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향양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포논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1차원 격자의 정규 진동 모드. 이를 양자화하면 음향양자를 얻는다.

음향양자(音響量子, phonon)는 응집물질물리학에서 결정 격자양자화된 진동을 나타내는 준입자이다. 음향양자는 고체전기 전도도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긴 파장의 음향양자는 음파를 생성한다. 음향양자는 의 고전적 정규 모드(normal mode)의 양자로 생각할 수 있다.

역사[편집]

음향양자이ㅡ 개념은 소비에트 연방의 물리학자인 이고리 예브게니예비치 탐이 1930년에 도입하였다.[1] "포논"이라는 단어는 소리를 뜻하는 고대 그리스어: φωνή 포네[*] 에서 유래하였고, 소비에트 연방의 물리학자인 야코프 일리치 프렌켈(Я́ков Ильи́ч Фре́нкель)이 1932년에 고안하였다.[2][3]

정의[편집]

N개의 동일한 입자가 1차원에서 일정한 간격을 두고 배치되어 있다고 하자. 편의상 주기적 경계 조건을 부여하자. 그렇다면 그 해밀토니언은 다음과 같다.

H=\sum_{i=1}^Np_i^2/2m+\frac12m\omega_0^2\sum_{i=1}^N(x_{i+1}-x_i)^2.

다음과 같이 위치와 운동량의 푸리에 변환 Q, \Pi 연산자를 정의하자.

Q_k = {1\over\sqrt{N}} \sum_{l} e^{ikal} x_l
\Pi_{k} = {1\over\sqrt{N}} \sum_{l}  e^{-ikal} p_l.

이들은 일반적으로 에르미트 연산자가 아니다.

여기서 k_n은 음향양자의 양자화된 파수이다. 주기적 경계 조건에 따라 파수는 다음과 같이 양자화된다.

k_n =\frac{2n\pi}{Na} (n = 0, \pm1, \pm2, ... , \pm N/2).

Q\Pi는 다음과 같이 정준 교환자 관계를 만족한다.

[Q_k , \Pi_{k'}]= i\hbar\delta_{k,k'}
[Q_k , Q_{k'}]=0
[ \Pi_k , \Pi_{k'}] = 0.

여기서 \delta_{k,k'}크로네커 델타이다.

이 연산자를 이용하여 원래 해밀토니언파수 공간에서 다음과 같이 쓸 수 있다.

H= \frac1{2m}\sum_k \left(\Pi_k\Pi_{-k}+ m^2 \omega_k^2 Q_k Q_{-k}\right).
1차원 격자의 분산 관계 \omega(k)

여기서

\omega_k=\omega_0\sqrt{2(1-\cos(ka))}=2\omega_0|\sin(ka/2)|

이다. 이 관계식을 음향양자의 분산 관계라고 한다.

이제 해밀토니언에너지 준위가 다음과 같음을 알 수 있다.

E=\sum_k(1/2+n_k)\hbar\omega_k (n_k=0,1,2,\dots).

따라서 각 파수 k에 대하여 에너지가 \hbar\omega_k의 단위로 양자화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양자를 음향양자라고 한다.

여기서는 주기적 경계 조건을 부여한 1차원 격자를 다뤘지만, 더 높은 차원에서도 유사하게 음향양자의 존재를 유도할 수 있다.

참고 문헌[편집]

  1. Tamm, Igor E. (1930년). Über die Quantentheorie der molekularen Lichtzerstreuung in festen Körpern. 《Zeitschrift für Physik》 60 (5–6): 345-363. doi:10.1007/BF01339935.
  2. (영어) Frenkel, Jacov (1932). 《Wave mechanics: elementary theory》. Oxford: Clarendon Press
  3. '(영어) Walker, Charles T., Glen A. Slack (1970년 12월). Who named the -ons?. 《American Journal of Physics》 38 (12): 1380. doi:10.1119/1.1976141.
  • Mahan, GD (1981). 《Many Particle Physics》. New York: Springer. ISBN 0306463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