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네이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표적인 마이크로네이션 가운데 하나인 시랜드 공국

마이크로네이션(영어: Micronation)은 독립 국가라고 주장하나 주요 국제 기구나 세계 각국 정부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집단이다. 일부 공동체에서는 실제 독립을 선포하였다고 주장하면서 통화깃발, 여권, 메달, 우표 등을 만들기도 한다.

용어[편집]

"마이크로네이션"은 1990년대에 출현한 신조어이다. 이 용어는 19세기부터 존재했으나 인정받지 못했던 몇 가지 종류의 정치적 주체들에게도 사용되기 시작했다. 마이크로네이션의 한국어 번역은 하나로 통일되어 있지 않고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조선일보》는 초소형 국민체[1]라고 표현했고, 《동아일보》는 초소형 공동체[2], 《연합뉴스》는 초소형 국가체[3]라는 번역어를 사용하였다.

마이크로패트롤로지(영어: Micropatrology, 아주 작은 것을 뜻하는 마이크로(micro)와 교부학을 뜻하는 패트롤로지(patrology)의 합성어)는 마이크로네이션과 극소 국가, 미승인 국가를 연구하는 학문으로서 마이크로네이션 관련 취미를 가진 활동가로부터 만들어졌다.

나라별 초소형 국민체[편집]

대한민국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우크라이나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러시아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프랑스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네덜란드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독일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스웨덴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미국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영국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호주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이탈리아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수단의 마이크로네이션[편집]

함께 보기[편집]

참고 하기[편집]

  1. 조인원 기자, 〈(조선일보 창간 90주년 특집: 2030 미래를 가다-3) 나홀로 만든 국가, 사고 팔고 대여한다〉, 《조선일보》, 2010년 3월 16일.
  2. 김아연, 〈‘낚시의 귀재’ 누리꾼들도 낚였다?〉, 《동아일보》, 2008년 12월 24일.
  3. 이상학 기자, 〈'독립공화국' 남이섬, 지도에 없는 국가와 교류〉, 《연합뉴스》, 2012년 3월 6일.
  4. 이상학 기자, 〈'독립공화국' 남이섬, 지도에 없는 국가와 교류〉, 《연합뉴스》, 2012년 3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