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민도(李敏道, 1336년~1395년 4월 6일(음력 3월 9일)[1])는 고려조선 초의 문신이다.

본래 중국 하간(河間) 사람으로 이공야(李公埜)의 아들이다. 명주(明州)에 내려와 살던 중 고려 사신 성준득(成準得)이 고려로 돌아가는 길에 따라가서 고려로 들어왔다는데, 의술과 점술에 재능이 있어 서운부정(書雲副正)과 전의정(典醫正)을 잇따라 지냈다. 1392년 음력 7월 17일 조선 개국에 참여하여 이등공신(二等功臣)이 되었다. 공조·예조·호조 전서(典書)를 두루 지냈으며, 상산군(商山君)에 봉해졌다. 1395년 졸하니 직헌(直憲)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아들은 이진(李蓁)이다.

가족 관계[2][편집]

  • 아버지: 이공야(李公埜) - 경원로 총관(慶元路摠官)
    • 아내: 영성택주(寧城宅主) 전씨(田氏)[3]
      • 아들: 이진(李蓁: 1379년~1448년)
      • 첫번째 며느리: 김선치(金先致)의 딸
      • 두번째 며느리: 최안해(崔安海)의 딸
        • 손자: 이창윤(李昌胤)
        • 손녀 사위: 원구(元矩)

각주[편집]

  1. 《태조실록》 권7, 태조 4년(1395년) 3월 9일(임인) 2번째 기사
  2. 이 가계도는 《태조실록》, 《세종실록》 및 이복원, 《쌍계유고》 권6, 상산군 이 공 묘갈명을 근거로 정리한 것이다.
  3. 《태조실록》 권7, 태조 4년(1395년) 3월 9일(임인) 2번째 기사에는 아내의 고향이 상주라고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