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심상훈
沈相薰
출생1854년
조선
사망1907년
대한제국
성별남성
국적조선의 기 조선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직업이조판서, 탁지부 대신, 군부대신, 내부대신, 참정대신
소속수구당
부모아버지 : 심응택(沈應澤) - 공조판서
어머니 : 여흥 민씨(驪興 閔氏) - 흥선대원군의 장인이자 고종의 외조부 공조판서 민치구(閔致久)의 딸
배우자안동 김씨
자녀양자 : 심이섭(沈理燮, 승지) - 심상엽(沈相燁)의 아들
심영섭(沈瑛燮, 강릉부사)
심장섭(沈璋燮, 내부 참서관)
심경섭(沈瓊燮)
심규섭(沈珪燮, 섭통례) - 참정대신 한규설의 사위
상훈대한제국 대훈위 이화대수장

심상훈(沈相薰, 1854년 ~ 1907년)은 조선 말기의 문신으로 수구당의 일원이다. 본관은 청송(靑松), 자는 순가(舜歌), 시호는 충숙(忠肅)이다.

수구당에 속한 인물이었으며 1884년갑신정변이 일어났을 때 개화당의 지지자로 위장하고 경우궁으로 가서 명성황후와 연락을 취해 개화당의 진상과 정변의 비밀 등을 알려주고 청나라의 병력 파견을 허락할 것을 제의하였다. 1896년에는 아관파천이 일어나자 수구파 내각의 탁지부 대신이 되었다. 그러나 독립협회의 탄핵 대상이 되었고 1898년에 체직처분을 받게 되었다.

가계[편집]

동지돈녕부사 심의현(沈宜絢)의 손자이며 공조판서 심응택(沈應澤)의 아들이다. 흥선대원군의 장인인 민치구의 외손자로서, 흥선대원군이 이모부이고 고종 황제의 이종사촌이며 명성황후의 친족이다.

생애[편집]

1874년(고종 11년) 증광문과에 급제하여 홍문관 교리, 규장각 직각, 사헌부 장령 등을 거쳐, 1882년 임오군란이 일어나자, 장호원에 피신하고 있던 명성황후의 밀계를 궁중에 전달하여 청군을 끌어들여 흥선대원군을 청국으로 납치하게 함으로써 임오군란을 진정시키는 데에 큰 역할을 하였고, 1884년 이조 참의, 군국사무참의(병조참의), 동지경연관사를 거쳐, 갑신정변이 일어나자, 경기도 관찰사(경기 감사)로서 또다시 청군을 끌어들여 독립당의 혁신정부를 전복시키는 데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으며, 같은 해에는 충청도 관찰사(충청 감사)로 나아가 동학교도들의 탄압에 앞장섰다. 이후에, 이조참판, 협판내무부사(이조참판), 홍문관 부제학, 규장각 직제학, 지경연관사, 공조판서, 이조판서, 형조판서, 우참찬, 선혜청 제조, 교정청 당상, 장례원경, 탁지부 대신(호조판서) 겸 의정부 찬정(의정부 찬성) 겸 궁내부 대신 서리 겸 군부대신 서리 겸 육군 부장 등을 지내고, 1897년 대한제국이 건국되자, 대한제국 초대 탁지부 대신이 되었고, 이후에, 궁내부 특진관, 양지아문(토지측량관청)의 총재관, 군부대신(병조판서) 겸 내부대신 서리 겸 탁지부 대신 서리 겸 호위총관 서리 겸 특명 전권공사를 거쳐, 내부대신(이조판서), 의정부 찬정을 지냈다. 1899년 의정부 참정대신, 법규 교정소 의정관, 양지아문 총재 겸 전환국 관리관 겸 표훈원 의정관, 육군 부장 겸 원수부 군무국 총장, 태의원경을 거쳐, 1901년 의정부 참정대신, 탁지부 대신 겸 철도원 총재 겸 혜민원 총재, 원수부 군무국 총장 겸 탁지부 대신 겸 군부 대신 서리 겸 충청북도 관찰사 겸 중앙은행 총재 겸 지계 감독을 지냈다. 1904년 의정부 참정대신, 의정부 찬정, 판돈녕원사를 거쳐, 러일전쟁 당시, 의정부 참정대신, 1905년 일본 특파 대사, 중추원 의장, 예식원 예식경, 의정부 참정대신 겸 찬모관, 관제 이정소 의정관, 군부대신, 경리원경, 표훈원 총재, 강원도 관찰사, 시종무관장, 제실 재정 회의 의원(황실 예산 회의 위원), 궁내부 대신, 경리원경 겸 배종무관장 서리, 궁내부 특진관 등을 지냈다.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려고 하자, 민영환, 조병세 등과 함께 경복궁에 들어가, 고종 앞에서 을사조약 체결 반대 상소를 올렸으나, 끝내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민영환과 조병세의 뒤를 이어 자결하려 하였으나, 고종의 만류로 자결을 포기하였다.[1]

가계도[편집]

  • 7대조 : 심속(沈涑) - 증영의정
    • 6대조 : 심득현(沈得賢) - 청풍부사
      • 5대조 : 심둔(沈鈍) - 증이조참의
        • 고조부 : 심뇌지(沈뇌之) - 증이조참판
          • 증조부 : 심능목(沈能穆) - 증이조판서
            • 조부 : 심의현(沈宜絢) - 능주목사
            • 조모 : 파평 윤씨(坡平 尹氏)
              • 아버지 : 심응택(沈應澤) - 공조판서
              • 어머니 : 여흥 민씨(驪興 閔氏) - 흥선대원군의 장인이자 고종의 외조부 공조판서 민치구(閔致久)의 딸
              • 이모 : 여흥 민씨(驪興 閔氏) - 공조판서 민치구(閔致久)의 딸
              • 이모부 : 흥선대원군
                • 이종사촌 : 고종황제
                • 부인 : 안동 김씨(安東 金氏)
                  • 양자 : 심이섭(沈理燮, 승지) - 심상엽(沈相燁)의 아들
                  • 며느리 : 우봉 이씨(牛峰 李氏) · 파평 윤씨(坡平 尹氏)
                  • 아들 : 심영섭(沈瑛燮, 강릉부사)
                  • 아들 : 심장섭(沈璋燮, 내부 참서관)
                  • 며느리 : 광산 김씨(光山 金氏) - 이조판서 김영철(金永哲)의 딸
                  • 아들 : 심경섭(沈瓊燮)
                  • 며느리 : 한산 이씨(韓山 李氏) - 형조판서 이승순(李承純)의 딸
                  • 아들 : 심규섭(沈珪燮, 섭통례)
                  • 며느리 : 청주 한씨(淸州 韓氏) - 참정대신 한규설(韓圭卨)의 딸

수훈[편집]

1902년 대한제국 건국 1등 공신에 책록되고, 1908년 대훈위가 되었다.

참조[편집]

  1. 《고종실록》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