래> 이후 하희라의 두 번째 주말극 출연작이었다.[2]
  • 당초 <야망의 계단>이란 제목과 함께 수목극으로 기획됐는데, KBS는 1994년 10월 이후 <인간의 땅> → <갈채> → <창공> → <젊은이의 양지> 순으로 수목극을 편성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당시 담당 PD이자 배용준의 중학교 선배인 성준기가 작가 조소혜와 캐스팅 문제로 마찰을 빚는 바람에 편성이 무산된 바 있었으며 이 과정에서 성준기 PD는 1995년 초 SBS로 떠났다. 이에 당시 책임프로듀서(CP)였던 이윤선 부주간이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으나 반려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부주간은 1995년 8월에 KBS를 떠났다.
  • 그 후, <딸부잣집> 후속 주말극으로 변경된 동시에 최상식 주간이 담당 CP, 전산 PD가 연출을 맡으면서 제목이 바뀌었다.
  • 시추에이션 드라마 <내일은 사랑>으로 장극 입봉을 한[3] 담당 PD 전산은 첫 연속극 연출작이었던 이 작품으로 1996년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신인 연출/감독상을 수상하였다.

호평과 혹평[편집]

호평[편집]

  • 하희라(임차희 역)와 이종원(박인범 역), 허준호, 배용준, 전도연, 박상민, 홍경인, 박상아 등 젊은 연기자들의 튀지 않는 앙상블 연기가 좋은 평을 받았다.
  • 또한, 남능미, 박근형, 김민자 등 중견연기자들이 가세해 신구세대의 조화를 일궈내 전체적인 안정감을 줬다.
  • 스튜디오 촬영을 탈피하여 과감한 현장촬영으로 사실감을 높였고 능란한 카메라 놀림과 빠른 장면전환으로 멜로드라마가 빠질 수 있는 함정을 피한 것이 고른 시청자층을 확보했다.[4]

혹평[편집]

  • 극 전개상 우연성이 짙고 지나친 신파극이란 비난을 받았다.
  • 어린이가 낀 소매치기를 주요 인물로 등장시키거나 지나친 폭력 때문에 여러 차례 방송 위원회의 경고를 받은 바 있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방송작가-연출자 또 갈등 새 주말劇(극) 계획취소”. 동아일보. 1994년 6월 28일. 2015년 8월 14일에 확인함. 
  2. “차희役(역) 하희라 "순정파 女人(여인) 연기변신에 큰도움". 동아일보. 1995년 10월 31일. 2015년 8월 14일에 확인함. 
  3. 이우인 (2013년 2월 1일). “[연출노트-18탄] 전산PD "KBS 패전처리용, 전구단 승리투수 되다". TV리포트. 2015년 9월 25일에 확인함. 
  4. 허엽 (1995년 9월 29일). “KBS2 주말극 「젊은이의 양지」90년대식 멜로물 안방인기 절정”. 동아일보. 2015년 12월 3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한국방송공사 주말연속극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젊은이의 양지
(1995년 5월 6일 ~ 1995년 11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