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항 (서귀포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강정항 (서귀포시) (대한민국)
강정항

강정항(江汀港)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강정동에 있는 어항이다. 1999년 12월 30일 지방어항으로 지정되었다. 관리청은 제주특별자치도, 시설관리자는 서귀포시장이다. 좌표: 북위 33° 13′ 37″ 동경 126° 28′ 31″ / 북위 33.2270393° 동경 126.4751426°  / 33.2270393; 126.4751426 (강정항)

연혁[편집]

  • 1439년 강정마을 최초기록은 세종 21년(1439)에 동해방호소가 설치되었다. 이 동해방호소에는 마·보병 군인이 56명 있었다. 이런 군사 방어시설인 동해방호소의 주위에는 촌락이 형성되어, 강정마을을 이루는 기초가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 1577년 선조 10년(1577)에 고둔(羔屯)은 고득종의 옛집이었는데 차후에는 고둔과원으로 변모했음도 파악되었다.
  • 1709년의 고지도상에도 새수촌과 고둔촌, 강정촌이 나타나고 있다.

어항 구역[편집]

  • 수역: 강정항 어촌계회관 서측 20m 지점(N: 33°13′26″, E:126°28′37″)에서 남쪽 방향으로 190m, 동쪽 방향으로 360m, 북쪽 방향으로 325m 정도 이동하여 육지부와 접속한(N: 33°13′31″, E:126°28′51″) 지점의 선내의 구역
  • 어항 구역 면적: 117,000m2, 항내 수면적: 20,300m2

어항 시설[편집]

주요 어종[편집]

관련 축제[편집]

  • 강정천 은어 축제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제주해군기지 논란[편집]

2007년 5월 14일 김태환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불과 80여명이 참가한 도민 여론조사를 근거로 제주해군기지 최우선 대상지로 선정·발표함으로써 강정마을을 해군기지건설로 발전시키려는 측과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측 사이에 심한 갈등에 휩싸여 있다.[1]

2010년 12월 27일 국토해양부는 2011년도 업무 계획에서 강정항을 해군기지로 활용하기 위해 '국가관리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발표했다.[2]

2011년 7월 27일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무성 의원은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을 '종북분자', '김정일의 꼭두각시'라고 지칭하며 노골적인 색깔론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북한은 70여척을 동원해 2개 여단의 특수병력을 30분내 백령도에 침투시킬 황해도 기지를 불과 7개월 만에 완공하는데 제주 해군기지는 (종북세력의) 책동에 휘말려 몇 년째 공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공사를 저지하고 있는 세력들은 입으로는 평화를 외치지만 사실은 김정일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는 종북세력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군기지 건설은 2007년 노무현 정권 때 결정된 중요한 국책사업인데 종북분자 30여명의 반대 데모 때문에 중단되고 있다"며 "이들이 반대하는 것은 북한에 불리한 것은 하지 말자는 종북적 행태"라고 거듭 비난했다. 이어 "공권력의 실추가 계속돼서는 안 된다"며 "해군기지 건설 현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강력한 공권력 투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3] 강정마을의 제주해군기지 논란은 아랍권을 대표하는 방송사 알자지라에 보도되기도 하였다.[4]

각주[편집]

  1. 정인환 기자 (2007년 6월 14일). “제주에 해군기지가 결정됐다?”. 한겨레21. 2011년 5월 10일에 확인함. 
  2. 좌용철 기자 (2010년 12월 27일). “강정-해군기지, 화순-해경부두 "국가가 관리". 제주의 소리. 2011년 5월 10일에 확인함. 
  3. 김무성 "제주 해군기지 반대 세력, 김정일 꼭두각시"《오마이뉴스》2011년 7월 27일 남소연 기자
  4. 알자지라 보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