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내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잉글랜드 내전
Battle of Naseby.jpg
날짜 1642년 8월 22일 ~ 1651년 9월 3일
장소 잉글랜드 왕국 전역
결과 의회파의 승리
찰스 1세 처형
올리버 크롬웰 독재치하 잉글랜드 연방 건국
교전국
Royal Arms of England (1603-1707).svg
잉글랜드 왕당파
Arms of the Protectorate (1653–1659).svg
잉글랜드 의회파
지휘관
찰스 1세 올리버 크롬웰



잉글랜드 내전(영어: English Civil War, 1642년 ~ 1651년) 또는 청교도 혁명잉글랜드 왕국왕당파의회파 간에 있었던 내전이다. 1642년에서 1646년까지 있었던 첫 번째 내전과 1648년에서 1649년까지 있었던 두 번째 내전은 찰스 1세의 지지자들과 의회파 간의 내전이었고, 1649년에서 1651년까지 있었던 세 번째 내전은 찰스 2세의 왕당파와 의회파 간의 내전이었다. 1651년 9월 3일우스터 전투로 내전은 의회파의 승리로 끝났다.

내전의 결과 찰스 1세는 처형되었고 찰스 2세는 추방되었으며, 의회파는 잉글랜드 연방(1649년 ~ 1653년)을 구성하여 1653년에 올리버 크롬웰호국경으로 선출하였다. 잉글랜드 내전은 영국 정치에서 의회가 군주에 대항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되었고, 이후 1688년에 일어난 명예 혁명에 영향을 주었다.

용어[편집]

잉글랜드 내전은 왕당파에 대항하여 일어난 여러 전쟁 중 잉글랜드 내부의 사건만을 다루는 용어이다. 스코틀랜드 왕국, 아일랜드 왕국과 같은 다른 왕국에서 일어난 전쟁들까지 포괄하여 다룰 때에는 세 왕국 전쟁이라 부른다.

한편, 잉글랜드 내전의 결과 수립된 잉글랜드 연방(잉글랜드 공화국)을 연속적으로 다룰 때는 흔히 청교도 혁명, 잉글랜드 혁명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배경[편집]

군주와 의회의 대립[편집]

브리튼 제도의 역사
History of the British Isles
Stair Oileáin na Breataine
Stonehenge Closeup.jpg
연대별 역사
국가별 역사
함께 보기
v  d  e  h
찰스 1세

엘리자베스 1세(1533년 9월 3일 - 1603년 3월 24일)는 평생 독신으로 지냈으며, 자신의 후계자로 스코틀랜드의 제임스 6세를 지목하는 유언을 남겼다. 이에 따라 그는 제임스 1세로서 새 잉글랜드의 군주로 즉위하였다. 제임스 1세는 왕권신수설을 신봉하였으며 더욱이 잉글랜드의 정치적 사정에 대해 어두웠다.[1]

국왕은 신에게만 책임이 있고 신하에게는 책임지지 않으며, 법의 지배를 받지 않는다. 국왕은 곧 법이다.[2]
 
— 제임스 1세, 〈자유군주제의 진정한 법〉

제임스 1세의 이러한 주장은 의회와 충돌을 일으켰다. 결국 제임스 1세는 자신에 반대하는 의원 7명을 체포하고 의회를 해산시켰다. 제임스 1세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찰스 1세 역시 왕권신수설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스페인과 전쟁을 선포하게 되어 그렇지 않아도 열악한 재정이 큰 위기를 맞게 되자 세금의 부과를 위해 의회를 소집하지 않을 수 없었다. 새롭게 소집된 의회 역시 국왕과 계속적인 갈등을 벌였으나 1628년 3월 찰스 1세가 권리청원에 서명하자 세금 부과에 동의하였다.[1]

권리청원[편집]

권리청원은 1628년 소집된 잉글랜드 의회가 국왕에게 요구한 청원서이다. 권리청원은 1215년 대헌장에서 국왕과 의회간에 합의된 사항들을 재확인 하면서 군주의 권리를 제한하는 구체적인 목록들을 작성한 것이다. 권리청원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3]

  • 국왕은 의회의 동의없이 세금을 징수할 수 없다.
  • 개인 집에 병사를 숙박시킬 수 없다.
  • 평화시에 계엄령을 선포할 수 없다.
  • 합법적인 판결을 거치지 않고는 어느 누구도 체포, 구금, 재산권 박탈 및 기타 손해를 입을 수 없다.

