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향교

단양향교
(丹陽鄕校)
대한민국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107호
(1981년 12월 26일 지정)
면적2,545m2
수량7동
시대조선시대
위치
단양향교 (대한민국)
단양향교
주소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 충혼로 26 (상방리)
좌표북위 36° 56′ 15″ 동경 128° 19′ 20″ / 북위 36.93750° 동경 128.32222°  / 36.93750; 128.3222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단양향교(丹陽鄕校)는 충청북도 단양군 단성면에 있는 조선시대향교이다. 1981년 12월 26일 충청북도의 유형문화재 제107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향교는 훌륭한 유학자를 제사하고 지방민의 유학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나라에서 지은 교육기관이다.

태조 15년(1415)에 세운 단양향교는 명종(재위 1545∼1567) 초기 이황이 군수로 있을 때 지금의 자리로 옮겼다. 영조(재위 1724∼1776) 때 두 차례 고쳤으며, 그 뒤에도 여러 차례 수리하였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노비·책 등을 지급받아 학생들을 가르쳤으나 갑오개혁(1894) 이후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봄·가을에 제사만 지낸다.

건물[편집]

현재 향교에 남아있는 건물은 대성전·동무·서무·명륜당·동재 및 기타 부속건물이 있다. 내삼문을 경계로 앞쪽에는 명륜당을 중심으로 배움의 공간을 두고, 뒤쪽에는 대성전을 중심으로 제사공간을 이루고 있어 향교의 일반적 배치인 전학후묘를 따르고 있다.

  • 대성전(大成殿) : 유교 선현의 위패를 모신 공간 (7칸 반 규모)
  • 동무(東廡) : 유교 선현의 위패를 모신 부속 공간 (3칸 규모)
  • 서무(西廡) : 유교 선현의 위패를 모신 부속 공간 (3칸 규모)
  • 내삼문(內三門) : 대성전과 강학 공간을 구분하는 문 (3칸 규모)
  • 명륜당(明倫堂) : 강학을 실시하던 공간 (6칸 규모)[1]
  • 수업재(修業齋) : 학생이 머무는 동재(東齋)
  • 진덕재(進德齋) : 학생이 머무는 동재의 남쪽 일부[2]
  • 제기고(祭器庫) : 제례 물품 보관 공간
  • 수복사(守僕舍) : 향교 운영 인원 공간
  • 고직사(庫直舍) : 향교 사무 인원 공간
  • 풍화루(風化樓) : 향교 정문 문루(門樓)[3]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명종 때 당시 군수 황준량(黃俊良, 1517년 ~ 1563년)이 건립하였다. 일반적인 향교 배치와 달리 정문과 내삼문, 대성전일 잇는 축선에서 벗어나, 남서향의 정문인 풍화루를 들어서면 왼쪽(서재가 있어야 할 자리)에 동남향으로 위치하고 있다.
  2. 명륜당 건물이 서재 위치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동재를 두 개의 공간으로 나눠 수업재를 동재, 진덕재를 서재로 운영한 것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3. 1416년(태종 16년)에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