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오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따오기
Nipponia nippon.png
박제된 따오기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EN.png
위기(EN),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사다새목
과: 저어새과
아과: 따오기아과
속: 따오기속 (Nipponia)
Reichenbach, 1853
종: 따오기 (N. nippon)
학명
Nipponia nippon
Temminck, 1835

따오기(학명:Nipponia nippon)는 저어새과의 새이다. 따오기속에 속하는 유일한 종이다. 백색형과 회색형의 두 가지가 있다. 몸길이 약 75㎝, 날개길이 38-44㎝, 부리길이 16-21㎝이다. 몸빛깔은 흰색이지만 약간 분홍빛이 돌며 머리 뒤쪽에 뚜렷한 벼슬깃이 있다. 부리는 길고 아래로 굽어 있으며, 검은색이다. 이마·머리꼭지·눈 주위·턱밑에 붉은색 피부가 드러나 있다.

따오기는 습지와 탁 트인 낮은 평지의 물가에 서식한다. 5-6m 높이의 나무에 나뭇가지와 마른 덩굴로 둥지를 짓는다. 번식기에는 혼자 또는 암수가 쌍으로 생활하지만, 번식기가 아닌 때에는 2-10마리가 작은 무리로 생활한다. 먹이는 민물고기·개구리·올챙이·조개·게 등 주로 동물이다. 암컷은 두세 개의 알을 낳으며, 알은 엷은 청색 바탕에 흐린 갈색의 미세한 반점이 있다.

한반도에는 동요의 노랫말에 오를 정도로 많이 찾아왔었으나, 현재 전 세계적으로 멸종 위기에 처해 있으며 대한민국에서는 천연기념물 제198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따오기 인공 번식에 성공하여 약 1,000마리의 따오기를 늘렸다고 한다.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따오기(따오기)
천연기념물 제198호
지정일 1968년 5월 30일
소재지 전국 일원

함께 읽기[편집]

바깥고리[편집]