주교 전쟁[편집]

찰스 1세는 새로운 세금을 징수하자 권리청원이 무효임을 주장하면서 다시 의회를 해산하였다. 이후 11년간 찰스 1세는 의회 없이 권력을 휘둘렀다. 한편, 1639년 찰스 1세장로교가 국교인 스코틀랜드에 대해 잉글랜드의 국교인 성공회예배를 강요하자 스코틀랜드와 잉글랜드는 전쟁을 벌이게 되었다. 흔히 주교 전쟁으로 불리는 이 전쟁의 비용 조달을 위해 찰스 1세는 의회를 소집하였다. 그러나, 소집된 의회는 국민의 불만을 먼저 처리할 것을 주장하였다. 이에 분노한 찰스 1세는 의회를 해산하고 독자적으로 전쟁을 치르게 되었고, 결국 스코틀랜드에 패배하여 거액의 전쟁배상금을 부담하게 되었다.[4]

찰스 1세의 의회 재소집[편집]

1640년 재소집된 잉글랜드 의회

찰스 1세는 거액의 배상금을 감당하기 위해 다시 의회를 소집할 수밖에 없었다. 다시 소집된 의회는 국왕의 실정을 비판하면서 스코틀랜드와의 전쟁에서 국왕의 편에 섰던 귀족들을 처형하였다. 찰스 1세는 의회의 요구에 따라 3년마다 한 번씩 정기적으로 의회를 개최하는 법안과 의원의 동의 없이 의회를 해산 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에 찬성해야 했으며, 국왕의 임의로 징수되는 선박세 등이 위법하다는 것을 인정하여야만 했다.[4]

내란으로[편집]

한편, 의회는 한 때 자신들의 동지였으나 스코틀랜드와의 전쟁을 계기로 왕당파로 돌아서 아일랜드의 총독이 된 스트라포드 백작의 처형을 찰스 1세에게 강요하였다. 결국 처형대 앞에 서게 된 스트라포드 백작은 이렇게 절규 하였다.[5]

왕후(王侯)도 사람도 믿지 말라! 그들에게는 아무 구원도 없다.[5]
 
— 스트라포드

의회는 계속하여 찰스 1세를 압박하였고 급기야 프랑스 출신의 왕비 헨리에타 마리아아일랜드 로마 가톨릭 교회신자들의 반란과 연관이 있다고 주장하며 탄핵을 요구하였다.[4] 더욱이 1641년 의회가 찰스 1세의 실정을 규탄한 대간주를 채택하자 찰스 1세는 왕권에 위협을 느끼게 되었다. 그는 근위병 400명을 거느리고 의회에 진입하여 자신을 비난한 의원들을 체포하고자 하였으나 그들은 이미 도주한 뒤였다. 이로써 의회와 국왕간의 충돌은 불가피한 것이 되었다.[5]

경과[편집]

의회파를 지지한 원두당원의 모습

1차 내전[편집]

잉글랜드 내전 상황(1642년 - 1645년)
적색 - 왕당파, 녹색 - 의회파
3차 내전 중 던바에서 철기군을 이끄는 크롬웰

1642년 찰스 1세는 외국 용병들로 구성된 군대로 우세한 상황에서 내전을 시작하였다. 그러나 1645년 의회파의 주력이었던 올리버 크롬웰이 이끄는 철기군이 1646년 6월 옥스퍼드를 함락시키자 전세는 의회파로 기울었다. 1647년 패배한 찰스 1세는 고향인 스코틀랜드로 피신하였으나 스코틀랜드는 40만 파운드를 받고 그를 의회파에 넘겨주었다.[6] 포로가 된 찰스 1세는 와이트 섬에 유배되었다.[7]

3차 내전[편집]

찰스 1세가 처형당하자 찰스 2세는 프랑스로 망명하여 루이 14세에게 의탁하였다. 잉글랜드 내의 왕당파들은 찰스 2세의 복권을 위하여 의회파와 내전을 계속하였으나 1651년 9월 3일 우스터 전투에서 의회파에게 격파되었다.[8]

청교도[편집]

청교도칼뱅주의의 영향을 받은 브리튼 섬개신교 신자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청교도를 가리키는 영어 낱말 Puritan(퓨리턴)은 순수주의자라는 뜻을 담고 있는데, 이는 성직자들의 예복사용, 주교제 등의 그들이 생각했을 때 로마 가톨릭 교회적인 전통이라고 생각되는 성공회의 전통들에 반대했기 때문이다. 종교개혁의 세례를 받은 사람들답게 성서주의자들인 그들은 인위적인 전통에 반대하고, 그들이 그리스도의 율법이라고 존중하는 성서기독교 신앙의 유일한 원천으로 이해하였다. 유럽의 다른 지역에서와 같이 브리튼 섬에서도 칼뱅주의젠트리라 불린 귀족이 지주가 된 신흥 중산계급과 도시 상공인에게 주로 확산되었는데 그 이유는 청부론 즉 부의 축적을 인정하는 교의때문이었다. 이들은 의회파의 중요 구성원이었다. 청교도는 장로파, 수평파[9], 독립파 등의 교파가 있었으며, 1차 잉글랜드 내전이후 왕의 처분을 놓고 갈등하였다. 2차 내전 이후 독립파였던 크롬웰은 수평파와 연합하여 왕의 처분에 관대하였던 장로파를 의회에서 몰아내고 찰스 1세를 처형하였다. [10]

