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스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켓몬스터 로고

포켓몬스터》(일본어: ポケットモンスター 포켓토몬스타[*], Pokémon) 또는 그 줄임말인 포켓몬(일본어: ポケモン 포케몬[*])은 닌텐도에서 제작한 게임 시리즈와 이 게임 시리즈를 원작으로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카드 게임 시리즈등의 다양한 상품군을 뜻한다. 포켓몬스터라는 이름은 주머니속의 괴물, 즉 몬스터볼에 넣어서 주머니에 간편하게 휴대하고 다닐 수 있는 몬스터를 뜻한다. 동시에 게임보이, 닌텐도 DS, 닌텐도 3DS등을 통해 실제로 들고 다닐 수 있는 게임을 뜻하기도 한다.

게임[편집]

게임 프리크에서 개발하고, 닌텐도포켓몬이 발매하는 롤 플레잉 게임과, 그와 관련된 다른 장르의 게임으로 이루어진 시리즈이다. 처음 기획단계에선 캡슐몬스터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었으나 결국 포켓몬스터로 결정되었다. 정식 넘버링 롤 플레잉 시리즈는 포켓몬스터의 이름으로 나오며, 그 외의 게임은 포켓몬으로 이름지어 발매한다. 정식 넘버링 시리즈를 기준으로 다른 미디어 믹스 작품들이 만들어진다.

TV 애니메이션[편집]

가공의 생물[편집]

포켓몬스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공의 생물이다. 야생에서 자라거나, 포켓몬 트레이너라 칭하는 인간에 의해 길러지기도 하며, 전투를 통해 강해지기도 하고 일정한 조건하에서는 모습과 능력이 바뀌는 진화를 하기도 한다. 인간에 의해 길러지는 포켓몬은 몬스터 볼이라 불리는 작은 공 안에 넣을 수 있으며, 인간이 필요할 때 몬스터 볼에서 내보낼 수 있다.

포켓몬의 목록[편집]

논란[편집]

발작 사건[편집]

1997년 12월 16일, 635명 이상의 일본 어린이들이 일본에서 방영된 포켓몬 에피소드, 전뇌 전사 폴리곤(でんのうせんしポリゴン ; 시즌 38화)를 시청하다 산발적인 간질 발작 때문에 입원하였다. 이 스토리는 지우 일행이 폴리곤으로 디지털 세계를 지킨다는 내용이다. 발작 증상의 원인은 피카츄가 100만 볼트를 쓰는데 미사일이 맞으면서 푸른색과 붉은색의 빠른 전환이 있는 폭발장면이 일어나면서 생긴 광과민성 발작이었으며, 그 결과 이 에피소드는 다시는 방영되지 않았다. 또한 그 이후 폴리곤과 진화체인 폴리곤2, 폴리곤Z는 애니메이션계에서 영구제명되며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 시리즈에 등장하지 못하게 되었다. 이 사건은 심슨 가족의 〈Thirty Minutes over Tokyo〉, 사우스 파크의 〈Chinpokomon〉에피소드 같은 포켓몬과 연관된 패러디 소재로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그 외의 미디어믹스[편집]

포켓몬스터들이 도장되어 있는 비행기
포켓몬스터들이 도장되어 있는 기차
포켓몬스터들이 도장되어 있는 전철

주요 프로그램[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