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Broccoli and cross section edit.jpg

브로콜리(영어: broccoli, 학명: Brassica oleracea)는 배추속의 한 종류인 브라시카 올레라케아에 속하는 채소 일종이다. 브로콜리는 교목으로서 많이 쓰이며 향기가 많이 나고 푸른 빛이 아름답다. 나무처럼 생겨나서 두껍고 질긴 가운데 부분을 주로 하고 피어나는 모양이다. 꽃 부분을 먹는 양배추 중 한 종류가 이탈리아에서 품종개량되어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 콜리플라워는 브로콜리의 변종이다.

상온에서도 모습이 변하지 않는 콜리플라워와 달리, 브로콜리는 수확 후 즉시 저온보관하지 않으면 변색되어 버리기 때문에 보존 기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옛날에는 콜리플라워에 비해 유통량이 훨씬 적었다. 그러나 저온 유통 기술의 개발이나 가정용 냉장고의 보급에 의해 1980년대부터 브로콜리의 생산·유통이 급속도로 확대되었다.

영양[편집]

브로콜리는 비타민 C와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또한 브로콜리에는, 디인돌리메탄(diindolylmethane), 셀레늄과 같은 강력한 항암 효과를 지닌 다양한 영양소가 있다. 브로콜리는 비타민 C가 풍부하며 항암 물질을 다량 섬유하고 있으며 브로콜리로 요리를 만들 때 양파를 같이 넣어주면 두 야채가 잘 조화되어 함암 작용을 높일 수 있다. [1] 100g에 89.2mg, 1회 제공량에 30mg 이상의 비타민 C가 포함되어 있다.[2]. 입 속에서 먹으면서 발생하는 3.3 - 디인돌리메탄은 브로콜리가 함유하고 있는 면역물질을 소화체계에서 분비함으로써 항암 치료를 돕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3] [4] 브로콜리는 글루코라파닌(glucoraphanin)을 갖고 있어 설포라판이라는 항암 물질을 끌어내는 역할을 하지만, 이러한 브로콜리의 효능은 데치게 되면 크게 감소된다. 브로콜리를 많이 먹으면 초기 암의 경우 예방 효과를 지닌다.[5] 브로콜리 잎은 플로렛보다 훨씬 많은 카로틴을 함유한다.

브로콜리는 끓이거나 증기를 쐬서 익혀 먹지만 날 것으로도 많이 먹는다. 끓이는 것이 내재된 영양소 파괴에 영향을 주지만 대신에 증기를 쐬서 먹는 것은 다른 물질을 많이 뺏지 않으면서도 효험을 유지할 수 있다. [6]

비타민 K가 다량 함유된 흔치 않은 음식물이기도 하며 대한민국에서는 살짝 데치거나 삶아서 고추장에 찍어먹는 것이 흔하다.

주석[편집]

  1. [제철 힐링푸드 함암작용과 다이어트에 뛰어난 ‘브로콜리’천지일보]
  2. Understanding Nutrition, Eleanor N. Whitney and Eva M. N. Hamilton, Table H, supplement, page 373 Table 1, ISBN 0-8299-0419-0
  3. Diindolylmethane (DIM) Information Resource Center
  4. Diindolylmethane Immune Activation Data Center
  5. Peters U, Mayne ST, Subar AF, Chatterjee N, Johnson CC, Hayes RB | pmid = 17652276 《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
  6. Research Says Boiling Broccoli Ruins Its Anti Cancer Proper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