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 초등학생 실종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서 초등학생 실종 사건(城西初等學生 失踪事件)은 1991년 3월 26일대구직할시 달서구에 살던 다섯 명의 초등학생이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된 사건을 말한다.[1] 사건 발생일인 1991년 3월 26일5·16 군사 정변 이후 중단된 지방자치제가 30년 만에 부활하여 기초의회 의원을 뽑는 시·군·구의회 의원 선거일로 임시 공휴일이었다. 주로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5명의 초등학생이 그것도 같은 날 동시에 실종된 이 사건은 당시 상당한 파장을 일으켰고, 사건 발생 2년 후인 1993년에는 KBS 1TV사건 25시SBS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심층적으로 방영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공중전화카드, 엽서 등은 물론이고 심지어는 어린이 만화 비디오테이프 등까지 대대적으로 캠페인이 전개되면서 남녀노소 대부분이 이 사건에 대해 인지할 정도였다.

당시 정부는 경찰을 대대적으로 투입하여 현장 주변을 샅샅이 뒤지고 전국적으로 수배 전단이 배포되었다. 하지만 뚜렷한 성과 없이 미제 사건으로 묻히는 듯하다가 사건 발생 11년 6개월만인 2002년 9월 26일에 아이들의 유골이 발견되면서 전국이 충격에 빠졌다. 이 사건은 끝내 아이들의 사망 원인조차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2006년 3월 25일공소시효 15년이 만료되면서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한편으로 실종 어린이들이 흔히 개구리 소년으로 불렸는데, 이는 도룡뇽 알을 주우러 간다는 말이 개구리를 잡으러 간다고 왜곡된 것이 초기에 널리 퍼지면서 비롯된 말이다.

사건의 발단[편집]

대구성서초등학교(당시 성서국민학교)에 다니던 동네 아이 다섯 명은 1991년 기초의원선거로 인한 임시 공휴일이었던 1991년 3월 26일대구광역시 달서구 와룡산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갔다. 아이들은 결국 돌아오지 않았으며, 부모들은 경찰서에 실종 사건을 신고했다.

사망 아동 명단[편집]

다섯 아이들은 다음과 같다.[2][3]

  • 김영규 (당시 11세, 4학년, 1981년생)
  • 김종식 (당시 9세, 2학년, 1983년생)
  • 박찬인 (당시 10세, 3학년, 1982년생)
  • 우철원 (당시 13세, 6학년, 1979년생)
  • 조호연 (당시 12세, 5학년, 1980년생)

생존자 명단[편집]

  • 김태룡 (당시 10세, 3학년, 1982년생)

 (그는 아침밥을 먹지 않았기 때문에 밥을 먹고 가겠다고 했고, 결국 유일한 생존자가 되어 버렸다.)

사건에 대한 논란[편집]

유골 발견[편집]

2002년 9월 26일와룡산에서 도토리를 줍던 한 시민이 유골을 발견[4]하였고, 유골을 감정한 결과 소년들은 타살당한 것으로 판정되었다.

하지만 범인은 끝끝내 찾지 못하고 2006년 3월 25일자로 공소 시효가 만료되어 수사가 종결되었다.

이 사건은 오랫동안 전국민의 관심을 끌었으나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무성한 소문을 불러일으켰다. 1992년 11월에는 돌아오라 개구리 소년이라는 영화를 제작하기도 할 정도였다. 그리고 2003년에 가수 MC 스나이퍼는 〈개구리소년〉이라는 노래를 내기도 했다. 2005년에는 아이들은 산에 가지 않았다라는 실화소설이 출간되기도 했다.

총격에 의한 타살설[편집]

  • 총격으로 인한 타살이라는 보도도 있었다.

국민일보[편집]

국민일보에서는 구두닦이 일을 했던 한 아무개씨(43·대구 달서구)가 2002년 9월 28일 대구경찰청에 "2002년 7월에 30∼35세의 남자 1명이 구두를 닦으면서, "사격 중 5명의 소년이 갑자기 나타나 2명이 에 맞아 이중 1명이 숨지고 1명은 다쳤으며,이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5명 모두를 다른 곳으로 옮겨 목을 조르고 총을 난사해 죽인 뒤 매장했다." 라는 말을 했다고 제보했다는 기사를 보도했다.[5]

한국일보[편집]

미흡한 수사[편집]

헛소문들[편집]

1992년 8월경찰에서는 한센병 환자들이 을 고치기 위해 아이를 유괴해서 죽였다는 소문을 믿고 한센병 환자 정착촌을 강압적으로 수사하여 한센병 환자들의 항의를 받았으며[6], 1996년 1월에는 김종식 군의 아버지가 아이들을 죽여 에 묻었다는 주장이 있다면서[7] 김종식 군 아버지의 집 마당화장실, 구들장을 임의로 발굴하는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성급함[편집]

아이들의 유골을 발굴할 때도 유골을 분석하여 사인을 밝혀낼 법의학자의 도움 없이 성급하게 작업을 진행하여 현장을 훼손[8]하는 등 실종과 관련된 중요한 정보를 놓쳤다는 비난도 받았었다.

특히 2002년유골이 발견되었을 당시 유골이 뒤엉켜있었고, 옷을 얼굴에 덮어놓은 상태였던 것에 대해 경찰은 5명의 아이들이 와룡산에서 길을 잃고 헤매다가 조난당해 추위를 피하기 위해 으로 온몸을 덮었을 것이라고 성급한 추측을 하였고, 심지어는 저체온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까지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피해자 부모들과 와룡산 기슭에 거주하는 할머니는 "와룡산은 마을에서 멀지 않은 야산이기 때문에 불빛이 다 보이므로 절대 조난당할 일이 없다."라고 항의하였고, 실제 1993년SBS의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당시 성서경찰서 주영철(가명) 경감도 "와룡산은 높은 산이 아니고 엄밀하게 말하면 야산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조난당할 가능성은 없다."라고 말한 바 있다.

영구 미제[편집]

이 사건은 화성 연쇄 살인 사건, 이형호 군 유괴 살해사건과 함께 경찰의 미흡한 수사 때문에 영구 미제가 된 대표적인 사건 중 하나이다.

대중문화 · 미디어[편집]

유골 발견 이전
유골 발견 이후

주석[편집]

  1. "아이들 살해된 이유라도 알고 싶다" :: 네이버 뉴스
  2. 우리가 모방한 日法 ‘공소시효 15년’ :: 네이버 뉴스
  3. "탄두 부식심해 91년 이전 사용 추정" :: 네이버 뉴스
  4. '개구리소년' 허위제보 잇따라 경찰 곤혹
  5. "개구리 소년 총기살해" 제보2002-09-30《국민일보》
  6. 브레이크 뉴스 기사
  7. 개구리소년 사건 개요
  8. 한국일보기사,대구 '개구리소년' 영구미제 되나?
  9. 당시에 생산 · 판매된 슈퍼타이 제품 뒷면에 실종 어린이들의 사진이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