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남일
南日
Nam il sg28917.jpg
생애 1913년 6월 5일 ~ 1976년 3월 7일 (64세)
출생지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강진
사망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복무 소련군
조선인민군 육군
복무 기간 1940년 ~ 1948년 8월 (소련군)
1948년 ~ 1953년 (조선인민군 육군)
최종 계급 소련군 대위
조선인민군 육군 상장
근무 소련군
조선인민군 육군
지휘 조선인민군 참모장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조선인민군 육군사령관
주요 참전 제2차 세계 대전
스탈린그라드 전투
베를린 공방전
한국 전쟁
기타 이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 외무상

남일(南日, 1913년 6월 5일 ~ 1976년 3월 7일)은 소련의 군인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군인 겸 정치가이다. 한국 전쟁 당시에는 요직에 앉아 수많은 활동을 했으나 1960년대 한국 전쟁의 책임을 물어 숙청되었다.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 에서 출생하였고 고향에서 초등학교까지 다닌 후 소련으로 건너가 현재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사범대학을 졸업했다. 소련군에 입대해 스탈린그라드 전투베를린 공방전 등 독일전에도 참전했으며 대위로까지 승진했다. 이 때 남일의 계급과 보직이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계급은 소련군 대위이면서 이 계급으로 담당한 보직이 사단장이였다. 스탈린이 1946년 김일성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한 한반도 출신자의 한 명으로 북한에 들어왔다.

또한 남일은 키180cm이상에 굉장한 미남으로 알려졌으며 한국휴전협정을 할 때 북측 인사들 중에서 혼자만 눈에 띄게 잘생긴 외모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종전 이후[편집]

종전 후 소련군을 제대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이때 소련군과 김일성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건국하자 여기에 참여하여 조선인민군 참모장을 거쳤으며 한국 전쟁 때에는 조선인민군 육군사령관, 그리고 전쟁 후반에는 외무상까지 맡았으며 한국전쟁 중 휴전 협상 때는 항상 참여하여 외교 능력도 어느 정도 뛰어나다는 평가가 있다.(이 때 백선엽을 만났다) 그러나 소련파와 연안파의 반란 모의 이후 그의 능력과 출신 때문에 그를 두려워 한 김일성이 그를 숙청하였다.

1976년 봄에 원인을 알 수 없는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같이 보기[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문교성 부상
? ~ 1953년 4월
전임
박헌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제2대 외무상
1953년 4월 ~ 1967년
후임
이상조
전임
강건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1950년 - 1953년
후임
김광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