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대화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런던 대화재(Great Fire of London)는 1666년 9월 2일 새벽 2시경, 빵 공장에서 일어난 런던 시내로 번진 대화재를 말한다. 당시 화재는 소방담당자의 무책임으로 인해 조기에 진화되지 않아, 5일간 87채의 교회, 1만 3천채의 집이 불탔다. 당시 인구 8만 명 중 7만여 명이 집을 잃고 노숙자가 되었다. 공식 기록에는 단 3명만이 죽었다고 나와 있지만, 귀족(왕족)외의 빈민이나 일반 사람들은 전혀 국가에서 관여 또는 사망자 수를 기록하지 않았으므로, 훨씬 많은 사람이 죽었을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이 화재로 세인트폴 대성당이 불타 버렸다. 당시 영국 국왕인 찰스 2세는 이재민들에게 식량지급약속을 하였다.

런던 대화재가 일어나기 수 년에서 수십 년 전, 노스트라다무스는 자신의 저서에 이렇게 예언했다고 한다.

20의 3배에 6을 더한 해에 런던은 불타 정의로운 자의 피를 요구하도다.

당시 노스트라다무스는 이탈리아식 연도표기법을 사용하였으므로 끝의 2자리까지만 썼으나, 이후 1666년 실제로 런던 대화재가 발생하였다.

그 이후 목조주택이였던 주택들을 벽돌로 짓고 규정을 만들고, 소방 체계를 더 쳬계적으로 구축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런던대화재를 묘사한 그림

출처[편집]

  • 세계사밖으로 뛰어라/폴임 지음/예영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