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판곤 Football pictogram.sv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Kim Pan-gon
출생일 1969년 5월 1일(1969-05-01) (50세)
출생지 대한민국 경상남도 진주
178cm
포지션 윙어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92–1996
1997
2000–2001
2001–2003
2003–2004
울산 현대 호랑이
전북 현대 모터스
인스턴트딕트
더블 플라워
홍콩 레인저스
47 (0)
10 (0)
25 (8)
34 (10)
28 (4)
지도자 기록
1998–2000
2003–2004
2005–2008
2008–2010
2009–2010
2009
2011
2012-2017
2012-2013
중경고등학교 (감독)
홍콩 레인저스 (감독)
부산 아이파크 (수석코치)
사우스 차이나 (감독)
홍콩 (감독)
홍콩 U-23 (감독)
경남 FC (수석코치)
홍콩(감독)
홍콩 U-23(감독)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김판곤(金判坤, 1969년 5월 1일 ~ )은 대한민국의 전 축구 선수이자 지도자로, 현재 대한축구협회 신임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을 맡고 있다.

엘리트 u18팀 중경 고등학교 감독으로 부임하여 1999년 8월 제주 백록기 고교 축구대회 우승으로 최우수 감독상, 서울시 협회장배 우승으로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 하였다.

2002년 부터 2004년 까지 2년동안 플레잉 감독으로 홍콩 리그 당시 최약체 팀인 홍콩 레인저스를 맡아 2002-03시즌에 전반기에 7승2무로 1위를 기록했고 그해 리그 베스트 11에도 뽑혀서 감독으로써도 선수로써도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2005년 부터 부산 아이파크 수석 코치로 부임하여 이언 포터필드 감독을 보좌했다. 2006년 감독대행을 맡아 21경기를 이기지 못한 팀을 포항 스틸러스(파리아스), 수원 블루윙스(차범근), 경남 FC(박항서), 전북 현대(최강희) 이기며 4연승하여 판곤 매직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광주 상무(이강조), 대전 시티즌(김호), 제주 유나이티드(정해성)에 승리하며 팀을 중위권으로 이끌고 엔디 에글리 감독에게 바통을 넘겼다.

2008년에 부산을 떠나 2008년 12월 부터 홍콩 사우스 차이나 감독으로 부임하여 리그 우승을 기록했고, 이듬 해 구정컵에서 홍콩리그 연합팀 감독을 맡아 팀을 우승시키며 지도력을 인정, 2009년 8월 홍콩 국가 대표팀 감독에 부임 한다. 같은해 8월 파나소닉 초청 대회에서 토트넘 홋스퍼 FC를 2:1로 이겨 우승 하였다.

2009년 9월에 있었던 동아시안컵 2차 예선에서 북한 대만 괌을 누르고 우승 하여 홍콩 역사상 처음으로 자력으로 동아시안컵 결승리그에 참가했으며 2009년 12월12일에는 동아시안 게임에서 대한민국에게 4:1, 북한에게 1:1(승부차기승), 일본에게 1:1(승부차기승)을 이기고 홍콩 역사상 처음으로 종합 경기대회 금메달을 안기며 2010년에 최우수 감독상과 최우수 체육인상을 수상했다. 2010 시즌 리그 우승과 쉴드컵 우승으로 2관왕을 달성했다.

2010년 12월에 신장 이상으로 건강상 이유로 감독직을 사임하고 2011년에 경남FC에 수석 코치로 부임했다. 그러나 홍콩에 거주하는 부인의 건강 이상으로 한시즌 만에 다시 홍콩으로 복귀, 2012년 1월부터 단순한 대표팀 감독이 아닌 청소년 총괄인 엘리트 아카데미 감독으로 홍콩 축구의 전체 연령별 시스템을 만드는 작업을 했다.

2012년 10월에는 다시 홍콩 국가 대표 감독에도 부임하여 같은해 12월 홍콩-광동컵에서 우승을 이끌었고 2013년 홍콩-마카오컵에서도 우승을 했다.

2014년 홍콩 축구협회 기술 위원장을 겸직하면서 2014년 아시안 게임 축구에서 홍콩 23세 이하 대표팀을 16강으로 이끌기도 했다. 홍콩 웨이를 정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홍콩 축구의 향후 커리큘럼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각 연령별로 연령에 맞는 훈련과 대회를 설계하면서 홍콩 축구 발전 계획인 피닉스 프로그램이 본격적으로 실행되었다. 특히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9세에서 12세 까지 집중적으로 기술과 경기 이해를 가르치면서 기술적인 선수 배출을 위한 전략을 짰다.

2016년부터 시작된 2018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서 중국과 두차례 비기는등 4승 2무 2패의 기록으로 중국과 끝까지 예선 통과를 위해 경쟁하며 아쉽게 탈락하였으나, 홍콩 시민들의 존경과 지지를 얻었다. 2017년에 AFC U-23 대회에서 북한과 1:1, 라오스와 1:1, 대만을 4:1로 이기며 2위를 차지했지만 아깝게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였고 이어 열린 2019년 AFC 아시안컵 3차 예선에서 북한과 1:1 로 비기고 말레이시아와 1:1, 2:0 의 전적을 기록하며 북한과 마지막 원정 경기를 이기면 예선을 통과하는 상황이었으나, 아쉽게 조 3위를 기록하여 본선에는 오르지 못하였다.

재임 기간동안 우즈베키스탄과 2번 비기고 북한과 3번 비기고 중국과 2번 비기고 요르단과 비겼다 .

행정가 경력[편집]

2018년 1월 부터 대한 축구협회 국가대표 감독 선임 위원장으로 부임하여 국가 대표 감독 선임및 관리 평가, 지원을 하고 장기 로드맵을 짜서 축구 발전을 도모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전임
스코틀랜드 이언 포터필드
제13대 부산 아이파크 감독 대행
2006
후임
스위스 앙드레 에글리
전임
스위스 앙드레 에글리
제14대 부산 아이파크 감독 대행
2007
후임
박성화
전임
박성화
제15대 부산 아이파크 감독 대행
2007
후임
황선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