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윤석중
尹石重
출생 1911년 5월 25일(1911-05-25)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 2003년 12월 9일 (92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필명 호(號)는 석동(石童)
직업 아동문학가, 동화작가, 시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소속 한국방송위원회 위원장
학력 경성 양정고등보통학교 명예 졸업
일본 조치 대학교 신문학과 학사 졸업
활동기간 1924년 ~ 2003년
장르 아동문학
동화
음악평론
동시
시문학
영화제작
작사
친지 윤양중(이복 아우)
윤영모(이복 아우)
윤경모(이복 아우)
배우자 박용실
자녀 슬하 3남 1녀
종교 천주교 (세례명: 요한)

윤석중(尹石重, 1911년 5월 25일 ~ 2003년 12월 9일)은 일제 강점기와 대한민국의 작가, 아동문학가로, 호는 석동(石童)이다.

그는 양정고보를 거쳐 1942년도쿄 조치 대학(上智大學) 신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24년 《신소년》에 동요 〈봄〉, 1925년 잡지 《어린이》에 동요 〈오뚜기〉가 당선된 뒤 많은 동요를 발표하였다.

생애[편집]

서울에서 태어났다. 양정고등보통학교를 재학하였으나 1929년 11월 3일 광주학생 운동이 발발하고, 이에 동참하지 못하고 졸업장을 받는 게 양심의 가책이 되어 <중외일보>에 '자퇴생의 수기'를 투고한 후 졸업을 며칠 앞두고 자퇴를 한다. 1930년 가을에는 일본으로 유학을 가지만 1년을 채우지 못하고 귀국을 하게 된다. 이후 1942년 일본 조치 대학 신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25년 잡지 어린이에 그의 동요 〈오뚜기〉가 당선된 뒤 많은 동요가사를 창작, 발표하였다.

1933년, 방정환의 뒤를 이어 《어린이》 주간으로 한국 아동 문학의 선구자로 활약하였다. 그 후 《소년중앙》·《소년》·《소학생》의 주간을 지냈으며 1955년 조선일보 편집 고문을 지냈다. 1956년 새싹회 회장에 선출되고, 1961년 3·1 문화상 예술 부문 본상과 1966년 문화훈장 국민장을 받았다. 1970년 어린이 회관 고문이 되는 등 아동들을 위한 많은 공헌을 하였다. 저서로 《윤석중 동요집》,《초생달》, 《굴렁쇠》, 《어린이를 위한 윤석중 시집》 등이 있다.

1956년 새싹회 동요집 엄마손 등을 비롯하여 윤석중 동요집, 잃어버린 댕기 등 30여 편에 이른다.

2003년 12월 9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학력[편집]

상훈[편집]

  • 1961년 3·1 문화상 수상
  • 1965년 ‘고마우신 선생님’으로 추대[1]
  • 1966년 문화 훈장 수여
  • 1973년 외솔상 수상
  • 1978년 막사이사이상 수상[2]

각주[편집]

  1. 세 번째『고마우신 선생님』=윤석중 선생님 뽑아, 《동아일보》, 1965.3.27.
  2. 인터뷰 막사이사이賞수상 尹石重씨, 《동아일보》, 1978.8.4.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

전임
(초대)
초대 방송위원회 위원장
1981년 3월 30일 ~ 1982년 3월 18일
후임
윤석중
전임
윤석중
제2대 방송위원회 위원장
1982년 3월 19일 ~ 1984년 4월 24일
후임
정희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