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전투비행단 (대한민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ilitary.png
제11전투비행단
활동 기간 1958년 8월 1일 ~ 현재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대한민국 대한민국 공군
종류 비행단
명령 체계 공군공중전투사령부
본부 대구공군기지
장비 F-15K 60대
지휘관
지휘관 공군 준장

제11전투비행단(11th Fighter Wing, 이하 11전비)은 대구공군기지에 주둔하고 있는 대한민국 공군의 전투 비행단이다. 비행단장은 공군 준장이다. 1958년 8월 1일 창설되었다.[1]F-15K 60대를 운용하고 있다.

편성[편집]

  • 작전전대
    • 제102전투비행대대
    • 제110전투비행대대
    • 제122전투비행대대

비행단장[편집]

  • 제17대 박종권 공군 소장, 공사 9기
  • 제29대 김상경 공군 소장, 공사 27기
  • 제30대 박재복 공군 준장, 공사 29기
  • 제31대 황성돈 공군 준장, 공사 30기
  • 제32대 이건완 공군 소장, 공사 32기
  • 이희찬 공군 준장,[2]

언론소식[편집]

  • 2005년 8월 12일 : 11전비 102전투비행대대가 F-5A/B 기종의 퇴역과 함께 잠정 해편(해체)되었다.
  • 2006년 6월 7일 : 11전비 122전투비행대대 소속 F-15K 전투기가 추락, 조종사 김성대(36.공사 41기) 중령과 이재욱(32.공사 44기) 소령이 순직했다.[3]
  • 2007년 4월 1일 : 11전비 102전투비행대대가 F-15K 대대로 재창설되었다.
  • 2008년 10월 8일 : 미국 세인트루이스 보잉 공장에서 4일 출발한 F-15K 3대가 하와이을 거쳐 대구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로써 총 40대의 F-15K 전투기 도입사업이 완료되었다.[4]
  • 2009년 4월 23일 : 11전비 102전투비행대대가 18년 무사고 비행기록을 수립, 대구공군기지의 공군남부전투사령부 연병장에서 시상식을 열었다. 제102전투비행대대는 1951년 8월 12전투비행중대로 창설됐으며, 한국전쟁 당시 승호리 철교 폭파 작전에 참가하는 등 지난 59년 간 조국의 영공을 완벽히 수호한 빛나는 역사를 자랑하는 대대로 평가받고 있다.[5]
  • 2009년 6월 3일 : 백령도 가상훈련. 오전 11시 30분, 오산의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으로 남하하는 북한 전투기 2대가 포착, 대구 11전비에 비상출격 명령을 내렸다. 4대의 F-15K 전투기가 비상출격 명령이 떨어진 뒤 이륙까지 걸린 시간은 6분. 대구공군기지를 떠난 F-15K 편대가 백령도 상공에 도착한 것은 이륙 29분이 지난 낮 12시5분이다.[6]
  • 2009년 12월 11일 : 11전비 122대대 이진욱 중령이 "2009 탑건"으로 선정되었다.[7]
  • 2010년 1월 12일 : 황성돈(50ㆍ준장) 공군 제11전투비행단장은 "전투기가 이륙할 때 대구시민들이 입는 소음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부터 모든 F-15K 전투기를 기존 15도의 두배인 30도의 각도로 이륙토록 조치했다"고 밝혔다.[8]
  • 2010년 6월 16일 : 오전 공군 제11전투비행단에서 F-4D 전투기 퇴역식 행사가 열렸다. 41년간 영공방위 임무를 끝낸 F-4D전투기 위로 고별 비행을 했다.[9]
  • 2018년 4월 5일 : 훈련을 마친 뒤 귀환하던 중 F-15K 전투기가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가산골프장 인근의 유학산에 추락해 최필영(31) 소령과 박기훈(28) 대위가 순직했다.[10]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