결과[편집]

찰스 1세의 처형과 잉글랜드 연방의 성립[편집]

1649년 1월 30일 잉글랜드 의회는 찰스 1세를 대역죄로 처형하였다. 국왕을 처형한 의회는 공화정을 선포하고 잉글랜드 연방(또는 잉글랜드 공화국)을 수립하였으며, 호국경으로 올리버 크롬웰을 선출하였다.[7]

호국경 올리버 크롬웰의 정치[편집]

1649년에 시작된 잉글랜드 연방의 정치는 순탄치 않았다. 1651년에 의회파가 왕당파에 승리한 이후, 의회파는 화평파와 독립파로 분열되었다. 이후 독립파의 지지를 받은 올리버 크롬웰1653년호국경에 올랐는데, 크롬웰은 갈수록 의회와 마찰을 빚게 되었고 같은 해에 의회를 해산하기에 이르렀다. 1658년에 크롬웰이 사망하자 결국 공화정은 붕괴되었다.[11] 이러한 독재 정치로 인해 크롬웰은 잉글랜드 역사에서 '군사 독재자'라는 오명으로 기록되게 되었다.

왕정 복고[편집]

잉글랜드 연방은 호국경 올리버 크롬웰의 사망과 함께 붕괴되었다. 정파들은 상대에게 절대적인 권력을 주지 않기 위해 결국 왕정 복고를 택했다. 프랑스망명해 있던 찰스 2세1660년 5월 29일 런던에 입성하여 잉글랜드의 군주가 되었다. 찰스 2세는 즉위 후 자신의 아버지 찰스 1세 처형에 서명한 판사들 중 살아있던 13명을 처형하고, 올리버 크롬웰의 무덤을 파 참수하는 부관참시를 시행하는 등 보복 정치를 실시하였다.[1]

찰스 2세는 화려한 궁정 생활을 누리며 사치하였으나, 정치적으로는 무능하였다. 특히 1665년부터 1667년까지 일어난 네덜란드와의 전쟁에서 패배함으로써 재정은 파탄 상태에 이르렀다. 찰스 2세는 이러한 실정으로 인기가 떨어지자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프랑스와 동맹을 맺고 로마 가톨릭에 관용적인 정책을 추진하였다. 그의 이러한 정책은 결과적으로 종교 개혁의 전통을 갖고 있는 잉글랜드에서의 그의 입지를 더욱 좁게 하는 것이었으며, 후대 왕인 제임스 2세에 이르러 명예혁명을 촉발시키는 원인이 되었다.[11]

주석[편집]

  1. 박은봉 (2006). 〈47장 처형당한 왕-영국, 청교도 혁명 발발(1642년)〉, 《세계사 100장면》. 실천문학사
  2. 박은봉(2006), 《세계사 100장면》에서 재인용
  3. 장라이용, 황선영 역, 거침없이 빠져드는 역사 이야기(법학 편), 시그마북스, 2007, 202 - 203 쪽
  4. 김현수, 이야기 영국사, 청아출판사, 2008, 264 - 266쪽
  5. 구학서, 이야기 세계사 2:르네상스로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 청아출판사, 2006, 93
  6. 김영기 편, 역사 속으로 떠나는 배낭여행, 북코리아, 2006, 429 - 430 쪽
  7. 존 그리번, 강윤재 외 역, 과학 (사람이 알아야 할 모든 것), 들녘, 2006, 178
  8. 존 밀턴 (2007). 〈부록:존 밀턴이 살던 시대의 영국〉, 김흥숙 역: 《실낙원》, (서해클래식 7), 서해문집
  9. 안효상. 《상식밖의 세계사》. 새길 “수평파는 청교도 혁명그룹에서 가장 민주적인 그룹을 말한다. 이들은 재산이 있는 사람들만 정치에 참여하던 당시 잉글랜드의 정치제도에 반대하고, 민중들의 정치참여를 주장하였으므로 민주주의의 선구자라고 불린다. 또한 이들은 잉글랜드아일랜드에 대한 침략에 반대하여 군사행동을 거부하는 양심적 병역거부를 하였다.”
  10. 김희보, 주머니속의 세계사, 가람기획, 2006, 111쪽
  11. 이은재, 한권으로 읽는 영국·독일사, 지경사, 2007, 97 - 100쪽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