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몽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몽을(吳蒙乙, ? ~ 1398년)은 고려조선 초의 문신이며, 조선의 개국공신이다. 본관은 보성(寶城). 고려 말에 대장군(大將軍)을 지내다가 1392년 7월 17일에 조선 개국에 참여하여 일등공신(一等功臣)으로 봉해졌다. 연산부(延山府, 연안군) 수령과 강원도 관찰사를 지냈으며, 보성군(寶城君)에 봉해졌다. 제1차 왕자의 난정안대군파에 의해 좌천되어 유배에 처해졌다가 1398년 음력 10월 10일 참형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