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에타 마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랑스의 헨리에타 마리아
HenriettaMariaofFrance02.jpg
마담 루아이얄
재위 1619년 2월 10일 ~ 1625년 6월 13일
전임자 프랑스의 마리아 크리스티나
후임자 마리 테레즈
잉글랜드 왕비
스코틀랜드 왕비
재위 1625년 6월 13일 ~ 1649년 1월 30일
전임자 덴마크의 앤
후임자 브라간사의 캐서린
배우자 찰스 1세
자녀 찰스 제임스
찰스 2세
메리, 프린세스 로열
제임스 2세
엘리자베스
앤 공주
캐서린
헨리
헨리에타 앤
본명 Henriette Marie de France
왕가 혼전: 부르봉 왕가
혼후: 스튜어트 왕가
부친 앙리 4세
모친 마리 드 메디시스
출생 1609년 11월 25일(1609-11-25)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루브르 궁
사망 1669년 9월 10일 (59세)
프랑스 왕국 프랑스 왕국 샤토 드 콜롱베
매장지 1669년 9월 13일
종교 로마 가톨릭

헨리에타 마리아(Henrietta Maria of France,프랑스어: Henriette Marie de France, 1609년 11월 25일 - 1669년 9월 10일)는 프랑스의 공주로, 잉글랜드 왕 찰스 1세(Charles I)의 비(妃)이다. 헨리에타 마리아는 찰스 2세제임스 2세의 어머니이고 메리 2세(Mary II)와 앤 여왕의 할머니이다.

생애[편집]

유년기[편집]

1609년 프랑스 루브르 궁에서 프랑스 왕 앙리 4세와 그 비(妃) 마리 드 메디시스의 막내딸로 태어났다. 한 살 때 부왕 앙리 4세가 암살당하면서 어머니와 오빠 루이 13세의 궁정에서 자라났다.

혼인[편집]

1625년 6월 13일 15세에 잉글랜드 켄트 주 캔터베리에 있는 성 오거스틴 교회에서 24세의 잉글랜드 왕 찰스 1세와 혼인했으나 로마 가톨릭 교회 국가인 프랑스의 왕실에서 태어나 독실한 로마 가톨릭 교회 신자였던 헨리에타 마리아는 종교상 이유로 영국 국교인 성공회[1]의 방식으로 치러지는 영국의 대관식은 치르지 않았다.

혼인 초 두 사람은 종교, 성격, 왕의 총신인 버킹엄 공작 조지 빌리어즈(George Villiers, 1st Duke of Buckingham)의 이간질로 몹시 냉정했으며, 헨리에타 마리아는 프랑스에서 로마 가톨릭 교회 신도 수행원들을 지나치게 많이 데려와 그 사람들의 막대한 체류비를 찰스 1세가 부담하게 한 이유로 결국 찰스 1세가 자신의 비(妃)인 헨리에타 마리아를 돕는 로마 가톨릭 교회 사제와 시녀 이 명을 제외하고 그 사람들 대부분을 모조리 돌려보내면서 관계는 더욱 악화했으며, 새 왕국에 정을 붙이지 못한 헨리에타 마리아가 모국인 프랑스를 향한 창가 주변을 자주 서성이는 장면이 목격되자 격노한 찰스 1세는 헨리에타 마리아를 의도로 멀리하면서 그 여자와 이혼하고 스페인 국왕 펠리페 3세의 딸 안나 마리아(Infanta Maria Anna)와 재혼하려고 계획하기도 한 시도는 결국 실패했으나 이후에도 부부는 만날 때마다 서로 싸우고 반목하면서 몇 주간 만나지 않았고 얼굴을 재대면하면 참지 못하고 서로 공격하곤 했다. 헨리에타 마리아는 남편 곁에서 자신을 못마땅하게 생각하게끔 늘 유도하는 버킹엄 공작을 몹시 싫어했다.

버킹엄 공작이 1628년 암살당하자 부부 관계는 대개선됐고 정략 결혼한 당대 부부 간에서는 보기 드물게 화목한 정도로까지 발전됐으나 캔터베리 대주교인 윌리엄 로드나 스태포드 백작 토머스 웬트워스와 같은 영국 내의 실력자들은 독실한 로마 가톨릭 교회 신앙을 가진 헨리에타 마리아가 남편인 왕과 사이가 좋아지고 점차 커지는 영향력을 못내 아쉬워하며 경계했다. 그 사람들이 걱정하던 대로 아내에게 감화한 찰스1세는 예전과 달리 로마 가톨릭 교회도 친밀하게 느겼고 더 친프랑스다운 시각을 갖추었다.

