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지트로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전자양전자질량 중심을 중심으로 공전한다.

포지트로늄(positronium, 기호 Ps)은 전자와 그 반입자양전자가 결합한 이종 원자다. 궤도와 에너지 준위에 있어서 수소 원자와 유사하다. 그러나 환산 질량이 절반이므로, 포지트로늄 분광선의 진동수는 수소 분광선 주파수의 절반이다.

양자역학적 상태[편집]

포지트로늄의 바닥 상태수소처럼 두 가지 가능한 배열을 지니며 전자양전자스핀의 상대적인 배향에 의존한다. 이에 따라 두 전자의 스핀이 서로 같은 방향을 가리키거나 서로 반대 방향을 가리킬 수 있다. 서로 같은 방향을 가리키는 경우를 정규 포지트로늄 또는 오르토 포지트로늄(orthopositronium, 기호 o-Ps)이라고 부르고, 서로 반대 방향을 가리키는 경우를 비정규 포지트로늄 또는 파라 포지트로늄(parapositronium, 기호 p-Ps)이라고 부른다.

비정규 포지트로늄은 반평행 스핀(S=0\mbox{, }M_s=0)의 단일항(singlet) 상태이고, 1S0로 표기된다. 평균수명은 125피코초이고 붕괴하여 두 개의 감마 입자가 되는데 각각의 에너지는 511 keV이다.

이들 광자의 검출은 붕괴의 마루점의 재구성을 허여하고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에 사용된다. 파라포지트로늄은 짝수개의 광자(2,4,6,...)로 붕괴할 수 있고, 많은 광자로 붕괴될수록 그 붕괴가 발생할 확률은 적어진다. 네 광자로의 붕괴에 대한 분지비율은 1.439×10-6이다.

정규 포지트로늄은 평행 스핀(S=1\mbox{, }M_s=-1,0,1)을 지닌 삼중항 상태이고, 3S1으로 표기한다. 진공에서 3중 상태는 평균수명이 142.05±0.02ns이며 붕괴의 주도 모드는 세 개의 감마 입자이다. 다른 방식의 붕괴는 무시 가능하다. 예를 들어서 5광자 모드는 분지율이 1.0×10-6이다. 2S상태의 포지트로늄은 1.1마이크로초의 수명을 지니므로 준안정하다. 만약 포지트로늄이 그러한 여기된 상태로 생성되면 그것은 급하게 바닥 상태로 떨어지며 그 상태에서 소멸이 더 빨리 발생한다. 이들 수명의 측정은 포지트로늄 에너지 준위와 더불어 양자 전동력의 정밀 테스트에 사용되어왔다.

소멸은 각각 하나 또는 그 이상의 감마 입자를 생성하는 여러 채널을 통해 진행한다. 감마선들은 전체 에너지 1022 keV로 생성된다.(소멸입자의 각각은 511 keV/c2의 질량을 지닌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소멸 채널은 둘 또는 세 광자를 생성하는데 전자와 양전자의 상대적인 스핀 배열에 의존한다. 한 광자 붕괴는 다른 물체(전자들)가 소멸 포지트로늄의 근처에 있을 때만 가능한데 그곳으로 소멸사건에서 에너지의 약간이 이동될 수 있다.

다섯 소멸 감마선까지 실험실 실험에서 관측되었고 양자 전동역학이 고차수라는 예측을 확인하였다. 뉴트리노-반뉴트리노 쌍으로 소멸하는 것도 가능하나 예측에 의하면 그 확률은 무시 가능하다. 이 채널에 대한 오소포지트로늄 붕괴의 분지율은 6.2×10-18 (전자 중성미자-전자 반중성미자 쌍)이고 (각각의 전자가 아닌 맛깔에 대해) 표준 모형에 따른 예측으로는 9.5×10-21이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는 상대적으로 높은 자기 모멘트와 같은 질량 또는 아직 알려지지 않는 중성미자의 새로운 특성 따위의 효과에 의하여 생길 수 있다.

에너지 준위[편집]

포지트로늄과 수소와의 유사성은 에너지 준위의 개략적인 어림을 주는 방정식으로 확장한다. 에너지 준위들은 아래 에너지 방전식에 사용된 질량 m^*에 대한 다른 값 때문에 둘은 다르다.

E_n = -\frac{m^* q_e^4}{8h^2 K_0^2 n^2}

이 경우 환산 질량

m^* = \frac{m_e m_p}{m_e+m_p} = \frac{m_e ^2}{2m_e} = \frac{m_e}2

이므로 포지트로늄의 환산 질량은 전자의 질량의 절반이다. 이에 따라, 포지트로늄의 에너지 준위는 대략 수소 원자 에너지 준위의 절반이고, 다음과 같다.

E_n = -\frac{m^* q_e^4}{2\cdot8h^2 \epsilon_0^2}\cdot\frac 1{n^2} = \frac{-6.8 \ \mathrm{eV}}{n^2}

포지트로늄의 바닥 상태(n=1)의 에너지 준위는 −6.8 eV이다. 다음의 에너지 준위는 −1.7 eV이다. (음의 부호는 결합 상태를 의미한다.)

포지트로늄 분자[편집]

2007년 9월 12일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 주립대의 데이비드 캐시디와 앨른 밀스가 두 포지트로늄 원자로 구성된 분자 Ps2를 발견하였다는 사실을 발표하였다.

역사[편집]

크로아티아의 물리학자인 스체판 모호로비치치(크로아티아어: Stjepan Mohorovičić)가 1934년에 포지트로늄의 존재를 예측하였고,[1] 이를 "엘렉트룸"(Elektrum)이라고 불렀다. 1945년에 미국의 아서 루아크(영어: Arthur Edward Ruark)가 "포지트로늄"이라는 이름을 제안하였다.[2] 1951년에 매사추세츠 공과대학의 마르틴 도이치(독일어: Martin Deutsch)가 포지트로늄을 실험적으로 발견하였다.[3][4]

주석[편집]

  1. Mohorovičić, S. (1934년). Möglichkeit neuer Elemente und ihre Bedeutung für die Astrophysik. 《Astronomische Nachrichten》 253 (4): 93–108. doi:10.1002/asna.19342530402.
  2. Ruark, Arthur E. (1945년). Positronium. 《Physical Review》 68 (11): 278–278. doi:10.1103/PhysRev.68.278.
  3. Deutsch, Martin (1951년). Evidence for the formation of positronium in gases. 《Physical Review》 82 (3): 455–456. doi:10.1103/PhysRev.82.455.
  4. Deutsch, Martin (1951년). Three-quantum decay of positronium. 《Physical Review》 83 (4): 866-867. doi:10.1103/PhysRev.83.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