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강건
강건
강건
생애 1918년 ~ 1950년 9월 8일
출생지 일본 제국 조선 경상북도 상주
사망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경상북도 안동시
별명 본명 강신태(姜信泰)
복무 소비에트연방,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복무 기간 1935년 ~ 1950년 9월 8일
최종 계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총참모장
근무 동북항일연군, 소련군, 조선인민군
지휘 한국전쟁
주요 참전 한국 전쟁
평양에서 생산된 최초의 따발총을 수여받은 최용건, 김책, 김일, 강건

강건(姜健, 1918년 ~ 1950년 9월 8일)은 일제 강점기 조선의 독립운동가이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군인, 정치인이다. 조선인민군의 초대 총참모장이었다. 본명은 강신태(姜信泰).

경상북도 출신이나 만주로 이주하여 성장하였고, 1933년부터 반일유격대에 참여했다. 1935년 동북항일련군에 참여하면서 김일성을 만났고 해방 후 월북하여 북조선 정부수립에 참여했다. 1950년 한국 전쟁 중 전사하였다.

생애[편집]

경상북도 상주 출신이나, 어릴 때 만주지린성으로 이주하여 그곳에서 자랐다. 1933년 항일유격대에 입대하여 독립운동을 시작하였는데, 어학 실력이 뛰어나고 유격전에도 재능을 보여 어린 나이에 매우 빠른 승진을 했다.

1935년 편성된 동북항일연군에서 주보중(周保中)의 부하로 활동했고, 이후 김일성과 가까이 지내면서 소비에트연방 극동군 제88국제여단에도 함께 들어간 핵심 측근이다.

광복후 다른 동료들이 모두 귀국할 때 김창봉, 최광, 임철수와 함께 연변에서 활동을 하다가, 1년 뒤인 1946년에야 귀국하여 조선인민군 창군 작업을 지휘했다.

1948년 조선인민군 창군과 함께 총참모장에 임명되었으며[1], 북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지냈다. 한국 전쟁에 총참모장으로 참전했다가 고향과 멀지 않은 경북 안동에서 지뢰 폭발 사고로 전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건이 전사한 후 김일성과 박헌영이 장례식에서 직접 관을 운구했으며,[2] 공화국영웅 칭호를 받았다. 제1군관학교를 개명한 평양강건종합군관학교는 그의 이름을 딴 것이다.

아들인 강창주 역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군인이다.

강건을 다룬 작품[편집]

참고자료[편집]

  • 김일성 (1992). 〈제1부 항일혁명편, 제23장 국제반제연량과 연합하여 - 8. 북만에서 온 투사들〉. 《세기와 더불어》. 평양: 조선로동당출판사. 

각주[편집]

  1. 이정훈 기자 (2000년 5월 1일). “[6•25 50주년 특별연재|‘잊혀진 전쟁’의 비록<상>]”. 동아일보사.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2. 《동아일보》 (2007.8.10) 6·25전후 北 희귀영상 공개
전임
(초대)
제1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민족보위성 부상
(김무정과 공동)
1948년 9월 ~ 1950년 8월
후임
조명선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1948년 2월 ~ 1950년 8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