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대역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망자의 시체를 옮기고 있다.

런던 대역병(영어: Great Plague of London)은 1665년 ~ 1666년에 잉글랜드 왕국(오늘날의 영국)에서 발생한 최후의 대형 선페스트 유행증이다. 1347년 흑사병 때 시작되어 1750년까지 계속된 제2차 페스트 범유행의 일부이다.[1]

런던 대역병으로 죽은 사람의 수는 약 100,000 명으로, 당시 런던 인구의 25%에 달한다.[2] 역병의 병원균은 이에르시니아 페스티스(Yersinia pestis) 박테리아로, 주로 박테리아에 감염된 쥐벼룩이 사람을 물면서 전파된다.[3]

1664 ~ 66년의 페스트 유행은 300여년 전의 흑사병 범유행과 비교하면 훨씬 적은 피해를 남겼지만, 400년간의 제2차 범유행 중 잉글랜드에서 발생한 최후의 대규모 전염병이었다는 점에서 "대역병"이라고 불리고 있다.[4][5]

각주[편집]

  1. Haensch, Stephanie; 외. (2010), “Distinct Clones of Yersinia pestis Caused the Black Death”, 《PLoS Pathogens》 6 (10): e1001134, PMC 2951374, PMID 20949072, doi:10.1371/journal.ppat.1001134 
  2. “The Great Plague of London, 1665”. 《Contagion, Historical Views of Diseases and Epidemics》. Harvard University. 2015년 3월 2일에 확인함. 
  3. “Backgrounder: Plague”. 《AVMA: Public Health》. American Veterinary Medical Association. 2006년 11월 27일. 2013년 9월 3일에 확인함. 
  4. “Spread of the Plague”. Bbc.co.uk. 2002년 8월 29일. 2012년 12월 18일에 확인함. 
  5. Ibeji, Mike (2011년 3월 10일). “Black Death”. BBC. 2008년 11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