내전 시작[편집]

1630년경 왕권과 신권의 충돌로 영국 정계가 점차 갈등에 빠져들면서 점증하는 헨리에타 마리아의 국정 참여는 논쟁하는 대상이 됐다. 헨리에타 마리아는 스페인과 외교상 접근을 추구하였던 청교도 신하들을 매우 혐오했고 하원을 선점해 그 사람들에게 일격했다. 청교도와 왕당파 간 내전이 시작되면서 헨리에타 마리아는 남편인 찰스1세를 돕고자 도처에 자금 원조를 요청하였으나 그 대상이 로마 교황 우르바노 8세, 모국인 프랑스 왕실을 위시해 로마 가톨릭 교회계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영국인의 분노를 샀을 뿐만 아니라 찰스 1세의 평판에 악영향을 끼쳤으며, 같은 로마 가톨릭 교회 신도에게 관심과 동정심이 많았던 헨리에타 마리아는 1638년 예수회 수사였던 리처드 블런트가 죽자 심지어 자신의 개인 예배당인 서머싯 하우스에서 장례 미사를 치러 주기도 해 물의를 일으켰다.

1642년 8월, 분쟁이 시작됐을 때 헨리에타 마리아는 2월경 영국을 떠나 유럽 대륙에 있었다.네덜란드를 시작으로 왕비는 유럽 대륙을 돌아다니면서 원조금을 모았으나 1643년 초까지 잉글랜드에 입국하지는 못했으나 그 여자는 많은 무기와 군대로 무장하고서 결국 영국 동해안에 있는 요크셔 주 블리들링턴에 상륙했고 요크에 본부를 만들고서 남아 있던 왕실 세력과 합류했다. 찰스1세와 옥스퍼드에서 재회하기까지 그 여자는 영국 북부에서 군인들과 함께 몇 달을 기다려야만 했으나 1644년 4월 헨리에타 마리아가 출산하고자 엑시터로 떠나고서 두 사람은 서로 다시는 못 봤다. 성공회를 믿는 영국과 달리 장로교를 믿는 스코틀랜드 의회의 개입과 그에 따른 엄격한 여러 조항을 찰스1세가 강경하게 거부하면서 왕권 붕괴가 확실시되자 헨리에타 마리아는 1644년 7월 결국 자녀들과 함께 프랑스로 피신했다. 1649년 찰스 1세가 처형되고 영국에 공화정이 세워지자 왕관을 잃은 헨리에타 마리아와 그 여자의 여러 자녀는 프랑스 왕실에서 푸대접받으면서 궁핍하게 생활했다.

망명과 말년[편집]

헨리에타 마리아는 독특한 인물인 케넬름 딕비 경을 자신의 재무 관리인으로 삼아서 파리에 정착했다. 태어난 곳인 루브르궁에서 머물긴 했지만 당시 루브르는 파리를 싫어했던 루이 14세와 그 사람의 모후 안 도트리슈에게 버려지다시피한 궁이었던 탓에 그 여자의 생활은 곤궁했웠다. 언젠가는 성공회를 믿는 영국에 되돌아가 왕관을 되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던 헨리에타 마리아는 망명 왕당파들과 자신의 장남 찰스가 막내아들인 헨리를 성공회에서 로마 가톨릭 교회로 교파를 바꾸게 하려고 시도하자 몹시 화내기도 했으나 위 두 아들인 미래의 찰스 2세제임스 2세는 둘 다 성공회 신자가 아니라 비밀리에 로마 가톨릭 교회를 믿는 사람들이었다.

잉글랜드에 왕정 복고가 이루어지자 헨리에타 마리아는 1660년 10월 잉글랜드로 돌아가 1665년까지 런던의 서머싯 하우스에서 거주했으나 이후 죽을 때까지 프랑스에서 거주했다. 헨리에타 마리아는 1669년 프랑스 샤토 드 콜롱베에서 별세한 후 프랑스 왕족들의 묘소인 생 드니에 안치됐다.

자녀[편집]

  • 찰스 제임스, 콘월 공작(Charles James, Duke of Cornwall) : 요절
  • 찰스 2세(Charles II)
  • 메리, 프린세스 로열(Mary, Princess Royal)
  • 제임스 2세(James II)
  • 엘리자베스 공주(Elizabeth, Princess of England) : 요절
  • 앤 공주(Anne, Princess of England) : 요절
  • 캐서린 공주(Catherine, Princess of England) : 요절
  • 헨리, 글로스터 공작(Henry, Duke of Gloucester) : 요절
  • 헨리에타 앤, 오를레앙 공작 부인(Henrietta Anne, Princess of England, duchess d'Orléans)

주석[편집]

  1. 흔히 성공회를 영국 국교로만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세계성공회공동체에서 영국 국교는 영국 성공회뿐이고 기타 성공회 교회는 자치하는 관구 교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