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 (행정 구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민국의 행정 구역
광역시·도*
특별시(特別市)
광역시(廣域市)
특별자치시(特別自治市)
(道)
특별자치도(特別自治道)
시·군·구**
특정시(特定市)
(市)
(郡)
자치구(自治區)
자치단체가 아닌 시·구
행정시(行政市)
행정구(行政區)
읍·면·동
(邑)
(面)
법정동(法定洞)
행정동(行政洞)
리·통
법정리(法定里)
행정리(行政里)
(統)
(班)
*: 광역자치단체 **: 기초자치단체

v  d  e  h

(面)은 대한민국자치시· 또는 행정시의 하부 행정 구역 이름이다. 과거 조선에서도 행정 구역명으로 사용되었다.[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1952년 12월에 실시된 군면리 대폐합에 따라 모든 면이 폐지되었다.

현황[편집]

면의 인구기준은 특별히 정해져 있지 않으나 대체로 2천명 이상이며, 3만명을 넘는 경우는 드물다. 군사분계선 접경 지역인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장단면·진동면·진서면, 강원도 철원군 근북면·근동면·원남면·원동면·임남면, 고성군 수동면 등 10개 면에는 면사무소가 없는데, 이 중 파주시 군내면(626명)·진동면(172명)과 철원군 근북면(109명)에만 주민이 거주한다.

2016년 12월 말 기준으로 인구가 가장 많은 면은 전라남도 순천시 해룡면(4만6994 명)이고, 다음으로는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면(3만2192 명), 경상남도 통영시 광도면(2만8863 명)이 인구가 많다. 반면, 면사무소가 설치된 면 중에서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의 인구가 가장 적고, 다음의 20여 개 면은 인구가 1천명도 안 된다.[2]

하부 행정 구역[편집]

면의 하부 행정 구역은 (里)이다. 과거 경상북도, 평안북도, 함경북도에서는 대신 (洞)을 하부 행정 구역으로 쓴 적이 있으며, 경상북도 지역은 1988년 5월 1일 (里)로 통일하였다.

읍 승격 기준[편집]

면이 도시의 형태(시가지를 구성하는 지역 내 거주자의 비율이 전체 인구의 40% 이상이고, 상업·공업 기타 도시적 산업에 종사하는 가구의 비율이 전체 가구의 40% 이상인 것)를 갖추고 인구가 2만 명 이상이면 (邑)으로 승격될 수 있다.

또, 이러한 조건을 만족하지 않아도 군청 소재지인 면은 읍이 될 수 있고, 도농복합시에 읍이 없는 경우 관할 내의 면 중 하나는 읍으로 승격될 수 있다.

각주[편집]

  1. 세종실록》(세종 10년(1428 무신) 윤4월 8일(기축) 6번째기사) 성 밖의 각 면(面)은 30가(家)를 리(里)로 하다.(城底各三十家爲里)
  2.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2017년 1월 12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